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방송 M&A는 '시대 흐름' 한목소리인데 CJ헬로 '알뜰폰'은 어쩌나
조회수 : 40       날짜 : 2019.07.12

모델들이 헬로모바일의 자급제 아이폰 출시 소식을 알리고 있다. CJ헬로
▲ 모델들이 헬로모바일의 자급제 아이폰 출시 소식을 알리고 있다. / CJ헬로

공정거래위원회에서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의 인수·합병(M&A) 심사를 진행하고 있는 와중에 새로운 뇌관으로 CJ헬로의 '알뜰폰' 사업이 떠오르고 있다.

글로벌 사업자의 공격적인 국내 진출로 유료방송 생태계 생존을 위해 시장재편은 불가피하다는 게 중론이지만, CJ헬로의 알뜰폰 사업에 관해 사업자 간 견해가 다르기 때문이다.

7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유료방송 M&A 물밑 여론전을 벌이고 있다.

핵심은 LG유플러스가 지분 인수에 나서는 CJ헬로의 알뜰폰 사업이다. SK텔레콤과 KT는 CJ헬로의 알뜰폰 사업을 분리 매각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LG유플러스는 위법 사항이 없고 시장 활성화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반박에 나서고 있다.

SK텔레콤과 KT는 M&A 심사에 나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CJ헬로 인가 조건으로 알뜰폰 사업인 '헬로모바일' 분리를 요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기준, 알뜰폰 가입자 수는 800만명으로 전체 이동통신 시장의 약 12%를 차지한다. 그 중 CJ헬로의 알뜰폰(MVNO) 헬로모바일의 가입자 수는 77만2000명에 달한다.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2만3207원이다. 헬로모바일은 국내 알뜰폰 사업자 중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헬로모바일이 LG유플러스로 인수되면, LG유플러스의 알뜰폰 사업인 미디어로그와 합쳐져 가입자 약 110만명이 넘는 알뜰폰 사업자가 탄생할 수도 있다.

업계는 CJ헬로의 '독행기업'에 주목하고 있다. 독행기업이란 공격적인 경쟁전략으로 기존 시장질서의 파괴자 역할을 하는 기업을 뜻한다. 공정위는 지난 2016년 CJ헬로를 독행기업으로 판단해 SK텔레콤의 CJ헬로 M&A를 불허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알뜰폰 생태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알뜰폰 '맏형'격인 헬로모바일이 이동통신사 자회사로 편입되면, 존재가치가 사라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5일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바람직한 유료방송 생태계 조성방향' 토론회에서 SK텔레콤 이상헌 정책개발실 실장은 ""알뜰폰이 중요한 이유는 이동통신사 누구에게도 속하지 않고 사업을 영위하며 (이동통신 시장을) 자극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라며 "M&A를 통해 (LG유플러스가) CJ헬로의 알뜰폰 부문을 인수하면 독립 알뜰폰 업계 상징인 존재와 기능을 소멸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는 CJ헬로를 독행기업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알뜰폰 사업이 그간 역성장했고,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의 M&A와는 달리 CJ헬로를 인수한다 해도 합산 점유율이 크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MNO가 복수의 MVNO를 소유할 수 있냐는 데서도 입장이 갈린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는 "전기통신사업법은 MNO가 복수의 알뜰폰을 자회사로 운영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해외에서도 MNO 사업자가 복수의 알뜰폰 사업자를 자회사로 운영하고 있는 사례가 많다는 이유도 들었다.

실제 일본의 소프트뱅크는 Y모바일과 라인모바일을 알뜰폰 자회사로 두고 있으며, KDDI는 UQ모바일과 JCOM모바일을 자회사로 운영한다. 미국 AT&T도 크리켓(Cricket)과 아이오(Aio)를 알뜰폰 자회사로 소유하고 있다.

또 다른 사정도 있다. CJ헬로의 알뜰폰 가입자는 KT 망과 SK텔레콤 망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LG유플러스가 CJ헬로의 알뜰폰을 인수하면, 추후 CJ헬로 가입자가 LG유플러스 망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 측은 "타가 가입자를 동의없이 마음대로 전환하거나 유도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업계 관계자는 "알뜰폰 분리 매각을 두고 사업자간 이견이 갈리는 상황에서 정부가 중심을 잡아 M&A 매듭을 짓고 글로벌 OTT에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70700064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8723LTE 다운로드 속도, 수도권 안에서도 최대 3배 차이 2019.10.140
78722코스피, 외국인과 기관 '사자'에 상승...2,072.13P (+1.3%↑) 2019.10.140
78721코스닥 640.8P (+1.2%↑), 오락, 문화, 비금속 등 상승 주도 2019.10.140
78720중소기업이 살 수 없는 나라…차별·세금·퇴사 악재에 경영부담 2019.10.140
78719'2019 경주엑스포', 개막 첫 주부터 가을 나들이객으로 '북적' 2019.10.140
78718하나금융투자, 국내주식 CFD 서비스 오픈 2019.10.140
78717KB증권, 총 상금 1.5억원 '투자왕 실전투자대회' 시작 2019.10.140
78716하이트진로, 발포주 '필라이트' 누적판매 7억캔 돌파 2019.10.140
78715CJ푸드빌 N서울타워, 유방암 캠페인 동참 2019.10.141
78714CJ제일제당, 주한 외국인 오피니언 리더들 대상 'CJ 블로썸캠퍼스 투어' 진행 2019.10.140
78713오리온, 4년 연속 '베트남 고향감자 지원 프로젝트' 실시 2019.10.140
78712삼양식품, '불타는 고추짜장' 출시…온라인에서만 판매 2019.10.140
78711'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 11월 14일 공개 2019.10.140
78710SPC삼립, 국제 식품 박람회 '아누가' 참가…삼립호빵 등 선봬 2019.10.140
78709파리바게뜨, '카페 아다지오 시그니처' 100만잔 판매 돌파 2019.10.140
78708롯데, 하반기 스펙태클·동계인턴십 전형 채용 진행 2019.10.140
78707스타벅스, 핼러윈 콘셉트 매장 8곳 운영…본격 핼러윈 시즌 시작 2019.10.140
78706오비맥주 카스, 종량세 시행 앞두고 가격인하…내년 말까지 평균 4.7 %↓ 2019.10.140
78705P&G 다우니, 한국품질만족지수 1위 선정 2019.10.140
78704한화투자증권, 매주 금요일 'LIFEPLUS 스치듯라이브 2019' 개최 2019.10.140
78703이지스자산운용, 안정적 임대수익 기대 '대학로CGV' 펀드 출시 2019.10.140
78702신한카드,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 예방 체계 운영 2019.10.140
78701세븐일레븐, 동절기 앞두고 '경량패딩조끼' 첫 선 2019.10.141
78700[포토] ESS(에너지저장장치) 안전성 강화 대책 설명하는 삼성 SDI 2019.10.140
78699에브리타임 삼삼바, 토스 행운 퀴즈 문제-힌트-정답 공개! 검색 후 '구매하기' 클릭 2019.10.140
78698LG생활건강, '후 비첩 연향세트' 출시 2019.10.141
78697독감백신 토크 콘서트 열려 “인플루엔자, 어디까지 알고 계세요?” 2019.10.140
78696SK하이닉스, 기발한 상상력 주목…지역사회 소재 기업광고 인기 2019.10.140
78695이대목동병원 뇌졸중센터, 대한뇌졸중학회 인증 획득 2019.10.140
78694[내게 맞는 호텔 찾기]독산에 부활한 국내 최초 민영 호텔 '금수장 2019.10.140
78693서울시, 일몰제 대상 57.3%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 2019.10.140
78692'10분만에 1.4억' 티몬, 타임 커머스 통했다 2019.10.140
78691KB국민카드, 선제적 민원 예방 위한 소비자 보호 제도 마련 2019.10.141
78690비씨 페이북으로 해외주식 간편투자 시작하세요 2019.10.142
78689우리금융그룹, 시각장애인용 음성도서 지원사업 실시 2019.10.140
78688ANS, '붐붐' 활동 마무리! 청량-걸크러시-서정적 넘나드는 '반전 매력' 선사 2019.10.140
78687넷마블 "웅진코웨이 매각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2019.10.140
78686G9, '스마일클럽' 회원에 최대 30% 추가 할인 제공 2019.10.140
78685롯데카드, 메이저리그 베이스볼 협업 'LIKIT X MLB' 캠페인 진행 2019.10.141
78684외국인, 국내 주식 두달째 순매도…채권은 순투자 유지 2019.10.140
7868311번가-아이허브, 서비스 협력 및 단독 상품 개발 2019.10.141
78682KT, 미세먼지 앱 '에어맵코리아' 신규 콘텐츠 추가 2019.10.142
78681SC제일은행, ‘겨울왕국2 고객 초청 시사회’ 이벤트 실시 2019.10.140
78680은성수 위원장, "조선업은 우리경제 주력산업…적극 지원하겠다" 2019.10.140
78679KB손보-여행업협회, 안전한 여행문화 정착 위한 MOU 체결 2019.10.140
78678진주 신도심 학교부지 장기간 방치 주민 불만 커져 2019.10.140
78677진주시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청사진 나와 2019.10.140
78676진주유등축제 셔틀버스 빈 차 출발 예산 부적정 사용 우려 2019.10.141
78675자유한국당, 진주유등축제장서 '서명 테러' 당해 2019.10.140
78674인천 연수구 청학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주민 간담회 개최 2019.10.14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