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 준비생들에게 일침?
조회수 : 1296       날짜 : 2019.05.27
여경 준비생들에게 일침?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1]
노트북    (05-27 )
본인도 순시생 ㅋㅋㅋㅋㅋㅋㅋㅋ
ㅇㅇ    (05-27 )
서른 넷...3년째 경찰공무원시험 준비...읍읍읍읍 메모장 켜야겠다
88    (05-27 )
31살에 시작해서 3년째면
30살까지 백수로 지내다가
할거 없어서 공무원이나 하자해서 했는데
피방 만화방 다니면서 놀았네
지 걱정을 먼저 해야할듯
옷도 츄리닝 아닌걸로 보면
공부 할 생각보다는
어디 놀려갈 생각만 하는거같다
ㅇㅇ    (05-27 )
니수준이 그러니 그렇게만 생각하는거다
다른일 하다가 그만두고 공부한다는 생각은 왜 못하냐?
99    (05-27 )
31살에 나왔으면 딱히 대단한 일은 안 했을듯. 중소기업 공장에서 부품이나 만지던가 택배기사등등 했겠지..근데 택배기사나 운전기사도 꽤 버는 거로 아는데 뭣하러 공무원에 매달리나 모르겠네. 경찰되어서 지 갑질한 사장놈 잡아쳐넣으려하나
ㅇㅇ    (05-27 )
생각하는게 참...
중소기업 공돌이나 택배기사가 대단한 일은 아니지 근데 대단한 일을 해야만 일한거냐?
ㅇㅇ    (05-27 )
쉽게 말하는 사람들 존나 많구나...
넌 5년해도 합격 못할거 같은데...이렇게 하는거냐?
ㅇㅇ    (05-27 )
34살에 경찰되는 거보다 27~30살에 중소기업 공장 노가다 알바만 해도 수천만원. 조금 성실하면 억도 모으는데 ㅂㅅㅋㅋㅋㅋ. 내 동생 여상 고졸 꼴통에 피방알바 편의점알바 하는데 월 320정도 벎.
ㅇㅇ    (05-27 )
돈보단 어디가서 당당히 얘기할 직업이 필요한거지
니동생 34살 먹고 편순이라고 당당하게 얘기하겠냐?
ㅇㅇ    (05-27 )
내 동생이 딱히 명문대 출신이나 판검의변회세(사자직업)등을 만날 일이 없고 지 친구들도 좆소나 회계사무실 경리 처지고...딱히 울 집안은 학벌이나 체면등을 다른 한국인과 달리 별로 안 중요시함. 기집애야 시집이나 잘 가면 되고 돈만 벌면 그깟 체면 명예따위 안 중요시여김
ㅇㅇ    (05-27 )
확실히 집안 수준이 편의점알바 피방알바 외에 다른 일을 하면 큰일나긴 하겠다...

화이팅 응원할게
ㅇㅇ    (05-27 )
울집안은 명예 ㅈㄴ따져서 괴로워 죽겠다..잘된 남의아들이랑 비교 ㅈㄴ한다.
ㅇㅇ    (05-27 )
여자들 그냥 행정직 할 머리는 안되니까 여경하는거잖아
여경 되고서도 내근직을 강력하게 희망한다며
범죄자 잡고 그런거는 관심없던데
ㅇㅇ    (05-27 )
니가 말하는 행정직이 뭔지 모르겠는데
9급 일반 행정이 경찰시험보다 훨씬 쉽고, 나중에 일도 편하지 않냐..?

설마 행정고시가 안 될 머리라서 순경시험을 보지는 않을테고..
ㄴ    (05-27 )
뭔개소리야 ㅋㅋ 9급일행이 더쉬우면 어떤 빡대가리년이 순경시험을봐
기자가ㅂㅅ    (05-27 )
여경은 오토케오토케 하고 남경은 지들 뱃속 채우기 바쁘고 시험도 못 붙은 경시생 따위가 훈계나하고 .. 나라꼴 잘 돌아간다. ㅆㅂ 어차피 모자이크 할거면 같이 일하는 남경을 하나 섭외해서 제대로 까던가. 시험 못붙은 ㅅㄲ가 자기 자리 달라고 징징대는 걸로밖에 안 보이는데?
33살백수    (05-27 )
그러는 너는 뭐 땜에 경찰할려고 하는데? ㅋㅋㅋㅋ지랄한다 진짜
ㅇㅇ    (05-27 )
형은 그냥...
힘내..
ㅂ    (05-27 )
현역자가 했음 고개가 끄덕끄덕 일텐데 저건 오히려 더 먹이는것 아니냐
ㅇㅇ    (05-27 )
일부 여자들이.. 아니 상당히 많은 여자들이 원하는 것은 편안한 삶이다. 관심 받고 싶은 삶.

주변의 교사가 된 친구들 - 가르치는데는 딱히 관심 없음.
주변의 행정직, 우정직 공무원들 - 업무에는 딱히 관심 없음.

대학원 졸업해서 대기업 다니는 내 친구들도 마찬가지.. 지만 여기는 좀 낫다.

일에 관심이 있는 여직원들은 이성적이다. 의존할 마음이 없다. 힘든 일도 맡아서 하고, 칼로 자른듯이 완벽하고
공감능력도 뛰어남. 발견할 확률 10% 도 안되는 여성들이다.
아부라기 보다는 상사와 신뢰의 관계를 구축한다. 남여가 아니라 상사 부하로 대하기 때문에 선을 넘지 않는다.

일에 관심이 있다기 보다 욕심이 많은 스타일의 여성들이 있다. 의존하고, 힘든일은 맡아서 하지 않으려고한다. 주로 팀장에게
아부를 잘하고 거의 팀장과 가족처럼 지낸다.
예를 들어서 해외여행 다녀오면 팀장님 실에 들어가서 어디는 어떻구요 어디가서 뭐 먹었는데 맛있고요. ㅎ호호호
아유 팀장님~~~ 을 입에 달고 다니는 스타일이다. 부장님 태워주세요~~ 집 가는길 같으니깐. 지금 같이 나가요~~~
주로 오피스 와이프가 되는 스타일.
이것도 아무나 되는 건 아니다. 남자를 홀리는 스킬이 있어야 한다.

일에 관심이 없고, 그냥 놀고 먹으면서 취미생활 하고 싶은 여자들이 있다. 월급 550(세전) 받아도 아 우리회사 월급 너무 적어를
입에 달고 사는 인간들이다.
누구씨 월급이면 우리나라,, 동나이대에서 거의 최고급 아니야? 이러면
내가 일반 직장인들이랑 비교해야되나요? 이런 대답이 돌아온다. (대학원 나왔다 이거지)
일단 재미있는 걸 항상 찾고, 먹는 것. 즐기는 것을 삶의 최대 낙으로 여긴다. 이것 까진 뭐라 안하는데
대체적으로 일의 퀄리티는 낮다.
남자들이 시간에 공들여서 해논일을 머릿속으로 생각해보고 당연히 되는거 아니야? 라면서
무시하는 스타일. 실제 일해보면 시행착오를 수도 없이 겪어야 되는데 말이다.

마지막으로 존재감 없는 스타일. 조용하다. 가정적이다.
일은 자기일만 한다.
그리고 남일에 관여 안한다.
이상적인 타입이긴한데 의사소통이 약간 어려울 때가 있다.
ㅇㅇ    (05-27 )
나이 34쳐먹고 3년동안 저러고 있느니 다른 일 찾았으면... 국가적 낭비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1언니 제발 개수작 부리지마요 2019.06.20875
2유부녀의 실수 2019.06.20765
3열도의 딸바보 [15] 2018.09.2713700
4고증해 본 다비치 다리.gif 2019.06.20595
5자신을 버린 주인을 100km 걸어서 찾아간 이유 [8] 2018.12.068341
6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26] 2018.07.1619901
7엄마한테 보낸 문자 [9] 2018.12.299684
8피해의식에 사로잡힌 언냐 [26] 2018.12.2411581
9댓글로 팩폭하는 언냐 [23] 2018.12.1216351
10너무 이기적인 삼성 [49] 2018.12.1710211
11운동하면 좋은 점 [36] 2018.11.239360
12여자는 왼쪽, 남자는 오른쪽 선택한다는 사진2019.06.20445
13미친 선생들만...입는 옷....2019.06.19439
14우리가 고기만 먹고 야채를 안먹어도 되는 이유2019.06.20420
15학생주임한테 걸려 도망치는 고딩2019.06.20408
167군단 체력훈련 중 허리디스크 반응2019.06.20405
17변호사녀에게 29살이라 소개팅 취소된 남자2019.06.22400
18터미네이터(ver.2019).gif2019.06.20364
19채식주의자 콩고기에 대한 모순2019.06.23426
20A컵녀의 슬픈공감 ㅜㅜ2019.06.23395
21강원랜드 장기 주차 차량 [4] 2018.08.304602
22결혼 하는 이유2019.06.20346
23긍정왕의 코스튬 플레이2019.06.19347
24더 이상 마시멜로우 안 부르겠다 [16] 2018.12.054975
25요즘 동화책 근황.gif2019.06.20337
26조수애 취집 성공 [63] 2018.11.295764
27배우 송강호 충격적인 사실.jpg2019.06.20334
28자위행위 중독 진단2019.06.19329
29수상소감 레전드 [26] 2019.01.017916
30YG 계약서에 적힌 6대 금지 사항2019.06.19313
31오타쿠소리 안듣는 오타쿠 특징2019.06.20313
32치킨은 역시 튀겨야 맛있음2019.06.20310
33대륙의 처자.gif2019.06.23354
34유두노출 광고2019.06.19301
35노이어 귀도컷 [8] 2018.07.117281
36폴란드 여자 배구 선수 [6] 2019.01.27695
37상상과 현실2019.06.20295
38피노키오는 진실을 말했다2019.06.23323
39세르비아 기상캐스터의 태권도 실력 [11] 2018.07.065704
40콜라가 치아에 미치는 영향2019.06.20256
41친자 확인 의뢰 건수2019.06.23288
42점원의 이상한 취향2019.06.23274
43노숙자가 출연한 대학교2019.06.20246
44기아차 최신 광고 근황2019.06.20243
45독서실 금지 볼펜2019.06.20243
46공대생이 아빠가 되면2019.06.20243
47투블럭 해달라고 했더니 [17] 2018.11.206899
48너무 잘해도 안됨2019.06.23269
49방송사고 1초전2019.06.23256
50타노스 어딨어?2019.06.23250
51PIKA PIKA2019.06.23248
52한국인들 99.8 %가 가지고 있는 말투 특징2019.06.20221
53폭력의 역사 [33] 2018.12.153301
54요즘 학교에서 벌어지는 일2019.06.19216
55예비군 지각임박과 퇴소시간.2019.06.19214
56치코리타 목욕 후2019.06.23236
57피아식별 불가 [20] 2019.01.055823
58본인이 뉘우치니까 더 믿어보는 거죠 [23] 2018.10.173415
59열도의 풍속 문화2019.06.19209
60한국이 세계에서 1등인 부분2019.06.20208
61여름철 호불호 원탑 음식.jpg2019.06.23238
62게임중독이라고??2019.06.23230
63도심 공원에서 대마 재배 [12] 2018.12.303206
64남자 외모의 중요성 [42] 2018.10.163717
65배달의민족 레전드.JPG2019.06.19197
66공포의 탈코르셋 [17] 2018.10.155839
67처음 본 여자 머리 두번 내려친 썰2019.06.20197
68주사위로 만든 그림2019.06.20200
69와이프에게서 악마를 보았다2019.06.19200
70벗기려다.. 걸림2019.06.23212
71여자의 그거에 대해 알아보자2019.06.20196
72유쾌한 여자 손님2019.06.20195
73우리나라에 흡혈귀가 없는 이유 [17] 2019.01.034408
74백종원의 목살 스테이크 카레 레시피.jpg2019.06.23207
7580년대 첨단기술..2019.06.19193
768kg 쪘다는 선미 [7] 2019.04.061537
77동안이시네요??2019.06.20194
78학교다닐 때 리얼2019.06.23208
79펩시가 세계 6위의 군사력을 갖게된 날2019.06.20188
80너희 이거 할 줄 알아?2019.06.23207
81(ㅇㅎ)그녀의 기술2019.06.23198
82벽타고 올라가는 생선가시2019.06.19183
83여장 정모 처음 본 일반인 [1] 2018.08.292382
84한국군 최초로 야외 6주 훈련한 11사단 병사 후기2019.06.20179
85중국 삼합회 간부 초딩아들내미 클라스 ㅋㅋㅋ2019.06.23177
86[약혐] 국과수 감식반 현장2019.06.19177
87컨테이너 하우스 [34] 2018.09.163910
88멕시코의 치안 [30] 2019.01.046168
89검색으로 서핑하기 좋은곳가면 안되는 이유2019.06.20173
90사무라이의 나라2019.06.23190
9113일 하루에만 그린란드 빙하 40% 넘게 사라져...2019.06.20169
92핏불이 아이를 물었다면, 강형욱의 대처는?2019.06.19168
93거북왕 물대포2019.06.19166
94비상금 어디에 숨기면 좋을까요2019.06.23183
95한국영화 키스씬 레전드2019.06.19167
96개에게 물리는 2살 아이2019.06.20163
97업어치기 한 판2019.06.23178
98답이 생각 안 나 춤만 추는 전소민(스압)2019.06.20165
99모쏠들의 착각2019.06.19164
100오유 레전드) 딸딸이와 홍등가2019.06.20165
처음 | 이전 | 1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