대형병원 쏠림 현상 막는다..정부 의료체계 효율화 방안 마련
조회수 : 7       날짜 : 2019.07.13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로 의료비 부담이 낮아지면서 감기 등 가벼운 질병에도 대형병원으로 몰리는 환자들이 늘어나자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보건복지부는 감기 몸살과 같은 가벼운 질환은 동네 병·의원을, 암 등 중증질환은 대형병원을 이용하도록 의료체계를 효율화하는 개선방안을 만들어 추진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대형병원이 고난도의 중증질환자 진료에 집중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상급종합병원이 될 수 있는 지정요건을 강화하기로 한 것이다. 정부는 의료법에 따라 의료기관 종류별로 역할을 분담하고자 일정 규모 이상의 종합병원 중에서 암 등 난도가 높거나 희귀하고 복합적인 질병을 전문적으로 진료하는 곳을 평가해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하고 있다.

상급종합병원이 되면 의료기관 종류별로 수가를 가산해주는 '종별 가산제'에 따라 기본진찰료 등 행위별 수가를 의원, 병원, 종합병원 등 다른 의료기관보다 5~15% 더 많이 받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상급종합병원이 되려는 경쟁이 치열하다.

정부는 현재 4기 상급종합병원(2021∼2023년)을 뽑고자 지정기준을 손질하고 있다. 현재 지정된 상급종합병원은 42곳이다. 현행 기준으로 상급종합병원 신청을 하려면 환자 구성 비율에서 중증환자의 비중이 최소 21% 이상을 충족해야 한다. 또 이런 최소기준을 통과하더라도 상대 평가에서 중증환자 비율이 35% 이상 되어야 만점(10점)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이런 절대적, 상대적 평가 기준을 각각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즉, 최소기준인 중증환자 비율 21%를 더 높이고, 상대 평가 기준 35% 중증환자 비율도 올리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경증질환에도 대형병원부터 찾아가는 일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또 동네 의원과 대형병원 간의 환자 의뢰와 회송 시스템을 한층 확대, 활성화하기로 하고 현재 시범사업을 하고 있다. 동네 의원이나 병원이 상급종합병원에 환자 진료를 의뢰하면 1만원의 '의뢰 수가'를 신설해 지원하고, 상급종합병원이 호전된 환자를 협력 진료 의뢰 병원 등으로 되돌려 보내면 '회송 수가'를 기존 1만원에서 4만원으로 올려서 지급한다.

정부는 이와 함께 당뇨와 고혈압 등 만성질환은 동네 주치의 개념을 도입해 가까운 동네 의원에서 적은 비용으로 맞춤형 관리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일차 의료 만성질환 관리 시범사업을 하고 있는데, 올해 말 시범사업을 완료하는 대로 평가작업을 거쳐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건강보험공단 '2018년 건강보험 주요 통계'를 보면, 전체 의료기관에 지급된 요양급여비 중 종합병원·상급종합병원의 시장 점유율은 2017년 32.0%에서 2018년 34.3%로 올랐다.

특히 '빅5 병원'(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의 점유율은 지난해 8.5%에 달했다. 이에 반해 동네 병·의원인 의원급의 시장 점유율은 같은 기간 28.3%에서 27.5%로 떨어졌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70700046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64300취임 100일 박영선 중기부 장관, 네이버와 사랑에 빠졌다 2019.07.220
64299롯데제과, 휴가철 앞두고 '확! 깨는 졸음번쩍껌' 선봬 2019.07.220
64298전미선 사망원인에 관심 쏠리는 이유? '나랏말싸미' 개봉 앞두고.. 2019.07.220
64297KGC인삼공사, '홍삼정 에브리타임 트래블 에디션' 출시 2019.07.221
64296JW홀딩스, 세계 첫 췌장암 조기진단 기술 유럽 특허 취득 2019.07.220
64295안보 분야로 번지는 일본발 수출규제… 한반도 안보틀 '흔들' 2019.07.220
64294티웨이항공, 삼성역 도심공항에서도 탑승 수속 서비스 개시 2019.07.220
64293LG유플러스, 핀란드에서 5G 로밍 서비스 개시 2019.07.220
64292NHN페이코, 환전지갑 서비스 선봬 2019.07.221
64291"규제샌드박스 6개월간 목표치 80% 달성" 정부 성과 발표 2019.07.221
64290쌍용차, 10월까지 수해차량 특별정비 서비스 실시 2019.07.220
64289홍석천 김혜수모친 언급, 어떤 인연 있길래? 2019.07.220
64288코스닥 676.46P (+0.2%↑), 기타, 종이, 목재 등 상승 주도 2019.07.220
64287코스피, 외국인의 매수세로 상승...2,083.91P (+0.1%↑) 2019.07.220
64286서울과기대, 인공지능 활용해 미래 대학 캠퍼스 만든다 2019.07.220
64285삼성디스플레이, 충남 아동시설 독서공간으로 만드는 사회공헌 진행 2019.07.220
64284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오늘(16일)부터 시행..징계 조건은? 2019.07.220
64283CJ제일제당, '편의형 비비고 왕교자' 출시 2019.07.220
6428213개국 약대생들 한미 팔탄 공장 방문 "제약산업 미래 봤다" 2019.07.220
64281안전보건공단, 100일간 산재사고사망 감소 긴급대책 추진 2019.07.220
642802021년까지 모든 중·고교에 탈의시설 설치… "여학생 체육활동 장려" 2019.07.220
64279롯데면세점, 업계 최초 ISMS-P 인증 획득 2019.07.220
64278스타벅스커피 코리아, 개점 20주년 기념 MD 출시 2019.07.220
64277LH, 동반위와 협력 중소기업 혁신지원·상생 '약속' 2019.07.220
64276한전 누진제 관련 소송인만 1만명… 청구액만 57억원 2019.07.220
64275軍, 병 휴대전화 사용 시범운영 긍정효과 커 2019.07.220
64274홈앤쇼핑, '좋은밥상데이'서 신선·가공식품 9900원에 판매 2019.07.220
64273[포토] '톨게이트 수납원 직접고용 촉구' 거리행진 2019.07.220
64272한국산업인력공단-DGB금융지주, NCS 기반 기업인사평가시스템 개발해 중견·중소기업에 무상 제공 2019.07.221
64271아우디, 'Q7 45 TFSI 콰트로' 사전 계약 실시 2019.07.220
64270애스턴마틴 '발키리', 전 세계 최초 공개…전 세계 150대 한정 판매 2019.07.220
64269文 "국무총리의 정상급 외교는 韓기업 활동에 큰 역할 담당" 2019.07.220
64268㈜두산, 英 연료전지 업체와 건물용 SOFC 공동개발…연료전지 사업 다각화 2019.07.220
64267'깨끗한 세상' 현대차, '2019 아이오닉 롱기스트 런' 참가자 모집 2019.07.220
64266아르바이트 시급 평균 8780원… 세종·서울·제주·경기 순으로 높아 2019.07.220
64265AK레저 테르메덴 풀앤스파, 복합 휴양 공간으로 새단장 2019.07.220
64264영암 왕인식품 ‘남도미가’ 김치 세계 최고 품질 입증 2019.07.220
64263부평구, "2019 부평청소년페스티벌"청소년 모집 2019.07.220
64262부평미군기지 반환 활용 자문협의회 개최 2019.07.220
64261전남도, 어장 관측정보 어민에게 실시간 제공한다 2019.07.220
64260서구 가정3동, 아동 학습지 지원 사업 2019.07.220
64259군산 시민 303명 부실채권(49억 9천만원) 탕감 획기적 평가 2019.07.220
64258서구, '2시 음악감상' 수강생 모집 2019.07.220
64257군산시,도시재생 청년 서포터즈 발족 2019.07.220
64256서구드림스타트, '동병하치(冬病夏治)' 실시 중 2019.07.220
64255장성 분향초,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관람활동 2019.07.220
64254서구, 인천시 대기방지시설 보조금 지원 2019.07.220
64253장성 문향고 학생회, 황룡강 일대 환경정화 봉사활동 2019.07.220
64252장성, 전국 규모 조정대회 12년 연속 유치 2019.07.220
64251전북도,수산분야 피해보전직불금 및 폐업지원금 신청 2019.07.22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