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총수는 조원태" 공정위에 마감 이틀전 스캔본으로 제출
조회수 : 18       날짜 : 2019.05.21

조원태 한진칼 회장 연합뉴스
▲ 조원태 한진칼 회장/연합뉴스

한진그룹이 대기업집단 및 동일인 지정과 관련한 서류를 마감 이틀 전인 13일에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했다. 한진그룹의 동일인(총수)은 예상대로 조원태 한진칼 회장이 될 전망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한진 측이 이날 오후 관련 서류를 제출했다"며 "서류 검토를 거쳐 15일 예정대로 한진그룹을 포함한 대기업집단 및 동일인 지정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진 측은 "이날 먼저 서류 스캔본을 제출했고, 내일 세종청사로 서류 원본을 들고 내려가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진그룹은 공정위에 대기업집단 및 동일인 지정과 관련한 서류를 내지 못하다 지난 3일 공정위에 공문을 보내 "차기 동일인을 누구로 할지에 대한 내부적인 의사 합치가 이뤄지지 않아 동일인 변경 신청을 못 하고 있다"고 소명한 바 있다.

이에 공정위는 직권으로 조원태 한진칼 회장을 동일인으로 지정하기로 하고 8일 오후 2시까지 이에 맞춰 서류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으나 한진은 기한을 지키지 못했고, 공정위는 다시 발표일인 15일까지는 서류를 내라고 요구했다.

한진그룹이 15일을 이틀 앞두고 서류를 내기는 했지만 공정위가 조 회장을 동일인으로 지정하는 것은 '직권 지정'이 된다.

한진 측이 동일인을 누구로 정할지 결정하지 못하고 공정위가 조 회장을 지정했기 때문이다.

공정위는 작년에는 삼성그룹과 롯데그룹의 동일인을 직권 지정한 바 있다.

작년 공정위는 직권으로 삼성그룹의 동일인을 이건희 회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으로, 롯데그룹의 동일인을 신격호 명예회장에서 신동빈 회장으로 각각 변경한 바 있다.

이때는 공정위가 기존 이건희 회장과 신격호 명예회장이 건강상 이유로 그룹에 대한 지배력을 행사하기 어렵다고 보고 직권으로 동일인을 바꿨는데, 이번 한진그룹의 경우 그룹이 제때 동일인을 신청하지 못함에 따라 공정위가 직접 조 회장을 지정한 것이다.

이로써 우여곡절 끝에 한진그룹의 차기 구도가 제 궤도를 찾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진그룹이 내부에서 차기 총수를 누굴 세울지 정리되지 않았다고 밝혀 딸들인 조현아, 현민씨 등이 조원태 회장에 대해 반기를 든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남매간 어떻게 합의를 봤는지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조 회장이 경영권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려면 선친 조양호 전 회장의 한진칼 지분을 안정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등 해결해야 할 일이 적지 않다.

한진그룹은 지주회사인 한진칼만 지배하면 대한항공 등 나머지 주요 계열사의 경영권을 확보할 수 있는 구조로 돼 있는데, 한진가의 한진칼 지분 28.8%에서 17.84%는 조양호 전 회장 소유로 돼 있다.

조원태 회장의 지분은 2.34%밖에 되지 않아 남매인 조현아(2.31%), 조현민(2.30%)씨 등과 비교해도 큰 차이가 없다.

조 회장을 비롯한 가족들이 부담해야 할 상속세도 만만치 않다. 일각에서는 조 전 회장의 한진칼 보유 지분가치가 3500억여원으로 상속세율 50%를 감안하면 상속세는 170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경영권 행사와 관련한 지분 상속에 대해서는 할증이 붙는다는 점에서 상속세는 2000억원이 훌쩍 넘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공정거래법은 매년 5월 공정자산 5조원을 넘긴 기업집단은 공시 대상 집단으로, 10조원이 넘는 곳은 상호출자제한 대상 집단으로 지정한다.

이는 일정 규모 이상 기업집단에 대해서 총수 일가의 사익편취를 막고 상호출자를 못 하게 하는 등 규제를 가하기 위한 조치다.

동일인은 기업집단에서 실질적인 지배력을 가진 사람이다. 동일인이 누구냐에 따라 특수관계인(배우자, 6촌 이내 혈족, 4촌 이내 인척)이 달라지고 그에 따라 계열사 범위와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이 달라진다. 이 때문에 기업집단과 동일인 지정은 뗄 수 없는 관계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51300236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69940기안84 방송 수입, 얼마길래? 2019.08.200
69939'여름아 부탁해' 인물관계도-줄거리-몇부작-후속은? 윤선우 첫사랑 임신 사실 뒤늦게 알고 분노 2019.08.200
69938'태양의 계절' 인물관계도-줄거리-몇부작-등장인물-후속은? 하시은, 오창석 숨겨진 아들 알았다 2019.08.200
69937인천 부평구, 산곡4동'2019 상반기 꿈나무 독서왕'시상식. 2019.08.200
69936인천 강화소방서, 추석연휴 숙박업소 합동점검 실시 2019.08.200
69935인천강화소방서, 현장활동 안전관리 태그제작 보급. 2019.08.200
69934인천 부평구, 2019년 '강점관점 해결중심 사례관리 교육' 실시 2019.08.200
69933인천 부평구, 곰두리봉사단'어르신 짜장면 나눔 행사'실시 2019.08.200
69932인천 부평구보건소, 재가 신체 장애인 '재활프로그램'운영 2019.08.200
69931윙스타워 관리사무소, 더운 건 FCU 냉방 특성 탓? 2019.08.200
69930인천 부평구,'장애인 및 보호자 자조모임'실시 계획. 2019.08.200
69929인천 계양구, 공정무역 판매처 발굴위한 전수조사 실시. 2019.08.200
69928인천 계양구, 누리보듬터 '한기범 희망농구 여름캠프' 진행 2019.08.200
69927인천 계양구, 샛별 공동육아나눔터 '교육문화프로그램' 운영. 2019.08.200
69926인천 계양구, 인성환경(주) 『계양 쌀 팔아주기 운동』백미 기탁 2019.08.200
69925대웅제약, 발달장애인 증상 이해 돕는 도서 ‘참지마요’ 기부 2019.08.200
69924'사물인터넷 활성화 위한 플랫폼 구축 방향' 세미나 국회서 2019.08.200
69923한남대, 국내 첫 마이크로 디그리 학위 수여 2019.08.200
69922한남대, 국내 첫 마이크로 디그리 학위 수여 2019.08.201
69921신복위, 제주지역 서민금융 지원강화 현장방문 2019.08.201
69920거래소, 네오크레마 코스닥시장 신규상장 승인 2019.08.200
69919광주은행, 2019년 하반기 신입행원 50여명 채용 2019.08.200
69918집닥 고객 78% "집닥맨 서비스 만족해" 2019.08.200
69917밀레, 식기세척기 G 4310 시리즈 4종 출시 2019.08.200
69916[메트로-NICE평가정보 공동기획:데이터로 엿보는 세상]시총 100위 38% 영업익 급감 2019.08.200
69915민병두 의원 "초고령사회, 노년층 금융소비자 보호해야" 2019.08.200
69914인천대 개교40주년 기념 '제2회 바이오융합포럼' 개최 2019.08.200
69913인천 계양구, CN천년부페웨딩홀 '신생아 출생 축하 외식지원' 협약 체결 2019.08.200
69912NH농협은행, 건강한 여름나기 제철과일 나눔행사 2019.08.200
69911효성, 탄소섬유 '톱3' 노린다…1조 투자 계획 발표 2019.08.200
69910신한은행, KS-PBI 은행·PB 부문 1위 동시 수상 2019.08.200
69909인천 강화군, 제7회 청소년탁구대회 성공 마무리. 2019.08.200
69908[포토] 중소벤처기업부-우리은행, '자상한 기업' 협약 통해 여성 경제인 지원 2019.08.200
69907인천 강화군,'농가의 부엌' 강화농산물 우수성 알려. 2019.08.201
69906인천 강화군,'뚜벅이 여행' 국제관광 박람회 홍보. 2019.08.201
69905인천 강화군,'보훈공원 장사시설 명칭'공모. 2019.08.201
69904'효성-하림 격려' 文, 전북경제 살리기에 총력전 2019.08.201
69903인천 서구, 쾌적한 가로환경 '학교주변 가로등 꽃걸이' 설치. 2019.08.201
69902CJ ENM 오쇼핑 "씨이앤, 케이콘 인기 힘입어 글로벌 패션 브랜드로 도약할 것" 2019.08.201
69901CJ ENM 오쇼핑 "씨이앤, 케이콘 인기 힘입어 글로벌 패션 브랜드로 도약할 것" 2019.08.201
69900글로벌 스타트업 31%, 韓 사업 어렵다 2019.08.201
69899한국지엠 노조, 20~21일 부분파업 돌입 2019.08.201
69898경총, 정부에 유연근무제도 개선 요구 2019.08.201
69897SK에너지 유조차, '일회용품 줄이기' 옷 입고 친환경 캠페인 2019.08.201
69896삼성전자, 일본 도쿄서 파운드리 포럼 강행 2019.08.201
69895'공인회계사 자격제도심의위' 위원 7명→11명으로 확대 2019.08.201
698945G 통신주 '저가매수 기회' vs '반등 어려워' 엇갈린 전망 2019.08.201
69893중기부, 우리은행과 여성기업 특화 지원한다 2019.08.201
69892현대차그룹, 뉘르부르크링 성능점검에 비어만·쉬미에라 총출동 2019.08.201
69891코스피 1,960.25P (+1.0%↑), 종이,목재, 서비스업 등 강세 2019.08.201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