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해외 리콜제품 국내유입 '차단 강화'
조회수 : 1       날짜 : 2019.05.16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김병욱 의원실
▲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김병욱 의원실

해외직구, 2년 사이 2배 늘며 '열풍'… 리콜 제품도 유입

소비자원 조치에도 일부 여전히 판매… 차단 수단 없어

당정이 해외 리콜 제품의 국내유입 차단을 강화한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공정거래위원회, 관세청,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 기관은 10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해외 직접구매(직구) 불량 제품 문제를 논의하는 관계부처 간담회를 실시한다. 이번 간담회는 해외 리콜 제품의 국내 유통 차단을 위해 마련했다.

김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에서 제출받은 '해외 리콜 제품의 국내 유통 현황·문제점' 자료에 따르면 해외에서 리콜이 결정돼 국내 유입이 차단된 제품은 2016년 57개에서 2017년 106개, 지난해 132개로 증가했다. 올해 3월까지는 52개를 기록했다. 특히 올해 3월까지 차단된 제품은 지난해 동기 대비 38개보다 36.8% 증가한 수치다.

소비자원 제재에도 리콜 대상 제품은 차단 조치를 뚫고 국내 시장에서 재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비자원이 지난해 판매 차단 조치한 121개 제품 중 국내 판매 내역을 확인할 수 없는 116개 제품을 감시한 결과, 리콜 대상인 5개 제품이 여전히 국내 시장에 광고를 하며 판매되고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야구화와 영양제, 완구, 화장품 2종 등이었다.

리콜 대상 제품이 국내 시장에서 여전히 팔리고 있지만, 소비자원은 판매 원천 차단을 위한 수단이 없는 실정이다. 미국과 중국, 일본, 유럽 등 25개의 해외 안전전문기관에서 리콜 정보를 수집해 인터넷 광고를 내리게 하거나 회수·환급 등을 권고하는 게 전부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에서도 재판매되는 것으로 의심되는 리콜 대상 제품 46건을 선정해 직접 구매하며 단속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 간 안전기준이 다른 제품이 국내에 유통되는 경우도 있다. 치아미백제의 경우 과산화수소 농도가 3%를 초과하면 국내에선 의약품으로 분류돼 온라인 판매가 불가하지만, 미국에서는 정상적으로 판매된다. 한 회사 제품은 국내에 유통한 총 11개 모델 중 과산화수소 농도가 3% 이상인 것으로 밝혀졌고, 일부 모델은 12.7%의 농도가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원은 지난해 11월 이 제품의 판매 광고 등을 차단하도록 했지만, 여전히 일부 인터넷 판매 사이트에서는 이 제품이 팔리고 있다.

정부 부처 권고에서 리콜 대상 등 제품이 국내에서 여전히 판매되는 이유는 해외 직구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해외 직구는 지난 2016년 1740만개에서 2017년 2359만개, 지난해에는 3225만개에 육박하며 대폭 증가하고 있다.

당정은 이번 간담회에서 유관부처 간 협업과 리콜 제품 차단 강화 방안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간담회에는 윤경천 소비자원 위해정보국장과 연규석 공정위 소비자안전정보과장, 오유천 국가기술표준원 제품안전정보과장, 이임식 식약처 위해정보과장 등이 참석해 국가 차원 대안 마련에 나선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50900111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55283고려대,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업무협약 2019.05.200
55282한화생명, 제19회 세계어린이 국수전 개최 2019.05.200
55281산업은행, 4000억 규모 원화 지속가능채권 발행 2019.05.200
55280KB국민은행, '청소년의 멘토 KB!' 꿈꾸는대로 시즌7 개최 2019.05.200
55279교보생명, 교육 분야 스타트업 6곳 지원 2019.05.200
55278흥국생명, 암·치매보험 배타적 사용권 6개월 획득 2019.05.200
55277NH농협손보, '제6기 소비자패널' 모집 2019.05.200
55276KB손보,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업무협약 체결 2019.05.200
55275소비자원 "지난달 공연관람·숙박시설 소비자불만 증가" 2019.05.200
55274롯데주류, '피츠 수퍼클리어' 리뉴얼 2019.05.200
55273버스노조 "부총리, 버스 공공성 위한 정부 역할 검토 언급" 2019.05.200
55272코스피 2,087.26P (-1.0%↓), 의약품, 보험 등 하락 주도 2019.05.200
55271코스닥 717.69P (-0.7%↓), 종이, 목재, 유통 등 하락 주도 2019.05.200
55270제일기획, '원쇼 광고제'서 25개 본상 수상…역대 최다 2019.05.200
55269삼성물산 패션부문, 비영리 캠페인 단체 OMC와 파트너십 체결 2019.05.200
55268한국닛산, 가정의 달 맞이 특별 프로모션 실시 2019.05.200
55267아모레퍼시픽 브로앤팁스 리뉴얼…유노윤호 모델 발탁 2019.05.200
55266삼성전자, 재무건전성 역대 최고…부채도 최저 수준 2019.05.201
55265농식품부,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과정 교육생 모집 2019.05.200
55264경기도농기원, 전통주 “강남 전통주갤러리”서 선보여 2019.05.200
55263광주신세계, 이색 멜론 '하미과'선봬 2019.05.200
55262경기도, 유럽 3국에 실무단 보내 “스타트업 활성화” 2019.05.200
55261무안군, 2019년 일반음식점 영업자 대상 위생교육 실시 2019.05.200
55260무안군, 오감발달 베이비 마사지 교실 운영 2019.05.200
55259장흥군, “억울한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 신청하세요” 2019.05.200
55258장흥군, “억울한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 신청하세요” 2019.05.200
55257장흥교육지원청, 5.18 민주화 운동 현장체험학습 2019.05.200
55256장성아카데미, ‘소확행, 이만하면 다행이다’ 주제 강연 2019.05.200
55255경기도, “빅데이터 플랫폼” 과기부 과제에 선정 2019.05.200
55254정읍시,미세먼지 저감 대책 일환 1가구당 16만원씩 지원 2019.05.200
55253장성군 서삼면, ‘독거노인 생신상 차려드리기’ 추진 2019.05.200
55252경기도, 유튜버 지원자 “1인 크리에이터 아카데미 교육생” 모집 2019.05.200
55251광주시, 지방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운영 2019.05.200
55250전남 관광 6천만시대 관광SNS가 선봉장 2019.05.200
55249전남교육청, ‘전국 SW교육 페스티벌’ 유치 2019.05.200
55248전라북도, 승마산업활성화 제2의 도약 박차! 2019.05.200
55247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5.18 마라톤대회 직원가족 참가 2019.05.200
55246김제 KTX 정차 촉구 홍보 2019.05.200
55245광주시, 수치지형도 수정 갱신사업 추진 2019.05.200
55244광주시, 제39주년 5·18 기념식 수송버스 운영 2019.05.200
55243전남도, 국가 백신제품화 기술지원센터 유치 2019.05.200
55242전남교육청, 키르기스스탄 교원 초청 교육정보화 연수 2019.05.200
55241전주한옥마을 건물식 공영주차장 새단장 2019.05.200
55240남원시, 춘향제 관광객에 건강맞춤 서비스 제공 호응 커 2019.05.200
55239광주 북구, 제39주년 5.18 기념행사 지원 2019.05.200
55238전남-경남 교육청, 1999년 묻은 타임캡슐 17일 동시 개봉 2019.05.201
55237익산시 내년 국가예산 확보에 총력 2019.05.200
55236군산 은파호수공원 화장실 냉.난방기 시범설치 2019.05.200
55235'아스달 연대기' 추자현, 우효광도 반한 미모? '고혹적이야' 2019.05.200
55234국방부, 주한미군장병 초청 한국문화체험 실시 2019.05.20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