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조국 날씨 상태
조회수 : 86       날짜 : 2019.02.20
천조국 날씨 상태천조국 날씨 상태천조국 날씨 상태천조국 날씨 상태천조국 날씨 상태천조국 날씨 상태천조국 날씨 상태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43]
실사    (02-20 )
투모로우
ㅇㅇ    (02-20 )
요즘찍으면 공짠데 비싼돈주고 cg썼네
그렇다면    (02-20 )
지금 찍으면 장비도 다 얼겠지,,,,,,
적절    (02-20 )
아쿠아맨도 물속에서 찍으면 cg 공짜로 할 사람이네..
버지니아    (02-20 )
이번 겨울은 눈이 찔끔 한번 밖에 안와서 학교 문닫지도 않고... 에효
×9/5 +32    (02-20 )
-56이라길레 깜짝 놀랐는데 화씨였구나
ㄹㄷㄹㄴ    (02-20 )
현시각 시카고 섭씨 -27도, 디트로이트 -24도. 이게 낮 온도임.
밤에는 영하 40도까지 내려간다고함..ㄷㄷ 지금 재난선포했다고하더라
1111    (02-20 )
쩌네 ㅋㅋㅋ
영하 20도만 되어도 입돌아 가는데
34    (02-20 )
출근안함?
호잇    (02-20 )
대학교 쉼ㅋㅋㅋ 그럼 초중고는 말할것도 없고
직장도 하루이틀정도는 쉬지않을까 생각된다
ㅁㅇ    (02-20 )
ㅅㅂ 디트로이트 죽음의도시
ㅂㅂㅂ    (02-20 )
화씨 -56도는 섭씨 -13도네
알지도못하면서    (02-20 )
-48도인데여?
ahacqyz65    (02-20 )
초등학교 다시다녀라
지릿고    (02-20 )
오지게 땅덩이가 크다보니
지리게 온도가 차이나는구만.
ㅇㅇ    (02-20 )
학교 다 휴교하고 난리남 근데 엄청 춥진 않더라 잘 싸매고 나가면 군대서 근무설때보다 덜 추움
호놀룰루    (02-20 )
여기도 평소보다 춥다...이맘때쯤 항상 26-28도 정도였는데 요즘은 25도 아래로 내려가서 긴팔입어야됨
1122    (02-20 )
더 디비전?
32    (02-20 )
뭐가 디비져?
네거    (02-20 )
치지지직지직 디스커넥티드치지지ㅣㄷㄱ
선형대수    (02-20 )
2월 14일에 썸녀 다시 만나기로 했는데
조언좀 해줘
그날 만난다는건 잘하면 모텔서 쉬는것도 가능한 부분?
ㅇㅇ    (02-20 )
이미 뇌가 정상동작을 못하는구나
ㅁ    (02-20 )
진짜이색기는 뭐하는색기지 에휴
박사과정 했다는거보면 나이좀 있는거같은데
어이 아재
연애고자죠?
ㅁ    (02-20 )
그리고 애초에 반달동안 안만나는데 그걸 썸이라고 하는거 보면 썸조차 타본적이없구나.... 애잔..
ㅇㅇ    (02-20 )
모쏠아다 박사님 벌써 뇌가 쿠퍼액으로 가득찼구나
발렌타인때 보는건 나쁜징조는 아닌데
혹시나 정말 잘풀려서 그날 사귀기 시작한다 해도 바로 떡치기는 쉽지않아 친구야
나처럼 고딩들한테 오빠소리 듣는 와꾸 아니면 그냥 무성욕자처럼 굴다가 분위기 좋을 때 진도빼야지
삼촌소리 듣는 와꾸로 바로 모텔갈 생각하면 그냥 발정난 개저씨처럼 보인다
힘내라 친구야
개꿀    (02-20 )
각 나왔네요 수고
마크    (02-20 )
텍사스 보니까 내륙이랑 해안 온도차이가 확실하네..
ㅠㅠ    (02-20 )
트렁크에 레드불 사논거 까먹고 있었는데 다 터지고 난리 났다
ㅆㅆㅆ    (02-20 )
그래도 다음 생애는 천조국시민이 되고싶어요
ㅇㅇ    (02-20 )
화씨야 늙병필들아
ㅇㅇ    (02-20 )
화씨-50도가 영하10도야
병필(진)    (02-20 )
화씨 0 도가 섭씨로 -17 도 입니다.
ahacqyz65    (02-20 )
화씨-50도는 섭씨 -45도라고 네이버에 나오는디
쑥대    (02-20 )
몇해전 위스콘신으로 12월 중순에 출장 갔었는데
아침이 섭씨 영하 24도 정도 2주정도 출장 내내 지속
아침에 뜨거운물 샤워하고 드라이기로 머리 말리고 옷입으면
땀이 살짝 흐르는데 나오자마자 10초만에 한기 느껴짐
거기 사람들은 어떻게 살아가나 싶은데 렌트카 시동
잘걸리고 얼음낚시들 다니며 재밌게들 사시대
추위 잘 안타는데도 밖에 다니기엔 너무 춥더라
ㅇㅇㅇ    (02-20 )
볼티모어살고 디씨로 출근중 인 사람임. 오늘 기차 망가져서 영하 18도에서 한시간이상 밖에서 기차기다림. 추워 죽는줄 알았음
123    (02-20 )
역시 서부가 살기 좋구나. 지중해 기후랑 비슷 하다더니
ㅇㅇㅇ    (02-20 )
화씨 온도는 감이 안 잡혀
미국은 왜 단위를 조까치 쓰나
ㅇ    (02-20 )
하 지금 시카고 아랫동네 샴페인인데 ㅋㅋㅋ 아침에 영하 23도 체감온도 -41도 죽을 정도로는 아닌데
갸춥다 진심
44454    (02-20 )
샴페인 엄청 춥다던데 ㄷㄷ uiuc학생인듯?
blackdog    (02-20 )
그래서 이번주 꿀빨았지 ㅋㅋㅋ 무슨과냐
t1    (02-20 )
우리나라가 미국에 구호용품으로 핫팻이나 삼중단열뽁뽁이 같은
방한용품 보내주면 건방떠는 걸까
908768    (02-20 )
이거 체감온도다. Wind Chills
흠    (02-20 )
내가 쓸려고 했는데 늦었네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4858YTN 앵커의 패드립 [23] 2019.08.254
74857조국 사모펀드 출자자 [18] 2019.08.256
74856지구온난화 덕분에 시신 발견 [6] 2019.08.2534
74855공부의 신이자 청소년의 멘토를 자처 [11] 2019.08.2543
7485420년 만에 만난 친구 모습에 오열 [12] 2019.08.2548
74853고려대 풍경 [26] 2019.08.2550
74852개포동 디에이치 아너힐즈 [14] 2019.08.2540
74851여자친구와의 결별 선언 [8] 2019.08.2589
74850조민아씨가 또 또 [13] 2019.08.2573
74849아들 키가 커질까봐 걱정인 아빠 [13] 2019.08.2596
74848남자 아이돌의 벌크업 [36] 2019.08.2583
74847아직도 한국에 이런 가정이 [11] 2019.08.2587
74846이다희 잘 어울리는 복장 [7] 2019.08.25112
74845조국이 두려워지는 이유 [18] 2019.08.2580
74844밥 먹으랬더니 버럭 [7] 2019.08.2570
74843캐리어 만드는 과정 [7] 2019.08.2569
74842이례적인 그림 기증 타이밍 [2] 2019.08.2548
74841징병제 vs 모병제 논란의 강연 [26] 2019.08.2570
74840과연 문프의 존재감 [33] 2019.08.2553
74839역시나 깨어있는 분들 [10] 2019.08.2562
74838조국의 세 가지 대역죄 [18] 2019.08.2548
74837유병재 유튜브 상황 [27] 2019.08.2582
74836그녀의 변장술 [9] 2019.08.2562
74835가족 사생활까지 공개하는 게 상식적인가? [29] 2019.08.2566
74834수용소의 여인들 [7] 2019.08.2575
74833이미 다 검증했다 [21] 2019.08.2555
74832서울대 집회 의대생의 일침 [43] 2019.08.2573
74831김희철 놀리다 역습 당한 전현무 [6] 2019.08.2576
74830연예계 최악의 이혼 폭로전 [27] 2019.08.2588
74829정찬성도 장담 못한다는 연예인 [14] 2019.08.2576
74828끝판왕 지령 떨어졌다 [33] 2019.08.2573
74827남자들은 군대 얘기만 나오면 [12] 2019.08.2565
74826갑자기 이런 말은 왜 하는지 [19] 2019.08.2545
74825한국을 참교육 시키는 방법? [12] 2019.08.2544
74824이제는 일상이라 다들 관심도 없음 [17] 2019.08.2535
74823몸매 안 좋은 사람은 못 입는 의상 [16] 2019.08.2595
74822소아과 여의사가 본 조국 논문 [36] 2019.08.2555
74821뉴욕에 새로 지어진 유리궁전 [11] 2019.08.2554
74820고깃집 알바하다가 마음의 상처 [4] 2019.08.2562
74819아는 황님 [11] 2019.08.2568
74818게스트 따위는 관심 없는 고정멤버 [4] 2019.08.2596
74817파도파도 점입가경 [11] 2019.08.2567
74816딘딘의 인싸템 [2] 2019.08.2573
74815아씨의 합격 수기 [4] 2019.08.2470
74814복지 사각지대 [15] 2019.08.2460
74813머리 테러 당하고 울었다는 처자 [10] 2019.08.24111
74812위기의 30대 여자들 [62] 2019.08.24146
74811기적의 논리 [54] 2019.08.2473
74810뭐? 교수 딸이 논문에 이름을 올려? [43] 2019.08.2480
74809알뜰살뜰 그 자체 [45] 2019.08.2472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