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성장률 -0.4% 감소…10년 만에 '최저'
조회수 : 4       날짜 : 2019.06.13

국내총생산에 대한 지출. 한국은행
▲ 국내총생산에 대한 지출. /한국은행

올해 1분기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은 예상보다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0.3% 예상치에서 실제로는 -0.4% 역성장하며 10년여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수출, 설비·건설투자가 모두 부진했기 때문이다. 속보치보다도 0.1%포인트 하향 조정된 것. 국민총소득(GNI)도 0.3%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455조810억원(계절조정계열)으로 전기 대비 0.4%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08년 4분기(-3.2%) 이후 10년3개월 만에 최저치다.

지난 4월 발표된 속보치(-0.3%)에 비해서는 0.1%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다만 한은은 이번 지표는 국민계정 2015년 기준년 개편 결과가 반영된 것으로 속보치 대비 수정 정도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보면 속보치는 -0.34%, 잠정치는 -0.37%로 0.03%포인트 차이에 그쳤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속보치 추계를 할 때 이용하지 못했던 각종 기초자료를 추가로 반영했다"며 "국민계정 2015년 기준년개편 결과가 반영돼 과거 시계열이 조정됐다"고 밝혔다.

성장률이 감소 전환한 것은 수출과 투자가 부진했기 때문이다.

수출은 3.2% 감소하며 지난 2017년 4분기(-4.5%) 이후 1년3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수입도 3.4% 줄었다.

설비투자는 반도체 제조용 장비 등 기계류를 중심으로 9.1% 감소했다. 속보치보다는 1.7%포인트 상향 조정됐으나 지난 2008년 4분기(-12.1%) 이후 10년3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건설투자도 0.8% 줄어 지난해 3분기(-6.0%) 이후 감소 전환했다.

민간소비는 0.1%, 정부소비는 0.4% 증가에 그쳤다. 특히 정부의 성장기여도는 지난해 4분기 1.1%포인트였으나 올 1분기 -0.6%포인트로 내려앉았다.

1분기 경제성장률이 역성장하면서 정부나 한은이 전망하는 2%대 중반 성장도 불안한 상황이 됐다. 한은이 전망하고 있는 올해 연간 성장률 2.5% 달성을 위해선 2분기 1.3~1.4%, 3~4분기 각각 0.9~1.0% 수준으로 성장해야 한다.

박양수 국장은 "현재까지는 미·중 무역분쟁이 본격화하는 하방 리스크가 있다"며 "한 두 달 더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은은 다음달 수정전망을 발표한다.

1분기 실질 국민총소득도 전기 대비 0.3% 감소하며 지난해 2분기(-0.6%) 이후 3분기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민총소득은 국민이 일정기간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의 실질 구매력을 나타내는 지표로 국민 주머니 사정이 악화됐다는 의미다.

총저축률은 34.5%로 전기 대비 0.9%포인트 하락하며 지난 2012년 4분기(34.1%) 이후 6년4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국내총투자율도 전기 대비 0.7%포인트 떨어진 30.7%를 기록했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60400143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60656BNK경남은행, 지역 청소년위해 ‘1사1교 금융교육’ 지원 2019.06.270
60655BNK부산은행, 효율적 회의문화 정착...워라밸 구현 2019.06.270
60654이대서울병원 개원 기념 '로봇수술' 건강강좌 개최 2019.06.270
60653동국제약 마데카솔, 한국유소년축구연맹 후원 협약 2019.06.270
60652건물사용 승인 나면 사라지는 장애인 편의시설… 당정, 얌체 건물주 단속한다 2019.06.270
60651美 FOMC 금리인하 시사…한은도 연내 금리 내릴까 2019.06.270
60650"낮추고 바꿔라!"…편의점 도시락 '나트륨' 전쟁 2019.06.270
60649[메가 히트 상품 탄생스토리]국내 섬유유연제 시장 개척자 '피죤' 2019.06.270
60648엑스탁, 퓨즈엑스와 기업용 커스터디 콜드월렛 출시 2019.06.270
60647한국당 "제조업 르네상스, 공허하게 들린다… 총선용 쇼" 2019.06.270
60646세종대 박기호 교수, '제2회 응용 특화 시스템 구조 워크숍' 개최 2019.06.270
60645[전자증권제도 시행] 예탁원의 설계, 개발...5년의 결실 2019.06.270
60644임시수도기념관 특별전시 '한국전쟁과 부산' 개최 2019.06.270
60643[전자증권제도 시행] 오는 9월16일부터 전자증권시대 개막 2019.06.260
60642전남교육청, 교육전문직원 최종합격자 43명 오리엔테이션 2019.06.260
60641장성군,실버복지전문가 20명 배출 2019.06.260
60640키움증권, 1개월 후 만기 하이트진로홀딩스 채권 세전 연 3.1% 특판 2019.06.260
60639유안타증권, 금융센터서초본부점·골드센터목동점 투자설명회 개최 2019.06.260
60638전북도,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발생증가에 따른 긴급회의 2019.06.260
60637평택시 세교동―평택성모병원 …행복홀씨 환경정화 활동 실시 2019.06.260
60636경기도 옛길, 영남길의 연꽃 등 “생태탐방 참가자 모집”한다 2019.06.260
60635장흥교육지원청 학부모 진로교육 역량강화 연수 2019.06.261
60634평택시 안중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독거어르신 건강음료 지원사업 추진 2019.06.261
60633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 장마철 대비 “폐수배출사업장 점검” 2019.06.260
60632장성군,관내 대학생에게 여름방학 공직 체험 기회 제공 2019.06.262
60631평택시, 민원담당공무원 힐링프로그램 실시 2019.06.260
60630담양군 새마을지회, "깨끗한 담양 내 손으로" 2019.06.260
60629담양군 봉산면 여성자원봉사회, '사랑의 건강반찬' 나눔 2019.06.261
60628장성특수교육지원센터 통합학급 전문상담 지원 2019.06.260
60627안성시농업기술센터, 후계농업경영인 산업기능요원 모집 2019.06.262
60626무안소방서, 피난약자(노유자시설) 불시출동훈련 실시 2019.06.261
60625안성 공도도서관, 국내 1호 미래캐스터 초청 강연회 실시 2019.06.260
60624롯데백화점·아울렛,절기 식품 위생관리 총력 2019.06.260
60623키움증권, 해외주식 매매 타이밍 포착법 세미나 개최 2019.06.262
60622삼성증권, 유가·주가지수 결합한 세전 연 11% '하이브리드 DLS' 모집 2019.06.260
60621전남도, 어촌뉴딜300사업 총력 추진 2019.06.261
60620안성시, 하계 영어·중국어 캠프 참가자 모집 2019.06.261
60619전남도, ‘문서24’ 활성화로 민원인 편의 증진 2019.06.260
60618경기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아시아 국제배구대회“ 2019.06.261
60617전남 농수특산물 도지사품질인증으로 매출 증대 2019.06.260
60616우리은행, ‘핑크퐁과 아기상어 통장’ 및 ‘저축송’ 출시 2019.06.260
60615전남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열린다 2019.06.261
60614광주시교육청,직업계고 학점제 전면 도입 준비 2019.06.261
60613'수상실적·실기 없이 지원 가능한 예체능계열' 대학·학과는? 2019.06.260
60612북한에 발 디딘 中시진핑… 국빈방문 일정 시작 2019.06.261
60611유한킴벌리, 산림복지진흥원과 손잡고 '미래 여성 환경리더' 양성 2019.06.260
606109년만에 '대북 쌀 지원' 韓… 넓어진 비핵화 활로? 2019.06.260
60609신한은행, '대한민국 혁신대상' 서비스혁신 부문 3년 연속 수상 2019.06.262
60608농·수협, 대출연체 불이익 통지 의무 강화 2019.06.260
60607중진公·국토정보公, 공간정보 기술 中企 지원 '맞손' 2019.06.262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