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함'을 사는 시대…슬로우 푸드 아닌 스마트 푸드가 대세
조회수 : 17       날짜 : 2019.05.16

가정간편식, 스마트함을 사는 시대 롯데멤버스
▲ 가정간편식, 스마트함을 사는 시대/롯데멤버스

'스마트함'을 사는 시대…슬로우 푸드 아닌 스마트 푸드가 대세

간편함과 맛은 기본! 건강까지 챙겨

1인가구, 맞벌이 가구의 증가와 함께 나를 위한 가치 소비가 대두되면서 가정간편식(HMR)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가정간편식이란 완전조리 혹은 반조리 형태로 집에서 데우기만 해도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요리를 뜻하며, 최근에는 원재료를 다듬어 포장해서 판매하는 밀키트 형태까지 확장되고 있다.

9일 빅데이터 컨설팅 컴퍼니 롯데멤버스의 리서치 플랫폼 라임은 가정간편식 시장의 트렌드 변화와 소비자의 이용 행태를 다룬 '트렌드Y 가정간편식 리포트'를 발표했다.

◆대세는 스마트 푸드(Smart-Food)

과거에는 건강한 먹거리와 웰빙에 대한 인기로 재료를 직접 다듬어 요리하는 슬로우 푸드(Slow food)가 유행했다면, 최근에는 간편하게 한끼를 해결할 수 있는 가정간편식이 스마트 푸드(Smart food)로 인식되며 주목 받고 있다.

2019년 현재 10명 중 8명 이상(82.7%)이 이용해봤을 정도로 가정간편식이 보편화됐다.

이는 가사노동에 사용되는 시간/수고로움을 줄여 나를 위한 시간/투자를 늘리고자 하는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소비자들은 식사준비가 쉽고(68.4%), 빠르게(68.3%) 가능할 뿐만 아니라, 직접 재료를 사서 이용하는 것보다 저렴하기(37.4%) 때문에 가정간편식을 이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가정간편식, 계획구매보다는 충동구매

소비자들은 냉동식품, 냉동밥 등의 가정간편식은 대형마트(49.4%)를 통해 가장 많이 구매하며, 도시락/삼각김밥 등의 바로 먹는 가정간편식은 편의점(69.2%) 이용 비율이 높았다. 전반적으로 온라인 보다는 오프라인 구매가 높았는데, 매장 내 판매 매대(44.3%)나 시식 코너(38.1%)를 통해 새로운 제품이나 인기 제품을 접하고 장보러 간 김에 구매를 결정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밀키트(Meal-Kit)류의 가정간편식은 다른 유형에 비해 포털사이트 검색(28.1%), 유튜브 요리 채널(13%) 등을 통해 정보를 찾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아직은 관련 제품이나 접해본 경험이 적기 때문에 직접 정보를 찾아보고 구매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

가정간편식 출시 희망 메뉴 롯데멤버스
▲ 가정간편식 출시 희망 메뉴/롯데멤버스

◆편의성·맛·건강 다 잡았다

기존 가정간편식의 품질이나 편리함에 익숙해진 소비자들은 다양한 메뉴의 신제품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추세다. 가정간편식 형태로 출시되었으면 하는 메뉴로는 전통적인 한식(39%)뿐만 아니라, 간식/디저트(30.8%), 야식(29.7%), 퓨전(28.9%) 등 다양하게 나타났다.

또한 앞으로의 가정간편식 시장에서는 건강한 식재료, 균형잡힌 영양소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청소년기 자녀를 둔 가구는 가정간편식의 영양소간 불균형(47.4%), 위생상태(18.7%)에 대한 불만족이 더 높았고, 이는 자녀와 함께 먹기 때문에 제품을 선택할 때 재료, 영양소 등을 더욱 신경 쓰는 것을 알 수 있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가정간편식 시장 규모는 4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되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성장이 주목된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50900077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63793서울시, 재개발 조합 문서 전면 전자화··· 전자결재 시스템 사용률 97% 2019.07.180
63792대모엔지니어링, 공모가 상단 5200원으로 확정…15일부터 청약 2019.07.180
63791비씨카드, 친환경 결제 서비스 위해 벤처기업과 맞손 2019.07.180
63790우리은행, 퇴직연금 수익률 관리 위한 '퇴직연금 자산관리센터' 신설 2019.07.180
63789새마을금고중앙회,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에 발벗고 나선다 2019.07.180
63788BNK경남은행, 복날 맞이 사랑의 특식 행사 2019.07.180
63787삼성전자가 선택한 인사 관리 솔루션, 코너스톤 국내 진출 선언 2019.07.180
63786Sh수협은행, 한국과학기술회관총연합회와 주거래은행 업무협약 체결 2019.07.180
63785OK저축은행, 경기도 안산서 1사1교 재능기부 진행 2019.07.180
63784HELLA(헬라), 대형트럭 및 버스전용 그래핀 엔진오일 첨가제 출시 2019.07.180
63783안강개발, 다산신도시 지금지구 지식산업센터 '한강 DIMC' 분양 2019.07.180
63782캠코, 매주 금요일마다 '온비드 모의입찰 실습' 개최 2019.07.180
63781'2019수퍼광고모델콘테스트&미스트로트가요제', 10월 10일 개최 2019.07.180
63780코스닥 680.89P (+0.6%↑), 일반전기전자, 종이, 목재 등 상승 주도 2019.07.181
63779코스피 2,086.04P (+0.3%↑), 통신업, 운수창고 등 상승 주도 2019.07.180
63778AJ네트웍스,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렌털사 선정 2019.07.180
63777테팔, '테팔 퀵 스티머 트위니 에어샷' 출시 2019.07.180
63776이노비즈협회, SNS 마케터 및 클라우드 전문인력 양성 2019.07.180
63775신한은행, '스마트공장 혁신지원대출' 출시 2019.07.180
63774바디프랜드 "0원에 안마의자 빌려드려요" 2019.07.180
63773과기정통부, SKB-티브로드 합병 의견수렴 시행 2019.07.181
63772'50개월 무이지 할부'…쉐보레, 볼트 EV 파격 구매 기회 2019.07.182
63771삼성카드, AI 기반 '챗봇 샘' 언제 어디서나 이용 가능 2019.07.180
63770김숙, 스토커 고소… "집까지 찾아와" 2019.07.180
63769여자친구, 가온 주간 앨범 차트 1위… 식지 않는 '열대야' 인기 2019.07.180
63768거래소, 비츠로시스 주권 상장폐지 여부 심의 2019.07.181
63767LS전선, 대만 해저케이블 사업 수주…1200억원 규모 2019.07.180
63766'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 아버지가 김창환 작곡가? 2019.07.180
63765이영돈 PD, 故 김영애에 뒤늦은 사과… '황토팩 사건'이란? 2019.07.182
63764보스코인, 12일 비트포렉스·비트홀릭 동시 상장 2019.07.180
63763르노삼성자동차, '더 뉴 QM6' 전국 시승 이벤트 실시 2019.07.181
63762카카오뱅크, 출범 2년 만에 고객 1000만명 돌파 2019.07.180
63761SK매직, 이산화탄소 줄인 'NEW 에코 가스레인지' 출시 2019.07.180
63760현대글로비스, '영글로비스'와 함께 하는 사업장 견학 참가자 모집 2019.07.180
63759에쓰오일, 청년 푸드트럭 유류비 후원 2019.07.181
63758직장인들, 여름 휴가 평균 4.1일, 평균 57.9만원 쓴다 2019.07.180
63757경동나비엔, 통합배관시스템 '히티허브' 에너지위너상 2019.07.180
63756[개장] 코스닥 677.54P (+0.1%↑) 케이엠더블유, 휴젤등 상승 2019.07.180
63755[개장] 코스피 2,081.98P (+0.1%↑), 유통업, 철강,금속 등 강세 2019.07.181
63754PC·스마트폰 관리 한번에…KT, 'PC안심2.0' 서비스 출시 2019.07.181
63753NHN, 성남시청소년재단과 ‘청소년 덕후생활’ 진행 2019.07.181
63752국내 최초 한국OTT포럼 출범, 16일 창립 세미나 개최 2019.07.181
63751용인시, GTX-A노선·용인경전철 연장 등 교통망 구축에 박차 2019.07.180
63750내년 최저임금 8590원…中企업계 "아쉽고 안타깝다" 2019.07.180
63749경기 침체등에 기업들, 온누리상품권 구매액 '반토막' 2019.07.181
63748이민정 "남편 이병헌과 동반 예능 출연? 그럴 일 없을 것" 왜? 2019.07.180
63747한지민♥정해인, 실제 나이 차이는? 2019.07.181
63746"달면 삼키고 쓰면 뱉어" 하리수, 강인 탈퇴에 슈퍼주니어 팬덤 저격 2019.07.181
63745오승윤 "동승女 음주운전 말리려고 시도했지만…" 2019.07.180
63744경기도,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 전담팀 구성 2019.07.181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