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과 여의사가 본 조국 논문
조회수 : 103       날짜 : 2019.08.25
소아과 여의사가 본 조국 논문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36]
ㄴ    (08-25 )
다 좋은데 정치에 관심이 없고 누가 법무부장관이 되든 상관없다는 말은 빼지
이재용    (08-25 )
애들 생사가 왔다갔다하는 일을 하고 있는데 그 일만 신경쓰기도 벅찬 상황이면 그럴수도 있지.
ㄴ    (08-25 )
정치에 관심없는걸 뭐라하는게 아니라 굳이 언급할필요가 없는 이야기라 말한거임. 본인은 조국을 까지만 정치적우파는 아니란걸 말하고 싶었던건지.
이재용    (08-25 )
본인은 좌파도 우파도 아니다라는걸 말하고 싶었던게 맞는 듯.
호기심천국    (08-25 )
그러니까 님말은 좌파가 잘못한걸 잘못했다고 말하면 우파라는 말이시죠? 좌파들의 논리는 그런식이라서 지금 현상황을 쉴드치는건가보군요.
자기들 나라가 이꼴인데 지금 쉴드치는게 중요한가? 라는 제 궁금증을 해소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1    (08-25 )
쓸데없는 것에 신경쓰지 말고, 주제에 충실해라. !!!조민이 이논문 1저자면 의료법 위반 또는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위반!!!
꼭 이렇게 정리해줘야 알겠냐?
제 2주제는 조민이 대입을 위해 1-2kg 정도 밖에 안되는 미숙아 91명의 체혈이 이루어졌다는 거다. 앙?
ㅁㄱㄹ    (08-25 )
다 좋은데 -> 난 대깨문
ㅋㅋㅋ    (08-25 )
다좋은데 생각만하고 댓글은 쓰지말지
여ㅕㅇ    (08-25 )
일저자가 irb 에 올라가야된다는 법이 어디있니?? 조국을 응원하는게 아니라 여기저기 논문 한번 안써본 의사들이 답글다는기 흥신해서...
1    (08-25 )
논문 한번 안 쓰고는 전문의가 못 됩니다. 님 논문이나 신경쓰세요
홍크나이트    (08-25 )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ㅁㅁ    (08-25 )
에쎄이인 뎁셔
무적논리    (08-25 )
응 적폐 응 토왜
오크사냥    (08-25 )
아마 여의사도 토착왜구, 친일피 이럴껄? ㅋㅋㅋㅋ 대깨문의 무적의 논리 ㅋㅋ 아직도 대가리 깨진놈이 조라리 많음 ㅋㅋ
ㅂㅂㅂ    (08-25 )
딸이 감방가도 조국은 법무부장관이 될거야
ㅇㅇ    (08-25 )
조국은 사태가 이렇게 될걸 몰랐을까?
야당에 검사 출신 수두룩해서 맘먹고 뒤를캐면
존나 집요하게 털텐데 .. 그걸 몰랐을리가
없잖아
성공적으로 이뤄낸 가족의 커리어가
비리와 편법 불법으로 까발려질걸 알면서도 굳이 장관뺏지를 노릴려는 이유가 뭘까
호기심천국    (08-25 )
그래서 검찰총장을 청문회 빠꾸먹었어도 굳이 강제임명했나보죠
ㅂㅈㄲ    (08-25 )
걱정 노노 해
한국은 이미 3권분립 깨졌어
원래도 3권분립 애매한 나라였는데 이젠 완전 깨짐
야당이 암만 ㅈㄹ해봤자 걔들은 실무자 아님

지들꼴리는대로 다하려도 헌재 법원 검찰 다 장악했고 법무부까지 장악한 후에 공수처 통과되면 끝임
아무도 못건드림

가끔 공수처가 검사 판사 비리캐는 목적이라고 생각하는 애들 많던데 그건 일부야
공수처 통과되면 사법부 행정부 전부 여당 밑으로 들어간다고 보면 됨

사태가 벌어진 후 고치려면 선거밖에 없는데 노조의 절대 지지 받고 포플리즘 계속하면 절대 선거에서 질 수 없음

한국은 ㅈ된거고 쟤들은 영원히 권력소유함
암만 욕쳐먹고 ㅈㄹ나도 이번만 넘기면 어찌할 방법이 없으니 저리 밀어붙이는거임
훨씬    (08-25 )
간단하다 다시 써보라고 하면 된다.
아마도    (08-25 )
장관되서 자기가 검사들 안막으면 이제 자기가 감방가게 생겼으니 기를 쓰고 장관할려고 하는듯
ㅇㄹㅁ    (08-25 )
나 조국 떠나서..별로 조국 안좋아함.

도대체 논무의 개념을 모르는 사람임...

논문의 일저자는 그냥 논문 쓰는 사람임... 열람 같은거 안해도되.. 그냥 쓰고 제출하는 사람이 일저자야... 논문지 저자 란 찾아봐...]

딱 논문 한편써보고 말많은 사람이 쓰는글인듯..
1    (08-25 )
[모르면 그냥 가만히 x치고 있어 중간은 가니까] 의 실례를 여러분은 지금 보고계십니다.
조국    (08-25 )
논문이 뭔지는 아냐? 너 졸업할때 뭐 썼냐?
여ㅕㅇ어ㅓㅇㅇ    (08-25 )
이게 맞음... 딱 논믄 한편 써보고 아는척 하고싶은 사람이 쓴글인득...
ㅁㅁ    (08-25 )
교신저자가 뭔지도 모르겠네
하...    (08-25 )
근데 IRB에 연구자로 등록안되있을거고, 연구자 이수 교육 안받았을거고, 뭐 그런거 다 떠나서 지가 안쓴게 확실하자너......Law data를 안보고 어찌 table 이나 figure를 만들며, 핵심 결과물을 보여주는 그런것들을 지가 안했으면 지가 쓴게 아니지. 떠도는 얘기대로 IRB 승인 없는데 승인받았다 한거면 100% 무효고 공식적으로 그 문장을 쓴 사람인 제 1저자가 더 문제 되는거고.
설사 IRB 승인번호가 있다 하더라도 거기에는 비밀유지 서약이 반드시 포함되있는데 IRB에 연구자로 없던 일반인이 제 1저자로 들어간거면 IRB 서약을 지키지 않은거지.
ㅇ    (08-25 )
중간에 영어 섞어 쓴 것 치곤 raw를 law로 헷갈린건... 콩글리쉬 발음으로 “로우 데이타” 하면서 영타로 쳤다는 생각이 드네 ㅋㅋㅋ
여ㅕㅇ어ㅓㅇㅇ    (08-25 )
아 이게 아니야... 일저자는 아일알비에 꼭 포함이 안되도 되 논문 쓴 사람이 일저지고 데이터 수집한사람이 일저자가 아니야...
하..    (08-25 )
내가 IRB 심의 위원으로 심의한거만 수십갠데 알른지 모르겠지만, IRB심의라는게 생각보다 정말 허술하다. 같은 병원내 다 아는 사람들끼리 다른 일때문에 바쁜데 불러내서 잠깐 회의하고 방대한 서류 review하다보니 그러식으로 대충 넘어갔겠지. 제 3의 누군가가 따로 다시 꼼꼼히 검토하진 않으니 좀 설렁설렁해도 나중에 문제될 건 없고...그래도 원칙적으로 IRB에 "결과 보고" 할때 처음 연구자 목록에 없던 사람이 제 1저자로 들어가는건 심각한 문제고 그사람의 연구자 교육 이수 여부는 검증되야 되는거야. 깐깐한 IRB심의 위원장이 문제 삼으면 IRB 승인 취소야.
답    (08-25 )
저렇게 길게쳤는데 raw 하나 때문에
무식해보인다
정말 마법같다
하..    (08-25 )
그렇게 많이 자위해.
하..    (08-25 )
IRB 서류에 서약서 잘 읽어봐.
ㅇㅇ    (08-25 )
다른 논문은 되는데 의학 논문은 안 된다? 의학 논문이 다른 분야에 비해 특별히 쓰기 힘든 게 아니라 모든 분야가 다 같이 쓰기 힘든 건데 다른 분야 논문이라도 똑같은 상황이면 똑같이 비난받아 마땅한 건데 본인은 의학 분야 논문밖에 모르면서 다른 분야 얘기는 왜 하는 건지 얼탱이가 없네
ㅂㅈㄷㄱ    (08-25 )
비 의료인이 의료기록 열람하는 것은 불법
ㅋㅋ    (08-25 )
열악한 의료환경이라....
우리나라 직장인 99%는 다 나가 디져야겠네
1    (08-25 )
저 글쓴분 한 1주일만 따라다녀 보고 이야기 하세요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6097오리지널 vs 리마스터 [8] 2019.09.2012
76096절대 이혼하면 안 되는 선수 [8] 2019.09.2033
76095매 맞는 공무원 보호를 위한 특단의 대책 [2] 2019.09.2035
76094그동안 너무 순했쥬? [2] 2019.09.2041
76093신천지의 포교 방식? [15] 2019.09.2036
76092OCN 살인의 추억 편성 변경 반응 [7] 2019.09.2068
76091유정란 부화시켜 키우는 아재 [11] 2019.09.2057
76090열도의 무역흑자 규모 [17] 2019.09.2060
76089나만 ~누 이런 말투 듣기 싫음? [4] 2019.09.2051
76088몸에 돌 같은 걸 매달고 있어요 [5] 2019.09.2062
760878살 아이 뺑소니로 수배된 외국인 노동자 [33] 2019.09.2054
76086딸을 위해 다리를 포기한 여성 [21] 2019.09.2061
76085아이돌 다이어트 전 후 [16] 2019.09.2074
76084美 전투기 조종사 UFO 조우 사실로 확인 [22] 2019.09.2055
76083유재석이 극딜 당하는 이유 [31] 2019.09.2055
76082헬스 PT 예약 논란 [33] 2019.09.2066
76081카타르 축구 경기장 에어컨 [19] 2019.09.2050
76080김구라의 의도치 않은 탈룰라 [5] 2019.09.2049
76079속 터지는 KFC 직원 [49] 2019.09.2067
76078나무늘보가 멸종하지 않는 이유 [15] 2019.09.2051
76077도쿄올림픽 대비하는 펜싱 국가대표 근황 [11] 2019.09.2059
76076발치몽도 복귀 [15] 2019.09.2044
76075왜 월세를 살고 계신가요? [45] 2019.09.2054
76074헬스에 자신을 갈아넣은 여자 [6] 2019.09.2070
76073인내심의 한계를 경험했던 황현희 [6] 2019.09.2054
76072화성 연쇄 살인범이 구속된 사건 [14] 2019.09.2051
76071미국인이 한국에 오게 된 계기 [8] 2019.09.2050
76070네이버 실검의 현실 [13] 2019.09.1966
76069마광수의 한국 작가 평 [25] 2019.09.1956
76068실존하는 이색 학과 [16] 2019.09.1952
76067안랩 V3의 굴욕 [23] 2019.09.1969
76066꿈이 뭐냐고 묻지마라 [30] 2019.09.1976
76065샤넬급 대우 요구한 햄버거 가게 [16] 2019.09.19105
76064우에하라 아이 근황 [6] 2019.09.19105
76063미국의 의료 청구서 [9] 2019.09.1959
76062구혜선 인스타 업뎃 [11] 2019.09.19100
76061화성 연쇄살인범 검거 그분들 반응 [21] 2019.09.1985
76060양가의 취향 [30] 2019.09.1975
76059만화책 10만권 수집 [12] 2019.09.1972
76058한국인들이 보면 어이없는 미국 대형마트 물가 [53] 2019.09.19130
76057인간에게 털이 없어진 이유 [34] 2019.09.19104
76056달리면서 초밥먹는 연예인 [4] 2019.09.1991
76055아내가 유도부 여중생에게 폭행을 당했습니다 [17] 2019.09.19132
76054팬미팅에서 팬이 보내준 사연 [12] 2019.09.1994
76053적자때문에 새로운 컨셉을 도입한 치킨집 [18] 2019.09.19132
76052육군 신병교육 훈련 근황 [8] 2019.09.19129
76051같은 반 친구가 촬영 [4] 2019.09.19167
76050녹음 파일 입수 [14] 2019.09.19112
76049삼성 VS LG 자강두천 [49] 2019.09.19103
76048푸근한 지효 [5] 2019.09.19153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