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방송 M&A는 '시대 흐름' 한목소리인데 CJ헬로 '알뜰폰'은 어쩌나
조회수 : 5       날짜 : 2019.07.12

모델들이 헬로모바일의 자급제 아이폰 출시 소식을 알리고 있다. CJ헬로
▲ 모델들이 헬로모바일의 자급제 아이폰 출시 소식을 알리고 있다. / CJ헬로

공정거래위원회에서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의 인수·합병(M&A) 심사를 진행하고 있는 와중에 새로운 뇌관으로 CJ헬로의 '알뜰폰' 사업이 떠오르고 있다.

글로벌 사업자의 공격적인 국내 진출로 유료방송 생태계 생존을 위해 시장재편은 불가피하다는 게 중론이지만, CJ헬로의 알뜰폰 사업에 관해 사업자 간 견해가 다르기 때문이다.

7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유료방송 M&A 물밑 여론전을 벌이고 있다.

핵심은 LG유플러스가 지분 인수에 나서는 CJ헬로의 알뜰폰 사업이다. SK텔레콤과 KT는 CJ헬로의 알뜰폰 사업을 분리 매각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LG유플러스는 위법 사항이 없고 시장 활성화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반박에 나서고 있다.

SK텔레콤과 KT는 M&A 심사에 나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CJ헬로 인가 조건으로 알뜰폰 사업인 '헬로모바일' 분리를 요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기준, 알뜰폰 가입자 수는 800만명으로 전체 이동통신 시장의 약 12%를 차지한다. 그 중 CJ헬로의 알뜰폰(MVNO) 헬로모바일의 가입자 수는 77만2000명에 달한다.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2만3207원이다. 헬로모바일은 국내 알뜰폰 사업자 중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헬로모바일이 LG유플러스로 인수되면, LG유플러스의 알뜰폰 사업인 미디어로그와 합쳐져 가입자 약 110만명이 넘는 알뜰폰 사업자가 탄생할 수도 있다.

업계는 CJ헬로의 '독행기업'에 주목하고 있다. 독행기업이란 공격적인 경쟁전략으로 기존 시장질서의 파괴자 역할을 하는 기업을 뜻한다. 공정위는 지난 2016년 CJ헬로를 독행기업으로 판단해 SK텔레콤의 CJ헬로 M&A를 불허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알뜰폰 생태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알뜰폰 '맏형'격인 헬로모바일이 이동통신사 자회사로 편입되면, 존재가치가 사라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5일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바람직한 유료방송 생태계 조성방향' 토론회에서 SK텔레콤 이상헌 정책개발실 실장은 ""알뜰폰이 중요한 이유는 이동통신사 누구에게도 속하지 않고 사업을 영위하며 (이동통신 시장을) 자극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라며 "M&A를 통해 (LG유플러스가) CJ헬로의 알뜰폰 부문을 인수하면 독립 알뜰폰 업계 상징인 존재와 기능을 소멸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는 CJ헬로를 독행기업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알뜰폰 사업이 그간 역성장했고,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의 M&A와는 달리 CJ헬로를 인수한다 해도 합산 점유율이 크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MNO가 복수의 MVNO를 소유할 수 있냐는 데서도 입장이 갈린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는 "전기통신사업법은 MNO가 복수의 알뜰폰을 자회사로 운영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해외에서도 MNO 사업자가 복수의 알뜰폰 사업자를 자회사로 운영하고 있는 사례가 많다는 이유도 들었다.

실제 일본의 소프트뱅크는 Y모바일과 라인모바일을 알뜰폰 자회사로 두고 있으며, KDDI는 UQ모바일과 JCOM모바일을 자회사로 운영한다. 미국 AT&T도 크리켓(Cricket)과 아이오(Aio)를 알뜰폰 자회사로 소유하고 있다.

또 다른 사정도 있다. CJ헬로의 알뜰폰 가입자는 KT 망과 SK텔레콤 망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LG유플러스가 CJ헬로의 알뜰폰을 인수하면, 추후 CJ헬로 가입자가 LG유플러스 망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 측은 "타가 가입자를 동의없이 마음대로 전환하거나 유도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업계 관계자는 "알뜰폰 분리 매각을 두고 사업자간 이견이 갈리는 상황에서 정부가 중심을 잡아 M&A 매듭을 짓고 글로벌 OTT에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70700064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63753NHN, 성남시청소년재단과 ‘청소년 덕후생활’ 진행 2019.07.180
63752국내 최초 한국OTT포럼 출범, 16일 창립 세미나 개최 2019.07.180
63751용인시, GTX-A노선·용인경전철 연장 등 교통망 구축에 박차 2019.07.180
63750내년 최저임금 8590원…中企업계 "아쉽고 안타깝다" 2019.07.180
63749경기 침체등에 기업들, 온누리상품권 구매액 '반토막' 2019.07.180
63748이민정 "남편 이병헌과 동반 예능 출연? 그럴 일 없을 것" 왜? 2019.07.180
63747한지민♥정해인, 실제 나이 차이는? 2019.07.180
63746"달면 삼키고 쓰면 뱉어" 하리수, 강인 탈퇴에 슈퍼주니어 팬덤 저격 2019.07.180
63745오승윤 "동승女 음주운전 말리려고 시도했지만…" 2019.07.180
63744경기도,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 전담팀 구성 2019.07.180
63743카카오페이, 애플 앱스토어 간편결제 서비스 최초 시작 2019.07.180
63742박원순 시장, '청년에 투자' 멕시코시티 사회혁신센터 방문 2019.07.181
63741서울시, 저이용 체육시설 없애고 공공주택 짓는다···강남 도심에 22세대 공급 2019.07.180
63740박원순, 세계도시 시장포럼서 '스마트도시 서울' 기조발표 2019.07.180
63739새단장한 돈의문박물관마을, 5~6월 11만명 다녀가 2019.07.180
63738주택금융공사, 6개 공공기관 공동 감사워크숍 개최 2019.07.180
63737신보, 창업기업 육성 플랫폼 스타트업 네스트 제6기 모집 2019.07.180
63736신한은행, 매일유업과 디지털 플랫폼 공유 업무협약 2019.07.181
63735美 금리인하 시그널에 코스피 반등…"유동성 공급 기대" 2019.07.180
63734금융위, 전남권 벤처투자펀드 200억 규모 조성 2019.07.180
63733우리카드, 무디스로부터 신용등급 ‘A3’유지 2019.07.180
63732"유니콘 되기 위해선 '성장' 하나에 몰입하라"…선배 유니콘기업의 조언 2019.07.180
63731코스닥 677.01P (+1.5%↑) 상승 마감, SK머티리얼즈, CJ ENM등 상승 2019.07.180
63730코스피 2,081.43P (+1.1%↑) 상승 마감, SK하이닉스, 신한지주등 상승 2019.07.180
63729주택금융공사, 정책모기지 창작문예 공모 시상식 개최 2019.07.180
63728BNK경남은행, 사회적기업 자금지원 실적 ‘지방은행 1위’ 2019.07.180
63727국내 노동이동 둔화..."직업 한번 잃으면 실직자 신세 못 벗어나" 2019.07.180
63726아이스크림에듀, 코스닥 신규상장 기념식 2019.07.180
63725캠코-한국감정원, 국유재산 전자계약 활성화 설명회 2019.07.180
63724신한카드, DIY형 초개인화 카드 선보여 2019.07.180
63723삼성카드,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함께 특별한 고객 혜택 2019.07.180
63722하나금융그룹, 상생형 공동직장 어린이집 1호 광주에 개원 2019.07.180
63721위니아딤채, UCC 공모전 실시…"위니아·딤채 브랜드 창의적으로 표현해주세요" 2019.07.180
63720유럽 부동산 품는 국내 증권사들…왜? 2019.07.181
63719100일 맞은 5G…황창규 KT 회장 "'1등 5G' 확고히 하겠다" 2019.07.180
63718와그트래블, 여행지 입력하면 필수템 보여주는 '빠른 검색' 기능 도입 2019.07.180
63717LG전자, 강원도 소방서에 방화복세탁기 20대 기증 2019.07.180
63716시민단체, "지하철 9호선 혼잡도 개선 위해 민간위탁 철회하라" 2019.07.180
63715미래에셋대우, 아이지에이웍스 상장 대표 주관사로 선정 2019.07.180
63714네이버 클라우드, 동남아 1위 SaaS 업체 데스케라와 협약 체결 2019.07.180
63713한국투자증권, '뱅키스' 유튜브 구독 이벤트 진행 2019.07.180
63712[IPO간담회]윌링스 "신재생에너지 대표기업 도약 목표" 2019.07.180
63711"중국 반도체 장비 시장, 내년에는 세계 1위" SEMI 발표 2019.07.180
63710금융위,소비자 중심 경영인증제 도입 2019.07.180
63709"경제 곧 성장한다"만 되풀이 중인 당정청 2019.07.180
63708[도돌이표 증시]<中>증시 활성화 정책 '지지부진' 2019.07.181
63707하나금투, 종금사 대열 합류…'영업하는 사장님의 힘' 2019.07.180
63706'지게차에서 물류자동화까지'…㈜두산, 종합 물류서비스 선포식 2019.07.183
63705한화시스템, '에어택시' 사업 진출…美기업에 295억원 투자 2019.07.180
63704日 시장 공략 나서는 게임업계, 한일 무역갈등 영향 없나 2019.07.18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