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남성을 향한 통렬한 일침
조회수 : 455       날짜 : 2019.05.15
젊은 남성을 향한 통렬한 일침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6]
로로로    (05-16 )
내가 무매력인거 인정 근데 그 이상으로 무능력해서 결혼할 자신이 없음 돈없는 사람 살기 힘들다...
아아    (05-15 )
뼈 맞았다고 뼈 뼈
그렇다면    (05-15 )
문제는 상폐녀들도 똑같은 논리를 펼치고 있다는 점,,,,,,
그래서 결혼에 제일 방해되는 사람이 친한 노처녀 노총각임
본인이 실패했다는 걸 인정하기 싫으니
끊임없이 결혼제도에 대한 비판을 쏟아냄
자기는 도태된게 아니라 선택한거라고 자위하는
성별에 국한된 게 아님
ㅁㄴㅇㄹ    (05-15 )
어쨋든 결혼은 높은확률로 ㅈ같긴함..
ㅋㅋㅋ    (05-15 )
페미들 반대방향에 있는 거네...뭐라고 불러야 하냐?
이경규    (05-15 )
한남?? 늙병필??
레이    (05-15 )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고 본다. 그런 사람도 있지만 아닌 사람도 있지. 실제로 나같은 경우에도 최근 사겼던 여자들이 다 붙잡았고 지금도 날 좋아하는 여자도 있다. 그리고 연봉도 높고 여자랑 말도 잘 한다 처음엔 낯가리지만 ㅎㅎ 아무튼 나는 윗세대의 여성분들의 고통을 현 세대들이 보상 받고 남자라는 이유만으로 역차별 당하는 게 큰 문제라 생각한다. 우리나라는 너무 남아선호사상이 짙었다. 근데 지금은 정반대지 균형이 완벽하게 틀려지고 있다. 어쩌면 100년 후에는 그 균형이 맞을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남자라는 이유만으로 혜택은 없지만 남자라는 이유만으로 책임과 짊어져야 할 정신적 금전적인 관계가 있다. 심지어 무고죄 처벌 받는 경우는 1/10조차 안 되고 여성성상담 센터는 100개가 넘는데 남성센터는 1개 조차 없고 여성부는 있지만 남성부는 없다. 여성가족부라니? 이게 말이 되냐? 가족부면 가족부지? 여성을 위한 제도와 시스템은 수백개가 생기는데 그에 반해 남자를 위한 정책은 군대 밖에 없다 ㅋㅋㅋㅋㅋㅋㅋ 합리적이고 논리적인 불만과 타당성이지 저건 서양에서나 할 법한 얘기고 우리나라는 극단적인 남성중심사회에서 여성중심사회가 되버렸다. 결국 시대를 잘못 타고나 불쌍한 2030대 남자들 대접은 못 받지만 여전히 결혼비용 2~5배 내야 함 ㅋㅋㅋ
레이    (05-15 )
그리고 동시에 여성이란 이유만으로 밤길을 두려워 하고 화장실을 못 가고 몰카에 시달리고 성희롱을 당하고 생리대를 국가에서 지원 받지 못 하고 낙태죄에 대한 책임을 받는 것에 대해선 반대한다. 나는 남자고 여자고간에 사람대 사람으로서 생각하지 성별을 고려해서 이익을 취하려하진 않기 때문이다.
ㄹㅇ    (05-15 )
ㅋㅋㅋ 네가 예외인 거지. 저 게시물에선 단적으로 .실패.한 남자들이라고 되있음.

경쟁에서 낙오된 사람에게 하는 말이지 너같은 논외인 사람을 얘기하는 게 아님.

물론 크게 봐선 사이드 이펙트를 느꼈다는 너의 말엔 동감.
ㅋㅋㅋ    (05-15 )
나는 그냥 나 못난거 인정하고 포기하고사는데 ㅎㅎㅎ
야옹    (05-15 )
으이구 못난놈
ㅇ    (05-15 )
꼴페미 뼈때리던 사람이

이번에는 나이 40 모쏠남 뼈때림
킁...    (05-15 )
이미 여우와 포도우화로 동화책좀 읽은 초딩도 다 알만한 문제인데 진심으로 저렇게 생각한다고?
남자도 ㅄ많고, 여자도 많은데 결국에는 자기 선택이지 뭐... 남자고 여자고 반대편에게 분노를 표출하고 증오할 필요는 없다고 봐.
ㅇㅇ    (05-15 )
ㅉㅉ
발버둥 칠수록
더 티나
울지마바보야    (05-15 )
열성종자들은 결국 도태되고 살라져버리고
우성종자만 살아남는 생태계 패러디임이 유감스럽다
123    (05-15 )
형님들 제 상황좀 적을게요..
제 개인 사정으로 여자친구와 3달간 못본 상황에서 이번 6월에 여행가기로 한 상황이고요
여자친구가 해외여행 가고 싶어했고 저는 가까운 곳 말하는 줄 알고 그러자고 약속을 했네요...
그런데 알고보니 여자친구가 말한 해외는 유럽이었고, 계속 조르니 그당시에는 제가 말을 "상황봐서 여유되면 가자고" 말을 해놓고, 현재 자금상황 판단해보니 가격이 부담된다고 싼 곳 가면 안되겠냐고 물어봤어요.

그런데 여자친구는 자기 그동인 못보고 참아왔으니까 그 보답으로 해외여행 가면 안 되냐고 말하길래 솔직하게 제가 부담된다고 말했어요.
그러니 주변 지인에게 돈 빌려서라도 가면 안되냐고 말하네요..여자친구의 이런 모습을 처음 봐서 잔소리를 하니까 그럼 약속은 왜했냐길래 약속을 언제했냐고 물어보니 여유되면 간다는 말이 약속이었다 하네요. 자기였으면 돈을 빌려서라도 갔을거라고...
제잘못인가요..?헤어지자는 여자친구 붙잡아야하는건지...
최후의 호갱    (05-15 )
딸잡고도 잡고 현자타임에도 여친생각나면 붙잡아라
ㅇㅇ    (05-15 )
ㅋㅋㅋㅋ방생하지 마십쇼 형님
시간은 공평하다    (05-15 )
여자친구는 당신을 호구로 생각하며 고생하며 힘들게 번 당신의 돈을 거머리처럼 냠냠쩝쩝 입맛다시며 호시탐탐 노리고 있습니다
당신은 그걸 알면서도 비루해진 감정과 썩은내가 진동하는 추억을 코를 막고 붙잡고 있는 상태입니다. 그만 내려놓고 신선한 공기를 찾아떠나세요. 끝이 있어야 새로운 시작이 있는겁니다
ㅂ    (05-15 )
와.. 이런 건 땡빚을 내서라도 가야 남자지..
ㅇㅇ    (05-15 )
그런 미친년을 붙잡아야 하는지 묻는 니가 한심스럽다
ㄹㅇ    (05-15 )
이쁘면 붙잡고, 아니면 마라.

애초에 이렇게 하소연하는 니 인생이 레전드다.
OMS    (05-15 )
니를 개 좃 호구로 보는구나
내 주변 월 매출 말고 세후 수입 2천 넘는 번듯한 총각 원장들도
여자친구 데리고 유럽 안가더라.
유럽이 뉘 개집 이름이냐......갔다 오면 5백 순삭인데
꽁씹 마인드도 적당히 해야지 ㅋㅋㅋ

아 아니다 꼭 데리고 살고 백년 해로 해라 ㅋㅋ
1234    (05-15 )
근데 이거는 남녀 바꿔도 마찬가지
ㅇㄷㅇ    (05-15 )
난 현명하다
이세상 여자들은 다 나같은 개호빗씹멸치을 싫어한다는 것을 잘 알고있다 이거슨 팩트
그래서 난 여자들에 신경 껐다
착하니까 돈좀 줘라
6777    (05-15 )
영자형 공감능력좀 키워요
연봉 세후 2억이상이고 결혼은 자신의 선택에 의해서 안한다는 필와성님들 입장에서는 영 받아들이기 어려운 게시물인데.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1너무 이기적인 삼성 [50] 2018.12.1718589
2인구밀도가 높아지면 생기는 일 [39] 2018.12.1419688
3줄리엔 강에게 심쿵한 여배우 [29] 2019.08.24162
4조현 착시 [7]2019.08.24147
5딸로 태어난 엄마가 아들을 이해할 수 없는 이유 [27]2019.08.24123
6고속도로의 미친 아반떼 [34] 2019.08.24139
7헌팅 실패한 한남의 폭행 [48] 2019.08.24125
8전진이 숨기고 있던 가정사 [12] 2019.08.24117
9신혼일기 남작가가 폭로한 안재현 스타일 [20] 2019.08.24124
10자식 학원 34개 다니게 하는 연예인 부부 [24] 2019.08.24120
11요즘 유재석을 보면 슬퍼진다는 유희열 [11] 2019.08.24113
12위기의 30대 여자들 [62] 2019.08.24146
13케이팝 좋아하는 미국인들이 당하는 일 [45] 2019.08.24110
14열도의 딸바보 [16] 2018.09.2718911
15수사 중인 내용이라 말해서는 안 된다 [8] 2019.08.24103
16조민아씨를 직접 가르친 부산대 교수들 [32]2019.08.24114
17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26] 2018.07.1624670
18이종범이 부러운 양준혁 [9] 2019.08.2495
19한국말 실력을 숨겨야 하는 이유 [17] 2019.08.24100
20문재인 육참골단 해야 한다 [30]2019.08.2491
21판에서도 까이는 한남더힐 커뮤니티 [4] 2019.08.2496
22송파 헬리오시티 근황 [15] 2019.08.2494
23남자에게 먼저 대쉬해본 적 있나요? [32] 2019.08.2497
24이봉주가 된 쌈디 [19] 2019.08.2498
25지소미아 종료 결정 사유 [92]2019.08.2486
26저는 정치 이야기 안 해요 [35]2019.08.2478
27머리 테러 당하고 울었다는 처자 [10] 2019.08.24111
28피해의식에 사로잡힌 언냐 [27] 2018.12.2416237
29원정출산 시민권 중단 검토 [20] 2019.08.2479
30투표 조작 진상위 멘트 [4] 2019.08.2478
31임대 자녀 섞인 학교 싫다던 학부모들 패소 [27] 2019.08.2483
32댓글로 팩폭하는 언냐 [24] 2018.12.1220675
33뭐? 교수 딸이 논문에 이름을 올려? [43] 2019.08.2480
34폐지 130kg 가격 [20]2019.08.24115
35끝까지 지지하는 이유 [34]2019.08.2499
36거기가 너무 커서 불매가 난감 [13]2019.08.24126
37야당 뺀 국민청문회 OK [38] 2019.08.2462
38운동하면 좋은 점 [36] 2018.11.2311520
39청문회 하든 말든 [37] 2019.08.2468
40반도의 신상 마늘 [28]2019.08.2480
41도로 위의 나이팅게일 [24]2019.08.2466
42경제부총리의 걱정 [15] 2019.08.2459
43기적의 논리 [54] 2019.08.2473
44특혜가 어느 정도 사실로 드러나면 [34] 2019.08.2465
45알뜰살뜰 그 자체 [45] 2019.08.2472
46강원랜드 장기 주차 차량 [5] 2018.08.307922
47이경규가 마음에 든 솔직함 [11]2019.08.2493
48딘딘의 인싸템 [2] 2019.08.2573
49참다참다 한마디 하시는 경기도교육감 [35]2019.08.2475
50BBC와 인터뷰한 장관 [31]2019.08.2470
51초고교급 박사 [11]2019.08.2474
52아씨의 합격 수기 [4] 2019.08.2470
53게스트 따위는 관심 없는 고정멤버 [4] 2019.08.2596
54운명을 건 6행시 [9] 2018.07.128621
55서울안보대화 공식초청 검토 [20] 2019.08.2451
56태국에서 발견한 한국어 초월번역 [9]2019.08.2482
57안재현이 그분들에게 욕 먹는 이유 [20]2019.08.2475
58세르비아 기상캐스터의 태권도 실력 [11] 2018.07.067577
59자신을 버린 주인을 100km 걸어서 찾아간 이유 [8] 2018.12.0611092
60노이어 귀도컷 [8] 2018.07.119279
61소득주도성장의 결과 [27]2019.08.2462
62복지 사각지대 [15] 2019.08.2460
63얼마 전 중국에서 실종된 영국대사관 직원 [8]2019.08.2470
64폭력의 역사 [33] 2018.12.155759
65쿨한 이혼 레전설 [11]2019.08.23123
66정형돈 탈모 상황 [12] 2019.08.13775
67투블럭 해달라고 했더니 [17] 2018.11.209208
68수상소감 레전드 [26] 2019.01.0110380
69가족이 관리해서 나는 몰랐다 [7]2019.08.2462
70파도파도 점입가경 [11] 2019.08.2567
71미국의 반박 [43]2019.08.2482
72우리는 이런 나라에 살게 됩니다 [27]2019.08.23123
73실험실에서 본 적 없다 [9]2019.08.2383
74춤까지 완벽하게 소화 [8] 2018.07.241049
75피아식별 불가 [21] 2019.01.058287
76제동신 빡치셨다 [22]2019.08.2390
77본인이 뉘우치니까 더 믿어보는 거죠 [23] 2018.10.174898
78더 이상 마시멜로우 안 부르겠다 [16] 2018.12.057586
79처제의 숨겨져 왔던 감정 [12] 2019.01.048790
80설움 폭발한 임산부 [42] 2018.12.153543
81위기의 홍석천 [6] 2019.01.035740
82공포의 탈코르셋 [17] 2018.10.157730
83구혜선 최근 비쥬얼 [17]2019.08.23174
84철인 3종경기에 도전했던 이동우 [14]2019.08.2375
85선택적 정의 [7]2019.08.2380
86멕시코의 치안 [30] 2019.01.047959
87부산대 의전원 교수의 내부고발 [23]2019.08.2443
88센세가 또 [27]2019.08.2392
89오럴 해저드 [42]2019.08.2391
90목숨을 건 스웩 [16] 2018.12.105128
91아는 황님 [11] 2019.08.2568
92서울대 의대생의 생각 [19]2019.08.23117
93날카롭고 통렬한 정의의 아이콘 [50]2019.08.2374
94지적 허영심이 낳은 괴물 2018.09.182072
95도쿄대공습을 회상하는 미군 파일럿 [23]2019.08.2386
96조수애 취집 성공 [63] 2018.11.298161
97한국관광공사 홍보대사의 고충 [16]2019.08.23104
98젊은 영혼 피 빠는 어른들 [19]2019.08.2396
99도심 공원에서 대마 재배 [12] 2018.12.305016
100목욕탕 계엄령 [21] 2019.01.045276
처음 | 이전 | 1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