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총수는 조원태" 공정위에 마감 이틀전 스캔본으로 제출
조회수 : 0       날짜 : 2019.05.21

조원태 한진칼 회장 연합뉴스
▲ 조원태 한진칼 회장/연합뉴스

한진그룹이 대기업집단 및 동일인 지정과 관련한 서류를 마감 이틀 전인 13일에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했다. 한진그룹의 동일인(총수)은 예상대로 조원태 한진칼 회장이 될 전망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한진 측이 이날 오후 관련 서류를 제출했다"며 "서류 검토를 거쳐 15일 예정대로 한진그룹을 포함한 대기업집단 및 동일인 지정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진 측은 "이날 먼저 서류 스캔본을 제출했고, 내일 세종청사로 서류 원본을 들고 내려가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진그룹은 공정위에 대기업집단 및 동일인 지정과 관련한 서류를 내지 못하다 지난 3일 공정위에 공문을 보내 "차기 동일인을 누구로 할지에 대한 내부적인 의사 합치가 이뤄지지 않아 동일인 변경 신청을 못 하고 있다"고 소명한 바 있다.

이에 공정위는 직권으로 조원태 한진칼 회장을 동일인으로 지정하기로 하고 8일 오후 2시까지 이에 맞춰 서류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으나 한진은 기한을 지키지 못했고, 공정위는 다시 발표일인 15일까지는 서류를 내라고 요구했다.

한진그룹이 15일을 이틀 앞두고 서류를 내기는 했지만 공정위가 조 회장을 동일인으로 지정하는 것은 '직권 지정'이 된다.

한진 측이 동일인을 누구로 정할지 결정하지 못하고 공정위가 조 회장을 지정했기 때문이다.

공정위는 작년에는 삼성그룹과 롯데그룹의 동일인을 직권 지정한 바 있다.

작년 공정위는 직권으로 삼성그룹의 동일인을 이건희 회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으로, 롯데그룹의 동일인을 신격호 명예회장에서 신동빈 회장으로 각각 변경한 바 있다.

이때는 공정위가 기존 이건희 회장과 신격호 명예회장이 건강상 이유로 그룹에 대한 지배력을 행사하기 어렵다고 보고 직권으로 동일인을 바꿨는데, 이번 한진그룹의 경우 그룹이 제때 동일인을 신청하지 못함에 따라 공정위가 직접 조 회장을 지정한 것이다.

이로써 우여곡절 끝에 한진그룹의 차기 구도가 제 궤도를 찾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진그룹이 내부에서 차기 총수를 누굴 세울지 정리되지 않았다고 밝혀 딸들인 조현아, 현민씨 등이 조원태 회장에 대해 반기를 든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남매간 어떻게 합의를 봤는지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조 회장이 경영권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려면 선친 조양호 전 회장의 한진칼 지분을 안정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등 해결해야 할 일이 적지 않다.

한진그룹은 지주회사인 한진칼만 지배하면 대한항공 등 나머지 주요 계열사의 경영권을 확보할 수 있는 구조로 돼 있는데, 한진가의 한진칼 지분 28.8%에서 17.84%는 조양호 전 회장 소유로 돼 있다.

조원태 회장의 지분은 2.34%밖에 되지 않아 남매인 조현아(2.31%), 조현민(2.30%)씨 등과 비교해도 큰 차이가 없다.

조 회장을 비롯한 가족들이 부담해야 할 상속세도 만만치 않다. 일각에서는 조 전 회장의 한진칼 보유 지분가치가 3500억여원으로 상속세율 50%를 감안하면 상속세는 170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경영권 행사와 관련한 지분 상속에 대해서는 할증이 붙는다는 점에서 상속세는 2000억원이 훌쩍 넘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공정거래법은 매년 5월 공정자산 5조원을 넘긴 기업집단은 공시 대상 집단으로, 10조원이 넘는 곳은 상호출자제한 대상 집단으로 지정한다.

이는 일정 규모 이상 기업집단에 대해서 총수 일가의 사익편취를 막고 상호출자를 못 하게 하는 등 규제를 가하기 위한 조치다.

동일인은 기업집단에서 실질적인 지배력을 가진 사람이다. 동일인이 누구냐에 따라 특수관계인(배우자, 6촌 이내 혈족, 4촌 이내 인척)이 달라지고 그에 따라 계열사 범위와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이 달라진다. 이 때문에 기업집단과 동일인 지정은 뗄 수 없는 관계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51300236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59363KEB하나은행 '하나-청년취업체크카드' 즉시발급 전 영업점 확대 2019.06.180
59362현대카드, 밀레니얼 가족을 위한 서비스 개시 2019.06.180
59361신한금융투자, 양매도·손실제한 등 4종 신규 ETN 발행 2019.06.180
59360미래에셋자산운용, 스마트알파펀드 설정액 2천억원 돌파 2019.06.180
59359핀란드서 열린 '스타트업 서밋' 韓 발표자·기업 주요 면면은? 2019.06.180
59358대형·복합·첨단오피스화하는 지식산업센터…첨단·편의시설 갖춘 '센터M' 2019.06.180
59357대우조선해양, 그리스 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1척 수주 2019.06.181
59356LGU+, 고객 상담 전화 전국 1600여개 매장서 응대한다 2019.06.181
59355KT, 2023년까지 축구 국가대표팀 공식 파트너 협약 2019.06.180
59354LS엠트론, 5년 연속 북미 최고 트랙터 수성 2019.06.180
59353대명건설 '정왕 대명벨리온 만성지식산업센터' 분양 2019.06.181
59352현대로템, '사상 최초' 폴란드 바르샤바에 트램 수출 쾌거 2019.06.180
59351금감원, 2019 여전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 개최 2019.06.181
59350현대해상, '커넥티드카-UBI 특약' 가입대상 확대 2019.06.182
59349렉서스 코리아, '뉴 RC' 출시…"트랙에서 태어나다" 2019.06.180
59348'창립 제69주년' 이주열 총재 "경제상황 변화에 대응해 나갈 것" 2019.06.181
59347[개장] 코스피 2,112.11P (+0.0%↑), 5일 연속 상승 2019.06.170
59346[개장] 코스닥 727.65P (-0.2%↓), 종이, 목재, 금융 등 약세 2019.06.170
59345신한생명, 어린이보험 판매수익 1% 소아암 환아 후원 2019.06.171
59344NH농협금융 디지털금융부문, 농번기 농촌 일손돕기 실시 2019.06.171
59343삼성화재, '고객 포인트 제도' 도입 2019.06.170
59342당정, 기업상속 무늬만 개편… 공제대상 확대 없어 2019.06.172
59341메트로신문 6월12일자 한줄뉴스 2019.06.170
59340[기자수첩] 중립은 무책임과 다르다 2019.06.170
59339백종원, 유튜브 채널 오픈… 구독자 16만명 돌파 '가파른 상승세' 2019.06.171
59338예탁결제원, 몽골에 한국어 교육 및 환경개선 사회공헌 2019.06.170
59337대신證, 미국주식 거래하고 해외여행 가자 2019.06.172
59336BNK부산은행, 지역 저소득 가정에 5억2800만원 지원 2019.06.172
59335"의회 생중계 즉각 실시하라" 진주시의회 복도에서 아침나절 소동 2019.06.170
59334조규일 시장... 도시 재생 전에 "직원 재생"부터 해야 2019.06.170
59333평택해수청, 미래의 꿈나무 대상 1일 명예교사 활동 실시 2019.06.171
59332'에너지 복지 신호탄 쏘다' 2019.06.170
59331평택시 안중읍, 전통시장 상인들과 소통의 장 마련 2019.06.171
59330평택시 어업인단체, 내수면 및 연안정화활동 실시 2019.06.171
59329광주은행, 자동차부품기업 특례보증 업무협약 체결 2019.06.171
59328정장선 평택시장, 행정안전부 장관 만나 지역 현안 협의 2019.06.171
59327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 전라남도자원봉사센터 등과 합동 봉사 2019.06.170
59326광주시교육청, 교육 친일잔재 청산 설명회 개최 2019.06.170
59325'규제만 있는 '수도권', 더 이상 못참아' 2019.06.172
59324文-핀란드 총리 회담… 스타트업·中企 협력 강화 모색하다 2019.06.171
59323픽스타, '네이버 OGQ 마켓'과 업무제휴 체결 2019.06.170
59322파킹클라우드, 아이파킹존 콜센터 규모 2배로 확장 2019.06.172
59321현대 세계 양궁 선수권 대회 개막…현대차그룹 대이은 양궁 사장 '세계가 주목' 2019.06.170
59320LG화학, "배터리 셀 ESS 화재원인 아냐" 2019.06.170
59319포스코 10일 조업정지에 노사 한 목소리로 반발…해외사례 '전무' 2019.06.171
59318MG새마을금고 재단,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경로식당 급식지원 2019.06.170
59317SGI서울보증, 해비타트 희망의 집짓기 봉사활동 실시 2019.06.171
59316무안황토양파, 2019 국가대표브랜드 대상 수상 2019.06.171
59315KB캐피탈, 한국지엠과 6월 쉐보레 콤보할부 프로그램 시행 2019.06.170
59314'종이 영수증' 사라지나…정부 "카드영수증, 종이 아니어도 돼" 2019.06.17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