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비례대표설은 비겁한 사람으로 내모는 것"
조회수 : 1       날짜 : 2019.07.12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난 5일 서울 광화문 소재 식당에서 개최된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난 5일 서울 광화문 소재 식당에서 개최된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금융위원회

"비례대표 출마설 등으로 저를 비겁한 사람으로 몰아 깎아내리지 말아 달라."

최 위원장은 지난 5일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비례대표를 희망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이 같이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악의적인 보도로 저를 비겁한 사람으로 몰지 말라"며 "과분하게 중요한 직책을 이만큼 했으면 됐지 지금 또 다른 공직을 노린다는 건 저한테 맞지 않다"고 했다. 지난 5월 이후부터 제기된 총선 출마설을 우회적으로 부인한 셈이다

그러나 일각에선 최 위원장이 지역구 출마를 염두해 둔 것이 아니냐고 해석한다. 이날 최 위원장은 "국회의원이라는 자리는 복합적 능력이 있어야 하는데 거기에 맞지 않다는 것을 스스로 너무 잘 알고 있다"며 "국회의원 하려면 내 고향(강릉)에서 해야지 (비례대표) 절대 일어날 일 없다"고 말해 일부 여지를 남겨뒀다.

이에 대해 금융위 안팎에선 내년 총선에 나서지 않을 가능성에 무게를 싣는다. 최 위원장의 호흡을 맞춰야 하는 손병두 부위원장이 취임한 지도 얼마 되지 않은데다 지금까지 추진해온 금융정책에 힘을 싣기 위해서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달 제3 인터넷전문은행을 출범시킬 계획이었지만 신청자들의 자격미달로 실패했다. 올 하반기 전문은행을 출범시키겠다는 계획이지만 수장이 바뀌면 순조로운 출범을 장담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최 위원장은 "당초 3분기에 신청 받아 4분기에 심사를 마무리하겠다고 했는데 10월까지 조금 더 연장해 신청 받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최 위원장이 오는 11월 말까지 금융위원장직을 유지하면 바로 직전 위원장인 임종룡 연세대 특임교수를 제치고 역대 최장수 금융위원장 재임 기록을 세우게 된다. 최 위원장은 이달 말 취임 2년째로, 임 교수는 지난 2015년 3월 취임해 2017년 7월까지 정확히 2년 4개월을 채우고 최 위원장에게 자리를 넘겨줬다.

한편 이날 최 위원장은 금융정책 성과를 설명하고, 일본 경제보복 관련 금융시장 동향, 지금까지 추진해 온 가계부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 위원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대출 회수 등 최악의 상황이 닥치더라도 국내 은행·기업에 미칠 영향은 거의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일본이 쓸 가능성 있는 금융 조치로) 대출금 회수, 자본시장 투자 회수, 송금 제한 등이 있지만 이 중 의미 있는 것은 없다고 본다"며 "기업의 엔화대출도 짚어봐야겠지만, 중단되더라도 다른 보완조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2008년 금융위기 때는 국내 금융기관이 어디에서도 돈을 빌리기 어려웠지만 지금은 경제가 안정돼 있고 금융기관 신인도도 높아서 일본이 돈을 빌려주지 않아도 얼마든지 다른 데서 빌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 위원장은 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가 가계대출 증가를 부추길 가능성도 크지 않다고 관측했다. 그는 "경제여건과 대출규제가 작용하기 때문에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인하해도 가계대출 증가와 집값 상승으로 이어진다고 보긴 어렵다"며 "그런 면에서 볼 때 통화정책은 한계가 있고 재정이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가채무비율이 40%를 넘는다고 (비판)하는데 이는 '쌀이 얼마 안 남았으니 먹지 말고 굶어 죽자'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쌀을 먹고 힘을 내서 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70700065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63609[인터뷰] 강병호 에어로케이 대표 "경쟁보다 협업하는 젊은 기업 만들 것" 2019.07.170
63608BNK경남은행 "부산서 제로페이 쓰고 7% 페이백 받으세요" 2019.07.170
63607씨제이헬스케어, 대구첨복재단과 항암신약 공동연구 협약 2019.07.170
63606국내 제약사 인도네시아 진출 늘어..제약아비오협회도 적극 지원 2019.07.170
63605세종대 학군단, 홈커밍데이·하계 전투지휘자훈련 출정식 2019.07.170
63604[메가 히트 상품 탄생스토리]저도수 위스키 리딩 제품 '골든블루' 2019.07.170
63603최악의 구직난에도 구직자 5명 중 2명 '최종 합격 후 입사 포기' 2019.07.171
63602국제구호개발NGO 굿피플, 케냐 방문해 나눔의 손길을 펼치다 2019.07.171
63601롯데물산, 장마철 전통시장 전기소방 안전 지킴이 나서 2019.07.170
63600스타벅스, 개점 20주년 기념 '별다방 아이스 티' 출시 2019.07.170
63599[YG의 카톡(Car Talk)] 탄탄한 기본기로 주행의 담백함 혼다 HR-V 2019.07.170
63598소니, 노이즈 캔슬링 무선 이어폰 'WF-1000XM3' 출시 2019.07.170
63597경희사이버대, 2019학년도 2학기 1차 신·편입생 모집 12일 마감 2019.07.170
63596동원F&B, '개성 얇은피 만두' 3종 출시 2019.07.170
63595쿠첸, '키즈 쿠킹클래스' 여름방학 정규과정 모집 2019.07.170
63594에넥스텔레콤, 다이소 알뜰폰 요금제 라인업 확대 2019.07.170
63593KT, 무의도서 의료서비스 지원 2019.07.170
63592빙그레 아이스크림, 오션월드와 협업 마케팅 실시 2019.07.170
63591르노삼성자동차, 판매 서비스 강화 위한 우수 영업담당 위촉 2019.07.170
63590무역협회, '2019년 전문무역상사의 날' 열어 2019.07.170
63589롯데제과, 마가렛트 품질 업그레이드 2019.07.170
63588"항공권 취소수수료 면제 약관을 미고지한 여행사에 손해배상" 2019.07.170
63587인천 송도, 혁신창업 위한 '스타트업 요람' 탈바꿈 2019.07.170
63586한전산업개발·(주)코센,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시장'조기선점에 나선다 2019.07.170
635852019 중앙언론동문상에 박재현·강병규·김용호 수상 2019.07.170
63584"사진 한 장으로 500만개 상품 검색" SSG닷컴, '스마트 쇼핑 플랫폼' 구축 박차 2019.07.170
63583CJ ENM 오쇼핑, '여름방학 페스티발' 기획전 진행 2019.07.170
63582NS홈쇼핑, 'KOTITI시험연구원'과 손잡고 품질관리 강화 2019.07.170
63581금호타이어, 기아 신형 SUV 셀토스에 타이어 단독 공급 2019.07.170
63580블록체인사업협동조합 공식 출범…블록체인 생태계 조성나서 2019.07.170
63579아시아나항공 '알림톡 서비스' 도입 2019.07.170
63578NH농협은행, 청소년 대상 '여름방학 머니!MONEY 특강' 2019.07.170
63577최종구 금융위원장 "특사경, 금감원과 대립 부적절" 2019.07.171
63576이노션, 센트럴시티 신규 미디어 사업 론칭 2019.07.170
63575청와대, 6개월만에 재계 간담회…해답 없어 '쇼통' 우려도 2019.07.170
63574예보-노사발전재단, 파산재단 업무보조인 재취업 업무협약 2019.07.170
63573삼양그룹, 대학생 서포터즈 '삼양씨즈' 3기 발대식 진행 2019.07.170
63572미래에셋대우, '요즘은 해외주식이 대세 이벤트' 2019.07.170
63571켄싱턴호텔앤리조트, '비치타월 제공 이벤트' 진행 2019.07.170
63570오비맥주, 한정판 '스텔라 아르투아&몰스킨 노트' 선봬 2019.07.170
63569거래소, 1사1촌 자매결연마을서 농손 봉사활동 2019.07.170
63568금감원, CPA 2차 문제유출 '부인'…"출제과정 조사 중" 2019.07.170
63567NH투자증권, 에듀 멘토링 콘서트 진행 2019.07.170
63566메트로신문 7월 11일자 한줄뉴스 2019.07.170
63565[개장] 코스닥 670.98P (+0.6%↑), 운송, 일반전기전자 등 강세 2019.07.170
63564[개장] 코스피 2,076.76P (+0.9%↑), 화학, 전기,전자 등 강세 2019.07.170
63563모친 13억 빚투 논란… 김혜수 "연락 끊긴 지 8년" 2019.07.170
63562미성년 성추행범 '나는 자연인이다' 출연 논란… "다시보기 영상 삭제" 2019.07.170
63561이용섭 광주시장, 세계수영대회 개막 이틀 앞두고 호소문 발표 2019.07.170
63560주민참여예산위원회 활동시작, 11월 최종사업 공개 2019.07.17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