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송이 예상한 태풍 경로
조회수 : 267       날짜 : 2019.10.10
일본 방송이 예상한 태풍 경로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0]
asd    (10-10 )
커브궤적보소
악    (10-10 )
바퀴벌레가 먹이를 흡입하는 것 같다
-,.-    (10-10 )
내가 본 자료로는 일본 동해안으로 지나가다 토쿄 상륙.
그게 오히려 파괴력이 높다.

태풍이 일단 땅에 상륙하면 급속히 약화되니까...
저 위의 자료는 희망사항일지도...

누가 맞을 지 결과는 이틀 후에!
ㅇㅇ    (10-10 )
혹시 위험반원 가항반원이라고 들어는 봤니
중고등학교에서 잠만 쳐잔 게 아니면 기억할 수 있을 텐데
-,.-    (10-10 )
동일한 조건이라면 위험반경이 당연히 더 안 좋지.
그렇지만 바다위냐 땅위냐의 두가지 경우를
얘기하는거잖아

상륙 이후 약화되는게 안보이냐?
조금씩많이안다    (10-10 )
하나안다고 둘알고있는 친구한테 너무공격적인거 아니냐?
태풍의 자체가 내륙으로오면 장애물과 기압으로 세력이 확죽는데 위 친구말은 바다로비껴치며 세력유지하다가 중심부에상륙하는게 피해가 제일크다는걸 얘기하는거잖아. 그렇게되면 가항반원지역이 지속적인타격을받으면서 도쿄가 바로 위험반원에 직면하는거라 일본입장에선 최악의 시나리오가 맞지. 저건 결국 큐슈만 조심하면 다른지역은 피해가 덜할거라는 언론이 뿌리는 희망사항인거고
Heh    (10-10 )
지린닼ㅋㅋㅋㅋㅋ케
어쩔수없어    (10-10 )
시베리아 형님 응딩이 너무 시원합니다
ㅁㅁ    (10-10 )
오태풍이 돌아왔구나 반갑다
코끼리    (10-10 )
벌렸죠?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7783독일인이 본 덴마크가 행복한 이유 [39] 2019.10.242
77782운전 중 유튜브 시청하는 고속버스 기사 [9] 2019.10.2415
77781설리법에 대한 여론 [31] 2019.10.2415
77780개체 수가 많아도 멸종 당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생물 [19] 2019.10.2412
77779사모님의 눈빛 [43] 2019.10.2440
77778요즘 헐리웃에서 핫한 주제 [48] 2019.10.2442
77777안테나 뮤직 인수 의사 밝힌 유재석 [7] 2019.10.2447
77776갤럭시 폴드 액정 논란 [26] 2019.10.2446
7777582년생 김지영 시사회 상황 [8] 2019.10.2439
77774질량보존의 배달 [6] 2019.10.2458
77773부자들은 신경쓰지 않는 습관 [19] 2019.10.2466
77772뇌피셜 라면토론에 난입한 그녀 [9] 2019.10.2461
77771국립묘지 안장 규칙 [11] 2019.10.2449
77770블랙 슬기 [3] 2019.10.2466
77769공교육의 현실 [21] 2019.10.2453
77768기사님의 고난이도 스킬 [6] 2019.10.2460
77767모바일 게임도 셧다운? [11] 2019.10.2463
77766공유 최신 인터뷰 [7] 2019.10.2469
77765퓰리처상 받은 사진의 진실 [7] 2019.10.2481
77764나영석을 만난 유재석 조세호 [5] 2019.10.2454
77763시의원의 패기 [4] 2019.10.2475
77762개과천선은 없다 [6] 2019.10.2472
77761오하영 리즈 시절 [5] 2019.10.2493
77760외교부가 또 [6] 2019.10.2450
77759바다사나이 자연인의 어죽 [26] 2019.10.2465
77758기차에서 임산부 도와준 군인 [30] 2019.10.2470
7775750원에 폭발한 칠레 민심 [28] 2019.10.2469
77756맥도날드에 간 금손 [25] 2019.10.2482
77755오스트리아에 있는 천국의 사다리 [8] 2019.10.2453
77754그분들을 불편하게 한 장범준과 아내 [15] 2019.10.2464
77753철지난 유행어 사용해서 사과문 [13] 2019.10.2460
77752미국인이 아침에 베이컨을 먹는 이유 [20] 2019.10.2470
77751최첨단 보안 시스템 [9] 2019.10.2460
77750제일 고치기 힘들었다는 사투리 [21] 2019.10.2479
77749코너 추월은 뭐다? [16] 2019.10.2462
77748연봉 5000 받는 여자 [43] 2019.10.24113
77747이춘재 살인을 내가 자백 [8] 2019.10.2363
77746인천공항 근황 [9] 2019.10.2389
77745회식 중 갑자기 나타난 정우성 [24] 2019.10.2369
77744개최권 박탈 당한 북한 [11] 2019.10.2369
777437일만에 차인 남학생 사연 그리고 여자친구의 댓글 [28] 2019.10.23135
77742서울에 조선족 특구 만들자 [43] 2019.10.23101
77741태세전환 중인 유승민 [40] 2019.10.2383
77740월급 600만원 아저씨가 구워주는 붕어빵 [36] 2019.10.23132
77739현대판 싸이코패스 [25] 2019.10.23119
77738대한민국에서는 여기까지가 한계 [31] 2019.10.23124
77737옆 테이블 형님들과 술 마시고 싶은 지상렬 [16] 2019.10.2392
77736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홍콩 여학생 [30] 2019.10.23119
77735수돗물을 마시는 이유 [6] 2019.10.2394
77734데이트 폭력에 길들여진 분 [10] 2019.10.23132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