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음료 전용 뚜껑
조회수 : 203       날짜 : 2019.10.07
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탄산음료 전용 뚜껑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4]
Ang    (10-07 )
시오후카콜라
아쉬움    (10-07 )
날아~올라
ㅇ    (10-07 )
실험 과정 자체도 이상하고, 저게 저런 결과가 나올 수가 있나?
똥이나 싸세요    (10-07 )
처음따면 치익 하고 압력 풀리는 소리나지?
압력 보충해서 그나마 못도망가게 붙잡아놓은거 vs 한번 압력 풀린상태에서 방치한거
8239203    (10-07 )
1,2,3번째 이미지는 오해를 불러일으킬수 있게지만,
실험 자체는 이상하지 않은데.
1시간 열어두고, 일반두껑에 잠근것과 실험두껑에 잠근것을 24시간 후에 비교했는데.
ㅁㅁ    (10-07 )
페트병 안의 공간이 1.공기 2.음료 두가지로 나뉘잖아요? 음료 많이 마실수록 1. 이 차지하는 공간이 점점 늘어나는거고
뚜껑을 잘 밀봉해도 김이 빠지는 이유가 2. 에서 1. 로 탄산가스가 이동하기 때문인데, 1. 의 압력을 높여서 일진 만들어주면 탄산가스 이동이 힘들어져 2.에 잘 보존되어 있게 되는겁니다
ㅇ    (10-07 )
그거야 아는 사실인데, 저 실험에서 액체로 체워진 공간 이외에 비어있는 공간의 비율에 녹아드는 탄산 가스의 양이 저 정도로 차이가 날 수 있냐는거지.

차라리 두병을 가져다 놓고 절반을 비워버린 후에, 하나는 그냥 뚜껑, 하나는 저 공기 채우는 뚜껑 닫아서 나중에 탄산량 비교를 하는거면 몰라도

중간에 한시간씩 열어두는건 뭔 개짓인데 ㅋ
2mb    (10-07 )
기존 콜라의 경우 PET 의 구조 사이로도 탄산이 빠져나가기도 하며 뚜껑 틈새로 탄산은 24시간 지속적으로 빠져나가고 있음.
그래서 냉장고에 넣어도 오래놔두면 김이 빠지는거임
그리고 한시간씩 열어두는건 탄산 전용마개로 바꾸려면 어차피 뚜껑을 열어야 하니까 동일하게 대조군으로 놔둔거겠지
ㄴ    (10-07 )
이산화탄소 분압 질소분압 다 따로 아님? 저런 고무로 펌핑 몇번 한거로 큰차이 날 정도인가
ㅇ    (10-07 )
그거 지난번에도 각각 따로라 산소압 올려봐야 탄산압에는 영향 없이 아무 소용없다는 의견이 있었는데 전공자가 안 나타나서 결판이 안났었지 ㅋ
-,.-    (10-07 )
이산화탄소의 액체 용해도가
공기 (질소+산소)의 용해도보다는 높기 때문에
압력이 걸리면 이산화탄소부터 먼저
콜라로 용해됨

생각보다 고등학교의 이과교육만 제대로 받아도 자연현상 설명이 매우 쉬움.
씨부리냐.    (10-07 )
3년전쯤 일본돈키호테서 샀다. 2일은 버틴다.
씨부리냐.    (10-07 )
다시 생각하니까 하나 안하나 별차이 없었다.
박    (10-07 )
미국살때 콜라 페트병이 넘 커서 써봤는데 결국 차이없다.
콜라 반쯤 남았을때 컵에 따르고 병 놓을때 액체 크게 흔들리면서 충격 가해지잖아. 그때 다 빠져버림. 그리고 저 핸드펌프로 콜라에 이산화탄소 녹일 수 있다고 믿는흑우는 없재?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7607홍콩 지하철역에 돈을 놔두고 간 이유 [18]2019.10.19199
77606영화 조커를 보고 온 민국이 [19]2019.10.19229
77605클라이밍 그까이꺼 [4]2019.10.19164
77604한국인 정보를 중국에 넘긴 애플 [13]2019.10.19224
77603군대 안 다녀온 걸로 매번 오해받는 배우 [20]2019.10.19266
77602법무부의 코피노 대책 [12]2019.10.19181
77601아싸 우리도 면제다 [11]2019.10.19227
77600초딩과 교사의 격투 [18]2019.10.19236
77599박지원의 예언 [9]2019.10.19179
77598사체로 사료 제조 [16]2019.10.19182
77597부모와 자녀가 생각하는 학교폭력 원인 [8]2019.10.19155
77596나르샤가 미료에게 전하는 마음 [17]2019.10.19153
77595윤후 준수 근황 [4]2019.10.19154
77594영국 10대 소년들이 개발한 아이템 [9]2019.10.19197
77593요즘 핫한 그 대학생들 [40]2019.10.19216
77592그분들 본진 여론조차 이 지경 [31]2019.10.19136
77591인간은 어떻게 치명적인 천연두 바이러스를 정복했을까? [17]2019.10.19119
77590인공조미료 혐오한다는 사람들에게 일침 [33]2019.10.19161
77589반려동물 고려장 [22]2019.10.19138
77588극한직업 트럼프 통역관 [14]2019.10.19142
77587박병일 명장이 구매 추천하는 자동차 [28]2019.10.19137
77586피아식별 못하는 언니들 [14]2019.10.19173
77585목함지뢰로 다리를 잃은 중사 근황 [8]2019.10.19131
77584결국 나온 스티커 [16]2019.10.19157
77583영화 같은 안영미 남친 사귄 썰 [5]2019.10.19162
77582그렌저 신형 디자인 [49]2019.10.19160
77581설리 사망 보고서 소방 직원이 유출 [11]2019.10.19191
77580정신 나간 정부 [38]2019.10.19147
77579입학 첫날부터 교수 말빨로 턴 썰 [21]2019.10.19148
77578콜라의 진실 [9]2019.10.19156
77577억울했던 유승준 아버지 [31]2019.10.19137
77576옆집 미용실 여자와 만난 썰 [17]2019.10.19192
77575문프의 집념 [26]2019.10.19142
775742m 날아간 이유 [6]2019.10.19202
77573인도에서 살아남기 [5]2019.10.19161
77572비긴어게인 나온 사람이죠? [3]2019.10.19156
77571컴퓨터 의자 구매후기 레전드 [4]2019.10.19186
77570정신과의사가 분석한 곽철용 캐릭터 [7]2019.10.19145
77569캐나다식 환경보호 [8]2019.10.19124
77568트럼프가 좋아한다는 햄버거 [9]2019.10.19128
77567예비 입주자의 센스 [10]2019.10.19151
77566페미들을 감복시킬 그 단어 등장 [4]2019.10.19150
77565표절이 패션계에 미치는 영향 [4]2019.10.19126
77564한국인이 좋아하는 과일 [5]2019.10.19128
77563북한이 그럴 수도 있지 축구는 축구로 봐라 [42]2019.10.19115
77562노림수 실패한 이철희 [47]2019.10.19119
77561왜 추모 안 하냐고 악플 세례 중인 오지라퍼들 [19]2019.10.1997
77560최신 대통령 지지율 현황 [28]2019.10.19110
77559한국 대학생들이 미국 국회의사당 가서 부른 노래 [27]2019.10.1998
77558이상화 강남 결혼식 2부 사회자 [8]2019.10.18168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