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에 인생의 진리를 깨달은 여성
조회수 : 358       날짜 : 2019.04.25
20대에 인생의 진리를 깨달은 여성20대에 인생의 진리를 깨달은 여성20대에 인생의 진리를 깨달은 여성20대에 인생의 진리를 깨달은 여성20대에 인생의 진리를 깨달은 여성20대에 인생의 진리를 깨달은 여성20대에 인생의 진리를 깨달은 여성20대에 인생의 진리를 깨달은 여성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8]
11    (04-25 )
진리다 진짜 인생은 혼자야
그렇다면    (04-25 )
어느정돈 맞는거 같음
가족 없으면 고독사한다는데
가족들한테 들어가는 돈 다 저축하면
따뜻한 노후 가능할 거 같은데?
요새 애 1명에 억 단위로 돈 들어가는데
거기다 결혼할땐 정신나간 여자 만나면 꼴랑 2천만원 들고와서
나중에 이혼할때 재산 분할해달라고 하고,,,,,,
점점 안하는게 답인거 같아
ㅇㅇ    (04-25 )
다른건 몰라도
친구와 가족은 이해 못하겟네
1    (04-25 )
난 이해되는데? 가족은 이해 안돼도 친구의 우정이란건 별것없다 진짜
ㅇㅇㅈㅌㅋ    (04-25 )
안타깝다 화이팅
1    (04-25 )
나이 먹으면 최고의 친구는 돈이야 쪈 영원히 변치않는 친구지
ㅇ    (04-25 )
진짜야~ 잘되도 욕하고 못되도 욕하고
막상 진짜 도움 주는건 없고
그냥 술안주나 이야기 거리 삼는 정도나 되구
도움 많이 받으면 부담된다고 꺼려하고
도움 않주면 야박하다고 꺼려하고
그냥 그렇던데?

그냥 나중에 가만있다가
잘되거나 할때 배알 꼴린다고
뒤통수나 안치면 그걸 친구라고 부르는지 모르겠다
마라도나    (04-25 )
맞다 돈때문에 가족이고 친구고 다 갈라지는 시대인데
ㅇㅇ    (04-25 )
저거 이해 못하는 애들은 중산층 가정에서 자란 씹인싸들임. ㅇㅇ
ㅁㄴㅇㄹ    (04-25 )
남에 의지안하고 혼자 행복하게 살수있고 내 시간을 즐길수 있다면 그게 바로 성공한 인생
ㅁㅁ    (04-25 )
저려면 우울증 생김. 예전에 해봐서 앎.
마라도나    (04-25 )
우울증 안걸려....사람마다 틀리다
진리가아니야    (04-25 )
저런 생각이 만능이 아님
높은확률로 고립될확률이 높다고봄 그이후엔 헬이지
1    (04-25 )
횽아가 죽자살자 합숙까지하면서 20대초중반 지내던 불알친구들 요샌 1년에 1번만난다 그 한번이 누구 누구 돌아가셨데라고 연락오면 절차상 만나는거지
우정? 그딴건 환상이야 철없을때 순순햇을때 시절 지나면 쓸모없어진다
친구들 안만나도 직장동료 동네 주민들과 친하게 얼마든지 즐거운 생활이 가능하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나이 먹어가면 돈이 최고의 친구다 횽도 10대 20대때 산전수전 다겪어봣지만 우정이란건 한때 신기루다
마라도나    (04-25 )
한가지 확실한건 우정입에 달고 사는놈치고 제대로된애 없더라 ㅋ
11    (04-25 )
나도 40대 되니깐..우정 다 깨지더라.
각자 가정꾸리고 힘들게 사는데 우정은 씨발이더라.
친구가 돈 잘벌고 잘나가도 친구한테 아부떨지마라.
자신만 비굴해지지 건지는거 하나 없다.
하지만, 난 많은 친구들과 말어졌지만
2명은 남더라. 내가 힘들때도 좋을때도 항상 예전이랑 똑같은 놈들.
우정..아무것도 아닌거 맞는데 가끔은 성격이 서로 착하고 솔직하고 남에게 피해안주는 그런 친구들끼리 만나면 평생갈수도 있다.
누굴 만나냐에 따라 달라질수 있다고 본다.
누구에게는 결혼이 조깟고
누구에게는 행복하듯..누군가를 만나냐가 중요한거 같아
ㅇㄷㅇ    (04-25 )
존나 심오한 듯 하지만 결론은 빤쓰 보인다
1    (04-25 )
피자나 치킨이나
나눠먹으면
짜증난다 2배로 빨리 줄어든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1엄마한테 보낸 문자 [9] 2018.12.299121
2특이한 한국식 나이 문화 [36] 2019.05.272768
3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25] 2018.07.1619325
4열도의 딸바보 [15] 2018.09.2712969
5요즘 아들 성교육 [9] 2019.05.272224
6비만이 왜 나쁜가의 토론에 등장한 비만 모델 [13] 2019.05.272121
7조수애 취집 성공 [63] 2018.11.295407
8너무 이기적인 삼성 [49] 2018.12.179703
9수상소감 레전드 [26] 2019.01.017584
10자신을 버린 주인을 100km 걸어서 찾아간 이유 [8] 2018.12.067739
11댓글로 팩폭하는 언냐 [23] 2018.12.1215822
12피해의식에 사로잡힌 언냐 [26] 2018.12.2411049
13강원랜드 장기 주차 차량 [4] 2018.08.304230
14손흥민이 헤딩을 안하는 이유 [11] 2019.05.271452
15야구장 키스타임에서 시작된 인연 [13] 2019.05.271454
16남자연예인이 말하는 군대 훈련소 [19] 2019.05.271402
17노이어 귀도컷 [8] 2018.07.116958
18운동하면 좋은 점 [36] 2018.11.238850
19더 이상 마시멜로우 안 부르겠다 [16] 2018.12.054609
20탈퇴한 걸그룹 멤버 근황 [13] 2019.05.271277
21여경 준비생들에게 일침? [21] 2019.05.271245
22메이저급 누님 [8] 2019.05.271194
23투블럭 해달라고 했더니 [17] 2018.11.206641
24남자 외모의 중요성 [42] 2018.10.163506
25세르비아 기상캐스터의 태권도 실력 [11] 2018.07.065416
26우리나라에 흡혈귀가 없는 이유 [17] 2019.01.034200
278kg 쪘다는 선미 [7] 2019.04.061329
28구리포천 고속도로 급발진 추정 [32] 2019.05.27876
29피아식별 불가 [20] 2019.01.055604
301달러 받고 앤트맨이랑 하실래요? [4] 2019.05.27853
31조개구이녀 [10] 2018.08.127514
32너무 예쁜 시누이 [61] 2018.11.242035
33학폭 가해자가 연락도 없이 직접 찾아온다고? [17] 2019.05.27838
34컨테이너 하우스 [34] 2018.09.163720
35도심 공원에서 대마 재배 [12] 2018.12.302990
36125억 받고 징역 6년 가능? [8] 2019.05.27758
37손흥민의 세계적 입지 [7] 2019.05.27745
38폭력의 역사 [33] 2018.12.153065
39공포의 탈코르셋 [17] 2018.10.155623
40여장 정모 처음 본 일반인 [1] 2018.08.292183
41처제의 숨겨져 왔던 감정 [11] 2019.01.047063
42목숨을 건 스웩 [16] 2018.12.103964
43여경 레전드 [7] 2019.05.26710
44야스쿠니 신사 탐방기 [15] 2019.05.27691
45본인이 뉘우치니까 더 믿어보는 거죠 [23] 2018.10.173182
46멕시코의 치안 [30] 2019.01.045975
47페미 친구한테 조롱 당한 언냐 [32] 2019.01.043024
48기차 좌석 혼자 2개 쓰는 게 이상한가요? [58] 2018.12.012925
49충주시 홍보팀 유튜브 진출 [4] 2019.05.27592
50싱크대에서 손 씻는 남편 [26] 2019.05.26595
51인정할 수 밖에 없는 여성전용 [13] 2018.12.242116
52무개념 무단횡단 [7] 2019.05.27577
53최신 OECD 37개국 정책 [11] 2019.05.27554
54천조국의 기상이변 [10] 2019.05.27552
55열도의 밀덕녀 [2] 2019.05.26550
56효린 학폭 폭로 [20] 2019.05.26557
57목욕탕 계엄령 [21] 2019.01.044512
58서양에서 먹어주는 동양 미녀? [5] 2019.05.26540
59구하라 전남친 근황 [6] 2019.05.26530
60시어머니가 임신을 했습니다 2019.05.26536
61반도의 페이크 택시 [24] 2019.01.012658
62설움 폭발한 임산부 [42] 2018.12.152392
63EA에 항의하는 잉글랜드 4부 리거 [2] 2019.05.26525
64갑자기 숙연해진 마리텔 녹화장 [19] 2019.05.19514
65구하라 자살 시도 [8] 2019.05.26505
66외도를 목격한 남편 [68] 2018.12.223308
67시청자 게시판 난리난 사건 [19]2019.05.26488
68한국에서 리메이크 될 예정인 일드 [14]2019.05.26475
69선릉역 칼부림 사건의 진실 [24] 2019.01.012556
70어필하는 조현 [7]2019.05.26468
71아이폰 쓰는 남자 [62] 2018.12.114170
72장예원 허리 라인 [4]2019.05.26461
73대장내시경 대참사 [40] 2018.12.203176
74제갈량을 가지고 놀았던 유선 [4]2019.05.26456
75사탄이 가장 많이 사는 땅 [7]2019.05.26449
76여경 풀영상 공개 후 그분들 반응 [20]2019.05.18439
77훈훈한 배달 사고 [6]2019.05.26446
78비트코인 단톡방 레전드 [33] 2018.12.193817
79황금종려상 기생충과 제작비가 같은 한국영화 [2]2019.05.26442
80군인 이름 레전드 [39] 2018.12.311004
81아빠와 아들의 위험한 스포츠 [9]2019.05.26411
82운명을 건 6행시 [9] 2018.07.126751
83억만장자의 사망 원인 [3]2019.05.26400
84강호동 스쿼트 260 치던 시절2019.05.26402
85위기의 홍석천 [6] 2019.01.033919
86물 들어올 때 노 젓는 삼성 [1]2019.05.26398
87사막을 건너는 거북이 [3]2019.05.26389
88한채영 리즈 시절 [15] 2018.12.023665
89미국의 유일한 약점 2018.09.221971
90뭐? 17살 차이 커플? [13]2019.05.18471
91우리 몸 제2의 뇌 [20]2019.05.20381
92중국의 티베트인, 위구르인 대학살 [1] 2018.08.251480
93죽고 싶은 이별 [6] 2018.10.111406
94중독이 안 되는게 자랑 [3]2019.05.26376
95설리 인스타 근황 [5]2019.05.25374
96엄마는 날 낳고 잃은 게 뭐야? [41]2019.05.23366
97OECD 세계포럼 한국인 참가자 클라스 [13]2019.05.26369
98어떻게 해야 아내가 개선될까요? [53]2019.05.21359
99파출소에서 만난 무당파와 소림사 [19] 2019.01.072872
100햄버거 매장에 총 쏜 범인 변호 2018.09.181063
처음 | 이전 | 1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