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을까?
조회수 : 143       날짜 : 2019.05.12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을까?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0]
ㅁ    (05-12 )
애초에 행복이 인생의 최종목표가 아니라고 생각함.
본인이 생각한 가치추구와 완성이 인생의 정점 혹은 방정임
ㅇㅇ    (05-12 )
가치추구 완성이 행복임
유식한척 ㄴㄴ
ㅁ    (05-12 )
가치추구의 완성에 부과적으로 따라오는게 행복인거지
어떻게 사색해야 행복으로 완결지을수잇는거지?
아리스토텔레스말씀    (05-12 )
가치추구의 완성이 결국 뭘 가져다 주지? 행복이지.
왜 가치추구의 완성을 하려하지? 자신의 만족감을 위해서
그 만족감은 뭘 의미하는 거지 ? 행복
ㅇㅁㅇ    (05-12 )
돈이 많다면 내가 아는 착한사람들과 사업을 해서 고객들에게 친근한 세탁소아재나 슈퍼아재처럼 소소하게 버티다 죽고싶다라고 생각하지..만 돈이없다 로망이지
국장    (05-12 )
나는 무식해서 뭐라 표현해야할지 모르겠지만.
내가 작년 연봉상 월 실수령이 600이 조금 안됐음.
근데 그때는 야근이 쩔었고. 게다가 내가 완전 아는분야와 모르는 분야를 같이 해야하는 형태라서 스트레스도 많았고
상무 이 색히도 맨날 없으면 가라라도 만들라는 주의라 진짜 스트레스 쩔었음.
작년에 그만두고 조그마한 장사를 하고 있는데 음식장사 같은게 아니라 상품 사다가 인터넷에 파는 밴더임..
지금은 200못되게 범. 어차피 혼자 살아서 돈들어갈데가 많지 않지만...
행복함은 진짜 이전과 비교하면 이루 말할수 없음.
10시에 일어나서 커피 한잔 끓여먹고(멋있게는 아님) 전날 주문 체크하고 배송 작업 좀 하고
오후에 운동갔다와서 3시에 한번더 주문확인하고(맨날 잘 팔리는것도 아님..) 그리고 친구들 만나서
저녁먹거나 산책하고...
그전엔 돈은 많이 벌어서 스트레스 푼다고 인터넷쇼핑 막 지르고 뜯지도 않은 박스가 그대로 있는 경우도 있고
내가 뭘샀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허다했는데
지금은 딱히 옷도 사입지 않고 그냥 먹는것도 술 보다는 적당히 맛난거 그때 먹고 싶은 저렴한걸로 먹다보니
돈도 많이 줄지 않고 그 수입에도 저축이 되더라...

돈이 행복에 최우선인지 그래서 진짜 이제는 잘 모르겠다.
앙기모띠    (05-12 )
커피는 먹는다고 하는것보다
마신다고 하는게 더 좋을 것 같아용~
사업 번창하시고용~
ㅁ    (05-12 )
앙기모띠    (05-12 )
넴 커피를 먹는다 라고 해도 비문은 아니지만
액체의 경우 마신다고 하는게 쫌 더 자연스럽게 느껴져서요:)
ㄴ    (05-12 )
그게 그냥 니 생각이라고
저렇게 길고 정확하게 설명해줘도 못 알아 처먹으면... 에휴...
하여간 씨발 쓸데없는 자존심으로 남 피곤하게 하는 새끼들 그냥 다 뒤졌으면
ㅁ    (05-12 )
그냥 닥치세요:)
ㅇㅇ    (05-12 )
행복은 정신승리다.
나 자신이 합리화만 오지게 잘하면 행복하게 살 수 있음.
만약    (05-12 )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없다면 돈이 부족한 건 아닌지 확인 해 봅니다.
ㅇㅇ    (05-12 )
모든 고민의 95% 는 돈으로 해결할수 있다.
.    (05-12 )
하 진짜 전형적인 개소리를 맞는 소리처럼 선동하는 스타일이네.
좀 걸러들어 이런것좀 이런거에 정답이란건 없다.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행복하다고?
그건 일반인 수준에서의 이야기고 저기 통계에서도 각 나라별 중산층 통계인데 개소리를 쏴발리고 있네.
보통 소득 월3000천 넘어가면 돈하고 행복의 증가도는 차이가 없어진다. 진짜 확실한 통계이고 직접 그걸 얘기해주는 부자들도 많음.
저건 3000천 밑따리들 얘기니까 당연히 비례하는거고.
ㅁ    (05-12 )
3k? 형 미국쪽이라 3000천 쓴거임? 3000천은 난생 처음보는데 ㅋㅋ
ㅇㅇ    (05-12 )
형.. 그런 걸로 딴지걸지마, 없어보여
그정도는 실수일 수도 있는거지
힘내라    (05-12 )
월 3천이 행복하다고? ㅎㅎ
노동 안하고 월 3천이면 돈에 매이지 않는 시작점이지.
ㅇㅇ    (05-12 )
월 3000천이면 3백만원 말하는거 아님?
ㅇㅇ    (05-12 )
3백을 그렇게 복잡하게 쓰겠어..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5588링링이 남기고 간 차주들의 절규 [12]2019.09.09202
75587요즘 대학생들의 최대 고민 [8]2019.09.09201
75586원본 제출 요구 거부 [17]2019.09.09179
75585웃을 때 입만 웃는 이유 [6]2019.09.09213
75584결국 제명된 빤쓰 [6]2019.09.09186
75583올해 마흔 아홉 누님 [7]2019.09.09293
75582지갑 주운 고등학생 [8]2019.09.09193
75581효불효 갈리는 초딩 딸 [2]2019.09.09223
75580라면집에서 둘이 먹는데 4만4천원 [4]2019.09.09240
75579주어만 바꾸면 [11]2019.09.09144
75578아스달 연대기 드디어 등장한 라니스터 가문 [51]2019.09.09186
75577보복운전 돌빵 사건 [51]2019.09.09183
75576표창원식 마술쇼 [30]2019.09.09157
75575날씨 알려주는 돌맹이 [14]2019.09.09126
75574스무살쯤에 한 번씩은 다 그래 [35]2019.09.09220
75573윤석열 그는 누구인가? [41]2019.09.08135
75572사이버펑크 in 조선 [11]2019.09.08141
75571지하철 적자의 핵심 요인 [50]2019.09.08173
75570감히 내 여자친구를 맞춰? [49]2019.09.08232
75569참전용사 오피셜 [7]2019.09.08159
75568스시녀와의 카톡 현역 군인의 눈물 [14]2019.09.08226
75567여당과 청와대의 고민 [23]2019.09.08121
75566우주여신 조민아 근황 [15]2019.09.08232
75565조카콜라 일침 터졌다 [6]2019.09.08205
75564깡패의 순정 [26]2019.09.08190
75563유쾌한 미국 예능 [13]2019.09.08180
75562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 [25]2019.09.08175
75561기소 당한 사모님 [27]2019.09.08143
75560승용차에서 아버지와 딸을 구한 시민들 [7]2019.09.08128
75559허경영의 예언 [26]2019.09.08175
75558욱일기 항의에 대한 IOC 공식입장 [27]2019.09.08129
75557도의원이 술자리에서 장애인 폭행 [12]2019.09.08141
75556조선족의 불만 [20]2019.09.08150
75555후보자 본인이 밝힌 사상 [46]2019.09.08143
75554판증서 발급 완료 [3]2019.09.08103
75553이게 어쩔 수 없는 현실이에요 [11]2019.09.08153
75552방송 중 양말 벗는 채연 [10]2019.09.08263
75551어쩌면 퍼스트레이디 [26]2019.09.08158
75550안재현이 신혼일기에 나온 이유 [4]2019.09.08168
75549일본 방송 출연한 장관 후보자 [13]2019.09.08122
75548강릉 북한 잠수함 침투사건 UDT 에피소드 [7]2019.09.08142
75547민주당 의원 금태섭의 패기 [11]2019.09.0885
75546어린이집 치어리딩 수준 [14]2019.09.08188
75545한 시간만 나한테 써라 [9]2019.09.08153
75544김민교 사과문 [8]2019.09.08129
75543여자 중학교에 간 축구선수 [3]2019.09.08256
75542정의로운 정당 근황 [12]2019.09.08122
75541이 형은 다 좋은데 [4]2019.09.08150
75540원터치 텐트 [5]2019.09.08163
75539시집 잘 간 여배우의 이혼 [8]2019.09.08273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