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학자들 화들짝 여초식 역사강의
조회수 : 218       날짜 : 2019.05.17
한글학자들 화들짝 여초식 역사강의한글학자들 화들짝 여초식 역사강의한글학자들 화들짝 여초식 역사강의한글학자들 화들짝 여초식 역사강의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6]
가상화폐    (05-17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발암유발
ry    (05-17 )
하..시발 진짜 ㅋㅋ
진짜 내가 정신병에 걸린건지, 나라가 정신병자 소굴이 되어가는건지.
무뇌종족    (05-17 )
수 년전의 인터뷰인데 하도 어이없어서 기억하는 게 하나 있다.
최근에 본 책을 묻는 길거리 인터뷰였는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개미를 읽었어요 라고 하더라

그 당시 한창 저 새끼 소설이 붐이었지.

그러더니 하는 말이
개미가 그렇게 똑똑하다는 걸 처음알았어요
인간이 배울 점이 참 많ㅇ~~~~~

진심 뒈지는 줄 알았다.
당연 인터뷰한 피조물은 봊이었다.
영어발음은 세드릭잉글리쉬    (05-17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씨발년들 대단하다
흠    (05-17 )
정의공주가 창제과정에 관여했다는게 쌩구라는 아니고

『죽산 안씨 대동보』에 따르면 세종이 훈민정음을 창제할 때에 변음(變音)과 토착(吐着)이 잘 풀리지 않아 여러 대군들과 공주에게 풀어보도록 하였는데, 공주가 이를 풀어 세종의 칭찬을 듣고 노비를 상으로 받았다고 한다. 또한 세종이 창제된 훈민정음을 공주에게 주어 민간에서 시험해 보도록 하자, 공주는 그 결과를 세종께 바쳤다고 전해진다.
[네이버 지식백과] 정의공주 [貞懿公主]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여기서 죽산 안씨는 정의공주의 남편인 안맹담의 집안임.
소설로야 이 야사 저 야사에서 모티브 따따 쓸 수 있지
ㄹ    (05-17 )
문제는 이 족보가 위조됐을 가능성이 높은 족보라서...
ㅁㄴㅇㅁㄴㅇ    (05-17 )
반갑습니다 죽산 안씨 서원 주인 손자입네다
알파카75    (05-17 )
그냥 집현전학자들이 만든건데 ㅋㅋㅋ
이명박    (05-17 )
뭔 소리. 집현전 학자들이 만든건 아님.
ㅇㅇ    (05-17 )
너는 쟤네들 비웃을 자격이 없다;;
국문학과    (05-17 )
설마 이런 걸 혼자 만들었겠냐 해서 집현전 학자들과 같이 했을 거라 생각했는데 최근에는 세종이 거의 혼자 만들었다는 게 정설임.
ㅇㅇ    (05-17 )
언냐 나 머리 띵해졌어..
ㅇㅇ    (05-17 )
세종 혼자 99% 만들었고 나머지들은 1% 관여함
판타지 소설    (05-17 )
정의공주 시가인 죽산안씨 집안에서 훈민정음 창제 당시 수양대군 안평대군 정의공주가 도왔다라는 기록이 있다
그런데 그 책이 쓰여진게 1976년에 편찬된 족보라 미화했을 가능성이 높다
그기록 가지고 소설이 나온게 저건데 페미들이 미쳐서 진짜라고 믿는중

“世宗憫方言不能以文字相通 始製訓民正音 而變音吐着 猶未畢究 使諸大君解之 皆未能 遂下于公主 公主卽解究以進 世宗大加稱賞 特賜奴婢數百口”(세종이 우리말과 한자가 서로 통하지 못함을 딱하게 여겨 훈민정음을 만들었으나, 변음과 토착을 다 끝내지 못하여서 여러 대군에게 풀게 하였으나 모두 풀지 못하였다. 드디어 (정의)공주에게 내려 보내자 공주는 곧 풀어 바쳤다. 세종이 크게 칭찬하고 상으로 특별히 노비 수백을 하사하였다. 《죽산안씨대동보(竹山安氏大同譜)》
77888    (05-17 )
남녀갈등으로 정치적이득 챙기는 문통이랑
그거로 돈벌어먹는 영자새끼랑 누가더 개새끼냐
33남    (05-17 )
여성역사라... 김만덕밖에 모르겠네.
여자위인하면 선덕여왕도 나오는데.
야인시대처럼 드라마때문에 뻥튀기된 인물.

근데 선덕여왕 드라마 재밌게 봄 ㅋ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4857조국 사모펀드 출자자 [18] 2019.08.255
74856지구온난화 덕분에 시신 발견 [6] 2019.08.2532
74855공부의 신이자 청소년의 멘토를 자처 [11] 2019.08.2541
7485420년 만에 만난 친구 모습에 오열 [12] 2019.08.2546
74853고려대 풍경 [26] 2019.08.2550
74852개포동 디에이치 아너힐즈 [14] 2019.08.2540
74851여자친구와의 결별 선언 [8] 2019.08.2587
74850조민아씨가 또 또 [13] 2019.08.2573
74849아들 키가 커질까봐 걱정인 아빠 [13] 2019.08.2595
74848남자 아이돌의 벌크업 [36] 2019.08.2583
74847아직도 한국에 이런 가정이 [11] 2019.08.2587
74846이다희 잘 어울리는 복장 [7] 2019.08.25112
74845조국이 두려워지는 이유 [18] 2019.08.2580
74844밥 먹으랬더니 버럭 [7] 2019.08.2570
74843캐리어 만드는 과정 [7] 2019.08.2569
74842이례적인 그림 기증 타이밍 [2] 2019.08.2548
74841징병제 vs 모병제 논란의 강연 [26] 2019.08.2570
74840과연 문프의 존재감 [33] 2019.08.2553
74839역시나 깨어있는 분들 [10] 2019.08.2562
74838조국의 세 가지 대역죄 [18] 2019.08.2548
74837유병재 유튜브 상황 [27] 2019.08.2582
74836그녀의 변장술 [9] 2019.08.2562
74835가족 사생활까지 공개하는 게 상식적인가? [29] 2019.08.2566
74834수용소의 여인들 [7] 2019.08.2575
74833이미 다 검증했다 [21] 2019.08.2555
74832서울대 집회 의대생의 일침 [43] 2019.08.2573
74831김희철 놀리다 역습 당한 전현무 [6] 2019.08.2576
74830연예계 최악의 이혼 폭로전 [27] 2019.08.2588
74829정찬성도 장담 못한다는 연예인 [14] 2019.08.2576
74828끝판왕 지령 떨어졌다 [33] 2019.08.2573
74827남자들은 군대 얘기만 나오면 [12] 2019.08.2565
74826갑자기 이런 말은 왜 하는지 [19] 2019.08.2545
74825한국을 참교육 시키는 방법? [12] 2019.08.2544
74824이제는 일상이라 다들 관심도 없음 [17] 2019.08.2535
74823몸매 안 좋은 사람은 못 입는 의상 [16] 2019.08.2595
74822소아과 여의사가 본 조국 논문 [36] 2019.08.2555
74821뉴욕에 새로 지어진 유리궁전 [11] 2019.08.2554
74820고깃집 알바하다가 마음의 상처 [4] 2019.08.2562
74819아는 황님 [11] 2019.08.2568
74818게스트 따위는 관심 없는 고정멤버 [4] 2019.08.2596
74817파도파도 점입가경 [11] 2019.08.2567
74816딘딘의 인싸템 [2] 2019.08.2573
74815아씨의 합격 수기 [4] 2019.08.2470
74814복지 사각지대 [15] 2019.08.2460
74813머리 테러 당하고 울었다는 처자 [10] 2019.08.24111
74812위기의 30대 여자들 [62] 2019.08.24146
74811기적의 논리 [54] 2019.08.2473
74810뭐? 교수 딸이 논문에 이름을 올려? [43] 2019.08.2480
74809알뜰살뜰 그 자체 [45] 2019.08.2472
74808청문회 하든 말든 [37] 2019.08.2468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