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 여전히 부정적 '게임시장'… 정치권, 개선점 찾을까
조회수 : 24       날짜 : 2019.06.13

지난달 2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위정현 한국게임학회 회장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달 2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위정현 한국게임학회 회장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보건부 vs 진보·문체부 등 정치권 이견

당정, 의견 모아 조율 방침… "목소리 내달라"

게임에 대한 사회적 시선이 여전히 부정적인 가운데 정치권이 개선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4일 바른미래당 내 정책 연구기관 바른미래연구원(홍경준 원장)이 전국 성인 남녀 10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게임중독 질병분류 여론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3.6%(543명)가 찬성을, 40.6%(411명)는 반대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찬성 비율은 50대(61.4%), 여성(59.4%), 주부(57.5%), 진보성향(60.1%)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대 비율은 게임 이용률이 높은 20대(52.3%)에서만 유일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게임산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지원·육성할 필요성에 대해선 응답자의 61.0%가 '동의한다'고 했지만, 33.8%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게임중독에 건강보험 급여 혜택을 적용하는 문제는 반대(57.3%)가 찬성(38.1%)보다 많았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25일 총회에서 게임 이용장애(중독)에 질병코드를 부여한다는 내용의 안건을 통과했다. 이 권고의 효력은 2022년부터로, 정부와 국회는 관련 제도·법 등을 정비해야 한다.

하지만 게임중독 질병분류에 대한 정부 부처별 입장은 엇갈린다. WHO 결정에 대해 게임 이용 부작용을 최소화하려는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는 환영하고 있다. 다만 국내 게임 산업 발전을 추진 중인 문화체육관광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은 난해한 상황을 맞았다. 보수권도 WHO 결정을 환영하는 쪽이다.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달 27일 "WHO 결정을 환영한다"며 "게임중독으로 고통받는 사용자와 가족을 위한 국가차원의 의료·복지 서비스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여당 더불어민주당은 먼저 국회 상임위원회별 의견을 모은다는 계획이다. WHO 권고사항이 발효하기까지 3년 정도의 시간이 남은 만큼 의견을 모아 조율한다는 것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신동근 의원과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인 기동민 의원도 각 소관 상임위에서 문제를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업계 측 주장에도 귀를 기울이는 모양새다. 김병관 민주당 의원은 지난 3일 한국인터넷기업협회에서 열린 굿인터넷클럽 '격동하는 게임시장, 봄날은 오는가' 토론회에서 게임업계를 향해 "이제 형님들이 말할 때가 됐다"며 적극적인 의사 개진을 촉구했다. 게임업계 출신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나도 정치에 들어오기 전에 비슷하게 소극적으로 대응했다"며 "모난 돌이 정 맞는다고 목소리를 안 내려고 했던 게 사실"이라고 소회했다. 그러면서도 "게임업계를 공격하는 쪽이 있으면 반대의 목소리를 내는 곳도 필요하다"며 "많은 분이 현업에서 목소리를 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60400141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3815증인-성난 황소-완벽한 타인-군도까지… 방송 채널은 어디? 2019.09.150
73814'아스달 연대기' 파트3-몇부작-후속은? 지창욱X원진아, '날 녹여주오' 벌써부터 케미 폭발 2019.09.150
7381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몇부작 안 남아… 후속은 어떤 작품? 2019.09.152
73812홍경민 아내직업, 실검 등장한 이유? 2019.09.151
73811'V-1' 드림캐쳐 시연, 파이널 무대 진출한 실력자 '나이는?' 2019.09.150
73810'응답하라 1988' 류혜영, 톡톡 튀는 패션 센스 자랑 '예쁨주의' 2019.09.150
73809'에릭♥' 나혜미, 여친짤의 정석 선보여 심쿵...'나이차이는?' 2019.09.150
73808장재인, 물오른 미모와 함께 늘씬한 각선미 자랑...'손하트는 덤' 2019.09.150
73807'타인은 지옥이다' 오혜원, 쭉 뻗은 기럭지 자랑하며 전한 근황 2019.09.152
73806'캠핑클럽' 이진, 미국에서 행복한 일상 보내는 모습에 팬들도 '흐뭇'...이진 남편? 2019.09.150
73805배우 권나라, 남성들의 마음 흔드는 무결점 미모 화제...권나라 나이? 2019.09.151
73804'♥김우빈' 배우 신민아, 이정재와 완벽한 비주얼 자랑하며 '스마일'...김우빈과 신민아 나이는? 2019.09.150
73803'♥이상우' 배우 김소연, 남편 이상우와 달달한 카페 데이트 눈길...결혼은 언제? 2019.09.150
73802남주혁, 해변에 서서 뽐낸 눈부신 매력...'남성미 물씬' 나이는? 2019.09.150
73801배우 한보름, 석양 배경으로 완벽한 인형 비주얼 뽐내...한보름 나이? 2019.09.151
73800메트로신문 9월16일자 한줄 뉴스 2019.09.151
73799JY, 추석에도 사우디 현장 방문…해외 건설 현장 처음 2019.09.150
73798[이대서울병원을 가다/인터뷰]민석기 교수 "작은 변화가 큰 차이를 만든다" 2019.09.150
73797[이대서울병원을 가다 3] 국내 첫 '스마트 수술실' 직접 체험해 보니 2019.09.151
73796대한상의, 한국노총과 '호프 회동' 예정 2019.09.150
73795삼성·현대차, 미국 소비자 충성도 '톱10'…LG도 41위 2019.09.151
73794[LG-SK 분쟁] ①일촉즉발, 전쟁으로 번진 자존심 싸움 2019.09.151
73793[여성경제人터뷰] 바르컴퍼니, 올바르게 바르는 화장품 2019.09.152
7379216일부터 연 1%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접수 시작 2019.09.151
73791'산·수 합병론' 이동걸 왜?…정체성 잃은 산은 2019.09.150
73790[메트로 트래블] 제33회 마카오국제음악제, 10월 4~30일 개최 2019.09.151
73789[메트로 트래블] 에어뉴질랜드, 'A better way to fly'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2019.09.150
73788[메트로 트래블] 체코 中·東部 유네스코 보물 감성 여행…'쿠트나호라' & '리토미슐' 2019.09.151
73787공정위, 'ICT 유지관리 용역 담합' IT 업체 2곳 제재 2019.09.151
73786서울시, "퇴근길 지하철역에서 '직장 내 괴롭힘' 상담 받으세요" 2019.09.151
73785신동빈 롯데 회장 "이스라엘 스타트업과 사업교류 확대하라" 2019.09.150
73784서울시 공영주차장, 제로페이로 결제 시 최대 10% 할인 2019.09.152
73783서울시, 18~19일 국내 여행 박람회··· '우리 여행 고고 페스티벌' 2019.09.151
73782정제마진 반등 조짐…정유사, 하반기 훈풍 예감 2019.09.152
73781'리니지'·'바람의나라' 추억의 게임 소환, 통할까? 2019.09.151
73780[주간증시전망] 코스피 상승기대 '솔솔'…"반도체, 조선 등 주목" 2019.09.150
73779우리은행, ‘우리 외화바로예금’ 신규 가입 고객 이벤트 2019.09.150
73778IPA,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복구 최대한 서두르기로 2019.09.150
73777국민과 함께하는 인천항 혁신!" IPA, On국민참여단 모집 2019.09.150
73776연수구 대표유적 능허대, 고고 역사학적 고증 '큰판' 벌린다.!!! 2019.09.151
73775[금감원 Q&A] 24% 이상 이자지급 거부하세요 2019.09.151
73774文 대통령 방문한 롯데호텔양곤, '양곤 랜드마크 호텔' 우뚝 2019.09.150
7377310월부터 서울 상암동에 자율주행 배달로봇 달린다 2019.09.150
73772"명절 스트레스는 달달한 음료·디저트로 해소하세요" 2019.09.150
73771[이대서울병원을 가다3]국내 첫 엔도알파 스마트 수술실 체험헤보니 2019.09.150
73770[이대서울병원을 가다/인터뷰]작은 변화가 큰 차이를 만든다 2019.09.150
73769상장사 이익, 20개월 만 전망치 반등?…"반도체 회복 기대" 2019.09.152
7376819일부터 만기 도래 DLF·DLS 50~100% 손실 파장 예고 2019.09.151
73767은행권 장애인 사회공헌…단순후원→적극적 자립지원 2019.09.151
73766현장행보 나서는 은성수 금융위원장…현안 직접 챙긴다 2019.09.15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