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까운 구조 장면
조회수 : 310       날짜 : 2017.01.01
안타까운 구조 장면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3]
ㅇㅁㅇ    (01-01 )
밖에서 유리창만 깨줬어도 살았겠네
베충이아웃    (01-01 )
제작년이었나
세월호 부모님들 게시글에 입장바꿔 생각하면 이해 된다고 댓글 달았다가
욕을 얼마나 쳐 먹었는지 이제 그만 좀 하라는둥 돈에 미친 부모들이라는둥 그색히들은 다 어디 간거냐?
하나둘삼넷오    (01-01 )
레알 이번 게이트 터지기전에는 세월호에 대한 분위기가 완전 반대였지 지금과는...
뭐 그렇게 댓글 남긴애들이 숨죽이고 있다는걸 생각하면 더 무섭기도해 자기자신의 잘못을 반성을 안하는 종자들이지
이번 대통령 뽑은 내친구 (20대)한테 물어보니까 오히려 나한테 화를 내더라고 자기가 어떻게 그걸 알았겠냐고
반성을 안하는거지.
세월호 집회때도 부정적인 늬앙스로 말하던 친구인데
오히려 나는 부패세력보다 이런 국민이 더 무섭더라.
이런사람들이 나이가 많을수록 더 많을걸 생각하니 다음 대선이 치뤄지면 우리 반총장님이 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보여서 우려가 된다
구조    (01-01 )
애가 탄다
213    (01-01 )
근데 배 안에서 죽은 애들은 사인이 뭐야? 익사야 아님 저체온증이야?

유리창 깼으면 오히려 물이 더 잘 새는거 아닌가?
1111    (01-01 )
흠 이걸 설명해야하나 싶기도 하지만
배에 물이 가득차면 폐에 물이 들어가서 숨을 쉴 수가 없죠...
일출일출    (01-01 )
강화유리라서 구조대가 오함마로 존나게쳐서 하나 겨우깨고 구조하드만
에휴 들어가지도못하고 정말 가슴아픈장면이네
1026    (01-01 )
화가 치밀어 오르네..
ㅇㅇ    (01-01 )
못 보겠다 진짜 ㅆ1발...
ads    (01-01 )
저상황에서 유리창을 깨면 더 심각해지기때문에 함부로 깰수가없음.. 유리창 꺠는 동시에 배안에 물 줜나 들이 닥쳐서 안에 있는애들 다 휩쓸리고 선실에 물이 빨리차서 더 빨리 배가 가라앉음.. 솔직히 우리같이 일반인은 저런 상황되면 어떻게 구조해야하는지 모른채 우왕좌왕하는게 맞음 근데 구조대란 놈들이 저런 대형재난에 대한 메뉴얼도 없이 일반인처럼 찌질하게 구니까 그게 마음아픈거지 병@신들 쉬발 쓰레기들...
ㅁㄴㅇㄹ    (01-01 )
유리창 깨나 안깨나 뒤지는 거 매한가지고 이미 선실에 공기 공간이 쥐꼬리만하게 남아 있는 상황에서 유리창 안깬다고?
그리고 복잡한 배구조상 유리창 하나 깬다고 물에 빠진 차마냥 물이 바로 들이차는지도 알 수 없어
일단 저상황에서 유리창 깨는게 맞지
몽돌    (01-01 )
형이구조대라면 어쩌겠어?? 박태환이라도 이미 물이차서 진입조차 못할거같은데 안에있는 사람들 어떻게구조해야되야 난 저건 무너지고있는 건물하고 똑같은거라 생각하는데
ㅇ    (01-01 )
잠수사들이 시체 건지려고 잠수했는데 아이들이 문 자물쇠를 맨손으로 부수고 천장도 부셨다고 했다
아이들 시체를 꼭안고 올라오는데 그렇게 눈물이 나더란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203기차에서 만난 부러운 커플 [22]2017.01.05159
202MBC 신입사원에 출연했던 두 사람 [7]2017.01.05134
201숨은 여혐 찾기 [7]2017.01.05142
200음주운전에 관대한 나라 [17]2017.01.05132
199정현이와 순실이 [4]2017.01.05116
198이수민과 싸우는 김희철 [5]2017.01.05131
197디자인 좋은 외국 공공시설 [5]2017.01.05100
196설현이 아직까지 건재한 이유 [15]2017.01.05180
195촛불은 민심이 아니다 [12]2017.01.05154
194모모의 매력 [8]2017.01.05118
193일본 여행 썰 [13]2017.01.05146
192토끼 코스프레 [11]2017.01.05119
191김지원 드레스 [8]2017.01.05150
190이러려고 특검 했나 자괴감이 들어 [6]2017.01.05135
189마마무와 여자친구의 기럭지 [16]2017.01.05156
188남편의 한달 용돈 [30]2017.01.05141
187우월한 소미 [9]2017.01.05173
186아기한테 장난치는 아빠 [3]2017.01.05125
185단발 홍진영 [2]2017.01.05166
184꼬부기 나연 [8]2017.01.05157
183손석희 까는 전직 KBS 아나운서2017.01.05182
182전원책 토론 스타일 [9]2017.01.05120
181덴마크 현지 검사 인터뷰2017.01.05128
180임신 전 후 [22]2017.01.05211
179빠져드는 사나 [6]2017.01.05124
178토레스가 골을 넣어도 기뻐하지 않았던 시메오네 [9]2017.01.05151
177봐도봐도 안 질리는 개인기 [6]2017.01.05126
176안경과 여성 혐오 [9]2017.01.05115
175파마한 설리 [12]2017.01.0588
174LG 신상 노트북 [40]2017.01.05122
173화생방 처음하는 훈련병들 [44]2017.01.05136
172설현 판독 결과2017.01.05126
171JTBC 신년 토론회 시청률 [9]2017.01.05108
170무한도전 리즈 시절 [12]2017.01.0592
169선동과 날조로 승부하자 [11]2017.01.05129
168예쁘긴 예쁜 연수 [10]2017.01.05109
167장사 잘되는 스베누 매장 [13]2017.01.05126
166이세영 무혐의 [16]2017.01.05172
165네셔널 지오그래픽 선정 올해의 사진 [17]2017.01.05122
164빈부격차 [9]2017.01.05109
163다현 사랑 실천 [8]2017.01.05110
162전원책이 이재명을 싫어하는 이유? [9]2017.01.05301
161차승원의 자신감 [7]2017.01.05171
160회사냐? [17]2017.01.05132
159추성훈의 몸부심 [14]2017.01.05123
158아들한테 퀴즈 내는 호날두 [11]2017.01.05117
157일름보 정치 [50]2017.01.05194
156칼퇴근 시 상사들의 반응 [5]2017.01.04316
155유시민의 조련술 [4]2017.01.04111
154소년 교도소에 들어온 범죄자의 후회 [4]2017.01.04138
처음 | 이전 | 1341 | 1342 | 1343 | 1344 | 1345 | 1346 | 1347 | 1348 | 1349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