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 도입시 단순작업 일자리 22만개 사라진다
조회수 : 3       날짜 : 2019.06.13

파이터치硏, 근로시간 단축이 자동화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 내놔

韓 자동화지표 OECD 회원국중 '1위', 근로시간 단축도 가장 빨라

탄력근무제 단위기간 1년으로 확대, 자동화시설 도입 지원해야

자료 파이터치연구원
▲ 자료 : 파이터치연구원

주52시간 근무제를 도입하면 산업현장에서 단순작업을 하는 일자리 22만개가 사라질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화지표를 갖춘 우리나라의 현실에서 근무시간을 줄이면 단순노무직의 경우 산업용 로봇 등으로 빠르게 대체되기 때문이다.

단순 조립원, 수동 포장원, 부품제품 단순 분류원 등이 대표적인 단순노무직이다.

이에 따라 탄력근무제 단위기간을 최대 1년으로 늘리고, 정부 재정을 통해 기업들이 자동화 설비를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한다는 조언이다.

파이터치연구원이 4일 내놓은 '근로시간 단축이 자동화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7년 사이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자료를 활용해 단순노무 종사자의 주당 근로시간이 1% 줄어들 경우 자동화가 1.1% 촉진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2017년 기준으로 OECD 국가의 평균 자동화지표는 21.2대다. 자동화지표는 근로자 만명 당 산업용 로봇의 대수로 산출했다. 특히 한국의 자동화지표는 102.2대로 OECD 평균보다 약 5배 높다. 한국의 자동화지표가 OECD 회원국 중 1위인 셈이다.

아울러 OECD 국가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2011년 34.8시간에서 2017년 34.4시간으로 약간 줄었다.

같은 기간 한국은 44.1시간에서 42.2시간으로 줄어들며 단축 비율로는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았다.

우리나라가 산업현장에서 근로자 대비 로봇이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고, 근로시간도 가장 빠르게 줄어든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근로시간을 정책적으로 가파르게 줄이면 기업들은 생산량을 유지하기 위해 로봇을 도입하는 등 자동화로 대처하게 되고, 결국 단순노무 일자리가 로봇으로 대체된다는 설명이다.

주52시간 도입시 단순작업 일자리 22만개 사라진다

연구원은 근로시간 단축이 자동화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 위해 신뢰성 있는 인과관계 분석 방법인 '하우스만-테일러 추정법'을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파이터치연구원 마지현 연구원은 "분석결과를 우리나라의 주52시간 단축정책에 적용하면 주당 근로시간이 43.1시간에서 42.5시간으로 1.3% 줄어들 경우 자동화로 인해 단순노무 종사자가 22만1000명 감소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연구원측은 단순노무 비정규직의 일자리가 로봇으로 빠르게 대체되는 속도를 완화하기 위해 탄력근무제 단위기간을 최대 1년까지 늘릴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현재 미국과 일본의 경우 이 기간이 최대 1년이고, 6개월인 독일의 경우 노사간 합의를 통해 1년까지 늘릴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마 연구원은 "단순노무 정규직을 많이 고용하는 영세 기업은 자동화 설비를 도입하는데 어려움이 있어 정부가 재정지원을 해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60400147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604132019 평택시 협치 아카데미 운영 2019.06.250
60412'입파도 해역 핸드폰 품질 좋아 진다' 2019.06.250
60411경기도 특사경, 불법 다단계판매나 방문판매 “신고당부” 2019.06.250
60410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차단에 “외국인식품업소 특별점검” 2019.06.250
60409경기도, 세금 탈루사실 “제보자에 포상금 지급 ” 첫 사례 2019.06.250
60408경기도, ‘오피스텔 개조해 불법 숙박업소’ 운영한 “26개소 형사입건” 2019.06.250
60407나주교육지원청 영재교육원, 학부모 초청 공개수업 실시 2019.06.250
60406전남도 민원메신저, 현장 목소리 전달에 앞장 2019.06.250
60405화순교육지원청, 학교와 마을이 함께하는 혁신교육 해법 찾기 2019.06.250
60404전남도-농협, 범도민 양파 소비촉진 본격화 나서 2019.06.250
60403전남도,소록도 한센인을 돌본 마리안느.마가렛 노벨상 추천 서명 100만 눈앞 2019.06.250
60402경기도, ‘성폭력 의혹 소방서장’ 전격 “직위해제” 2019.06.250
60401이해찬 "中시진핑 방북… 한반도 비핵화 의지 피력한 것" 2019.06.250
60400보령중보재단, 저소득층 범죄피해자 가족에 기부금 전달 2019.06.250
60399누구 위한 '누진구간 확장'인가… 野·주주·국민 반응 "싸늘" 2019.06.250
60398공기업 기관장 평균연봉 2억원 육박… 직원보다 2.5배 많이 받아 2019.06.250
60397국내은행, 지난달 대출연체율 0.49%…한 달만에 상승세 2019.06.250
60396신한금융투자 "20대 이하 해외주식 투자자 4년전보다 26배 급증" 2019.06.250
60395한화투자증권, 전국 특성화고 학생 맞춤형 취업 멘토링 실시 2019.06.251
60394웅진코웨이, 협력사와 '혁신 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나섰다 2019.06.251
60393서울시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대상 올해 대입 설명회 열어 2019.06.250
60392코스피 2,119.68P (+1.0%↑), 의료정밀, 전기,전자 등 상승 주도 2019.06.252
60391코스닥 716.01P (+0.2%↑) 헬릭스미스, 스튜디오드래곤등 상승세 2019.06.250
60390[YG의 카톡(Car Talk)] QM6 LPe 매력 분석…뛰어난 연비·적재공간 확보 등 2019.06.250
60389박정호 SKT 사장, 5G 자신감…"연내 5G 가입자 100만명 달성할 것" 2019.06.252
60388'T맵'으로 주차 공간 찾는다…SKT·ADT캡스 주차 시장 진출 2019.06.250
60387엔비디아, 볼보그룹에 자율주행 기술 공급 2019.06.251
60386강남 新 랜드마크 '신사역 멀버리힐스' 2차 상업시설 분양 2019.06.253
60385여자친구, 신곡 '열대야'로 이룰 또 다른 성장… '열정 퍼포먼스' 예고 2019.06.251
60384수·목·금은 'G9데이' 파격 혜택 몰빵 2019.06.250
60383감스트·외질혜·NS남순, 성희롱 논란 "여성 BJ 보고 XX 했다" 2019.06.251
60382황교안 "文 정부, 법인세 등 무모할 정도로 올리겠단 생각 강해" 2019.06.250
60381오병관 NH농협손보 대표, 우박 피해 현장 방문 2019.06.251
60380처브라이프, 유병자도 가입 가능한 간편심사 종합보험 출시 2019.06.251
60379"지방세 납부도 카카오페이로 하세요" 2019.06.250
60378한국시멘트協, 56주년 창립 기념식 및 심포지엄 행사 개최 2019.06.250
60377웅진코웨이, 고객 안전 위해 자발적 '안전교육' 나서 2019.06.254
60376직장인 여름철 꼴불견 복장 1위는? 2019.06.251
60375100년 전 독립투사들의 한끼…신한희망재단, '독닙료리집' 오픈 2019.06.250
60374서울시, 中 선전 창업 엑셀러레이터 '잉단' 한국법인 유치 2019.06.250
60373김제시,『노인일자리 사업별 참여자 활동교육』실시 2019.06.252
60372군산시, "드론축구교실" 운영 2019.06.250
60371정헌율 익산시장 '제2의 귀금속산업 부흥’ 적극 지원 나서 2019.06.253
60370LG전자, 시네빔 레이저 4K 예약판매 실시 2019.06.251
60369진주평거 우방 안전 '시장에게 바란다' 게시판 난리났다 2019.06.250
60368NH농협은행, '농업금융컨설팅 현장 간담회' 실시 2019.06.252
60367신한카드, '마이샵 파트너' 업그레이드 2019.06.250
60366이상한 한성대 총장 "트랙·학과 구분 없이 재학생 전원이 융합교육 할 것" 2019.06.251
60365제철소 고로 브리더 개방 논란 철강업계-환경부 갈등 깊어지나 2019.06.251
60364[부동산 특집] 한신공영,'대구 수성 한신더휴' 공급 2019.06.252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