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 여전히 부정적 '게임시장'… 정치권, 개선점 찾을까
조회수 : 6       날짜 : 2019.06.13

지난달 2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위정현 한국게임학회 회장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달 2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위정현 한국게임학회 회장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보건부 vs 진보·문체부 등 정치권 이견

당정, 의견 모아 조율 방침… "목소리 내달라"

게임에 대한 사회적 시선이 여전히 부정적인 가운데 정치권이 개선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4일 바른미래당 내 정책 연구기관 바른미래연구원(홍경준 원장)이 전국 성인 남녀 10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게임중독 질병분류 여론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3.6%(543명)가 찬성을, 40.6%(411명)는 반대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찬성 비율은 50대(61.4%), 여성(59.4%), 주부(57.5%), 진보성향(60.1%)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대 비율은 게임 이용률이 높은 20대(52.3%)에서만 유일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게임산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지원·육성할 필요성에 대해선 응답자의 61.0%가 '동의한다'고 했지만, 33.8%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게임중독에 건강보험 급여 혜택을 적용하는 문제는 반대(57.3%)가 찬성(38.1%)보다 많았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25일 총회에서 게임 이용장애(중독)에 질병코드를 부여한다는 내용의 안건을 통과했다. 이 권고의 효력은 2022년부터로, 정부와 국회는 관련 제도·법 등을 정비해야 한다.

하지만 게임중독 질병분류에 대한 정부 부처별 입장은 엇갈린다. WHO 결정에 대해 게임 이용 부작용을 최소화하려는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는 환영하고 있다. 다만 국내 게임 산업 발전을 추진 중인 문화체육관광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은 난해한 상황을 맞았다. 보수권도 WHO 결정을 환영하는 쪽이다.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달 27일 "WHO 결정을 환영한다"며 "게임중독으로 고통받는 사용자와 가족을 위한 국가차원의 의료·복지 서비스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여당 더불어민주당은 먼저 국회 상임위원회별 의견을 모은다는 계획이다. WHO 권고사항이 발효하기까지 3년 정도의 시간이 남은 만큼 의견을 모아 조율한다는 것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신동근 의원과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인 기동민 의원도 각 소관 상임위에서 문제를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업계 측 주장에도 귀를 기울이는 모양새다. 김병관 민주당 의원은 지난 3일 한국인터넷기업협회에서 열린 굿인터넷클럽 '격동하는 게임시장, 봄날은 오는가' 토론회에서 게임업계를 향해 "이제 형님들이 말할 때가 됐다"며 적극적인 의사 개진을 촉구했다. 게임업계 출신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나도 정치에 들어오기 전에 비슷하게 소극적으로 대응했다"며 "모난 돌이 정 맞는다고 목소리를 안 내려고 했던 게 사실"이라고 소회했다. 그러면서도 "게임업계를 공격하는 쪽이 있으면 반대의 목소리를 내는 곳도 필요하다"며 "많은 분이 현업에서 목소리를 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60400141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60643[전자증권제도 시행] 오는 9월16일부터 전자증권시대 개막 2019.06.260
60642전남교육청, 교육전문직원 최종합격자 43명 오리엔테이션 2019.06.260
60641장성군,실버복지전문가 20명 배출 2019.06.260
60640키움증권, 1개월 후 만기 하이트진로홀딩스 채권 세전 연 3.1% 특판 2019.06.260
60639유안타증권, 금융센터서초본부점·골드센터목동점 투자설명회 개최 2019.06.260
60638전북도,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발생증가에 따른 긴급회의 2019.06.260
60637평택시 세교동―평택성모병원 …행복홀씨 환경정화 활동 실시 2019.06.260
60636경기도 옛길, 영남길의 연꽃 등 “생태탐방 참가자 모집”한다 2019.06.260
60635장흥교육지원청 학부모 진로교육 역량강화 연수 2019.06.261
60634평택시 안중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독거어르신 건강음료 지원사업 추진 2019.06.261
60633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 장마철 대비 “폐수배출사업장 점검” 2019.06.260
60632장성군,관내 대학생에게 여름방학 공직 체험 기회 제공 2019.06.262
60631평택시, 민원담당공무원 힐링프로그램 실시 2019.06.260
60630담양군 새마을지회, "깨끗한 담양 내 손으로" 2019.06.260
60629담양군 봉산면 여성자원봉사회, '사랑의 건강반찬' 나눔 2019.06.261
60628장성특수교육지원센터 통합학급 전문상담 지원 2019.06.260
60627안성시농업기술센터, 후계농업경영인 산업기능요원 모집 2019.06.262
60626무안소방서, 피난약자(노유자시설) 불시출동훈련 실시 2019.06.261
60625안성 공도도서관, 국내 1호 미래캐스터 초청 강연회 실시 2019.06.260
60624롯데백화점·아울렛,절기 식품 위생관리 총력 2019.06.260
60623키움증권, 해외주식 매매 타이밍 포착법 세미나 개최 2019.06.262
60622삼성증권, 유가·주가지수 결합한 세전 연 11% '하이브리드 DLS' 모집 2019.06.260
60621전남도, 어촌뉴딜300사업 총력 추진 2019.06.261
60620안성시, 하계 영어·중국어 캠프 참가자 모집 2019.06.261
60619전남도, ‘문서24’ 활성화로 민원인 편의 증진 2019.06.260
60618경기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아시아 국제배구대회“ 2019.06.261
60617전남 농수특산물 도지사품질인증으로 매출 증대 2019.06.260
60616우리은행, ‘핑크퐁과 아기상어 통장’ 및 ‘저축송’ 출시 2019.06.260
60615전남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열린다 2019.06.261
60614광주시교육청,직업계고 학점제 전면 도입 준비 2019.06.261
60613'수상실적·실기 없이 지원 가능한 예체능계열' 대학·학과는? 2019.06.260
60612북한에 발 디딘 中시진핑… 국빈방문 일정 시작 2019.06.261
60611유한킴벌리, 산림복지진흥원과 손잡고 '미래 여성 환경리더' 양성 2019.06.260
606109년만에 '대북 쌀 지원' 韓… 넓어진 비핵화 활로? 2019.06.260
60609신한은행, '대한민국 혁신대상' 서비스혁신 부문 3년 연속 수상 2019.06.262
60608농·수협, 대출연체 불이익 통지 의무 강화 2019.06.260
60607중진公·국토정보公, 공간정보 기술 中企 지원 '맞손' 2019.06.262
60606제주삼다수, 카카오프렌즈와 함께한 '썸머패키지' 한정판 출시 2019.06.261
60605'주식매입대금 10배까지 대출'…무인가 금융투자업자 주의보 2019.06.261
60604코스닥 724.99P (+1.0%↑), 제약, 기타 등 상승 주도 2019.06.262
60603코스피 2,126.93P (+0.1%↑) 셀트리온, POSCO등 상승세 2019.06.262
60602이필모, 아내 서수연 임신 인정 "곧 태어날 작은 필모 父 된다" 2019.06.262
60601교육부-신한금융그룹 '장애학생 소프트웨어 교육기부 업무협약' 체결 2019.06.263
60600[포토] 제주삼다수, 카카오프렌즈와 함께한 '썸머패키지' 여름 한정판 출시 2019.06.263
60599엔제리너스, 롯데백화점 협업 프리미엄 매장 3호점 개점 2019.06.262
60598한국교총 "상산고 재지정 탈락 철회하라" 2019.06.263
60597중기중앙회, 단체표준 인증기관 운영 개선 나서 2019.06.261
60596동서식품, 독거 노인·조손 가정에 '사랑의 반찬' 전달 2019.06.261
60595'착한 성분' 열풍에 '무기자차' 선케어 제품 인기↑ 2019.06.262
60594"이제라도 적극 추진"… 文 '제조업 르네상스' 선포에 홍영표 연설 재주목 2019.06.262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