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의 치안
조회수 : 9922       날짜 : 2019.01.04
멕시코의 치안멕시코의 치안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30]
욜로    (05-08 )
디아블로에 메피스토 잡으러 갔구만
피규어    (01-04 )
저게 나라냐
ㅈㅈㅈㅈ    (01-04 )
아메리카 대륙에서 짱개같은 역활을 하는 곳이 멕시코임
삼뚝    (01-04 )
눈 심장은 그렇다 쳐도
뇌는 왜 적출했을까
개고기의추억    (01-04 )
어릴때 동네 냇가에서 동네아저씨들이 개를 잡아먹는데 고기다먹고 마지막에 거의 바스라질 정도로 삶아진 개 머리뼈를 숟가락으로 톡 쳐서 열더니 뇌를 파먹더라고ㅡㅡ 무식하고 미개한 인간들은 그런거믿잖아... 탯줄이나 동물 뇌가 몸에 좋은거라고. 저 여자뇌도 누가 후루룹한거 아닐까?
김이박최    (01-04 )
개고기가 싫은건 이해하는데 거짓말까지 하면서 혐오감을 만들지는 마라. 10시간 대형 버너에 삶아도 뼈가 바스라지는 경우는 없으며 머리를 숟가락으로 톡 쳐서 열어? 개 머리뼈 사진 다시 보고와서 그걸 숟가락으로 어떻게 열수있는지 고민해 봐라. 동물 뼈 표본 만들때 어떻게 안을 발라낼까? 무식하고 미개한건 너야 이 거짓말쟁이야
물어봤는데    (01-04 )
걸음마 할때 본거라서 기억이 가물가물 한거랍니다.
ㅓ졎쟞    (01-04 )
압력밥솥에 삶으면 1시간만 삶아도 뼈 다 으스러짐
ㅁㄴㅇ    (01-04 )
토종닭 1시간 압력밥솥 삶아도 뼈 안으스러진다.
xcvxcv    (01-04 )
ㅁㄴㅇ/ 몇 시간 삶으면 으스르지지 않을까?
흠.    (01-04 )
거짓말하지 말자. 그리고 동네 냇가에서 개 ?

무슨 50년대 이야기 하냐 ?
3523525    (01-04 )
다른건 몰라도 80년대 국딩 때 수학 여행 갔다가 냇가에서 개 잡는 아저씨들이랑 선생님들하고 다퉜던 기억은 있다.
애들 보는 데서 너무한거 아니냐고..
아흑    (01-04 )
납치후 죽기전에 윤간은 기본이고 또 어떤 고통이 있었을까 장기파는 놈들이 뭔 짓을 못하겠어 평범한 사람들은 상상도 못할 거야 진짜 불쌍하다
ㅇㅇ    (01-04 )
헬조선 헬조선 해도 우리나라만큼 안전한나라가 없다
113    (01-04 )
안전하긴 하지만 그걸 뛰어넘는 수준으로 자살을 많이함
글쓴이    (01-04 )
손가락으로 달을 가리키는데
옆집 빨랫줄의 팬티 바라보는 꼴이네
1234    (01-04 )
치안은 좋지만 그걸 뛰어넘을 정도로 다른 문제가 있다고
치안 좋다고 안일하다거나 하면 안된단 거임. 다른 더 큰 위협이 있으니까
이제 이해함??
ㅇㅇ    (01-04 )
사람이 자연사하는것 말고 사람에 의해서 죽은건 모두 비극적인 일이지만
멕시코에 치안이 안좋아 사람이 많이 죽는다고 해서 치안 좋은 한국이 살기 좋은 나라는 아니라고 본다.
한국은 치안은 좋지만 삶에 치여 스스로 자살을 택하는 사람의 비율이 세계 1, 2위를 다투고 있으며
멕시코에서 한해 일어나는 타살,실종,자살한 사람을 모두 합쳐도
한국은 자살한 인구 비율로만 세어도 그 수가 압도적으로 더 많다.
ㅇㅇ    (01-04 )
쉽게 말해 일반인들은 멕시코에서 밤에 돌아다니거나, 위험지역을 지나가거나, 마약,범죄와 연루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고

한국에선 일반인들이 사람과 삶에 치여서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게 해야하지만
멕시코에서 살아남는거 보다 한국에서 더 자살당하기 쉽다는 거지.

게다가 한국은 마약도 없는데 맨정신에서 스스로 죽음을 택한다는게 더 안타깝다.
흠.    (01-04 )
어디서 억지 주장을 그렇게 하냐 ..에효..
너 페미니스트냐 일베냐 ?
가서 직접 통계찾아서 보고 와라.
진짜 요샌 왜이렇게 페미하고 일베가 이렇게 많냐.
흠.    (01-04 )
아니 이해 불가.
ㅇㅇ    (01-04 )
기사 실화냐 심장이 아니라 신장 이것지 ㅋㅋㅋㅋㅋ 심장 없으면 바로 사망각인디 몬소린지
321321    (01-04 )
뇌 눈 심장 등이래
전부 다 뜯어간거지
머리카락이랑 껍데기만 남아있었겠네
ㅇㅇ    (01-04 )
멕시코는 전지역이 다 치안 나쁜가?
ㅇㅇ    (01-04 )
그냥 저녁 7시쯤 되면 가게는 문 다 닫고 전부 밖으로 외출 금지, 기금 밤에 총소리 들리는데, 아침에 보면 몇 명 죽어있는데, 갱단들끼리 씨움으로 인해서 북어나가는 것이 다반사고...

여자는 나가면 쥐도새도 모르게 사라질 수 있는 나라가 멕시코임.
산체스    (01-04 )
통나무 장사
ㄹㄷㄷ    (01-04 )
뇌는 아마 의료용이 아니라
주술용으로 가져간거 같습니다
쟈들 미신 존나게 심함
아놔홀    (01-04 )
멕시코 남자들이 그렇게 자상하고 순종적이라는데 멕시코 어디까지 가봤니?
부럽    (01-04 )
뇌도 이식되나 뇌는 왜 빼갓지
444    (01-04 )
멕시코 어느정도냐면 살인사건의 10%도 수사를 못함
하나 수사하고있으면 다른 살인사건 4~5개터짐
시체수습 겨우할정도
수사들어간 10%는 카르텔이 협박하면 경찰 도망감
안도망가면 카르텔한테 죽음. 카르텔한테 보복당할까봐 경찰이 죽어도 수사안함.
구걸해야되는 그런 무능한사람들이 밥벌어먹으려고 목숨걸고 하는게 경찰임. 수사의지도없음.
목숨걸고 수사하고 보복도 잘피해서 살아남으면 위에서 수사중단하라는 지시내려옴.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1인구밀도가 높아지면 생기는 일 [39] 2018.12.1433017
2너무 이기적인 삼성 [51] 2018.12.1727233
3피해의식에 사로잡힌 언냐 [27] 2018.12.2420302
4춤까지 완벽하게 소화 [8] 2018.07.243883
5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28] 2018.07.1629800
6댓글로 팩폭하는 언냐 [24] 2018.12.1224786
7열도의 딸바보 [16] 2018.09.2723194
8엄마한테 보낸 문자 [10] 2018.12.2916858
9본인이 뉘우치니까 더 믿어보는 거죠 [23] 2018.10.177781
10운명을 건 6행시 [9] 2018.07.1211700
11자신을 버린 주인을 100km 걸어서 찾아간 이유 [8] 2018.12.0613647
12더 이상 마시멜로우 안 부르겠다 [16] 2018.12.0510095
13열도의 이자카야 광고 [6] 2019.10.031529
14투블럭 해달라고 했더니 [18] 2018.11.2011453
15운동하면 좋은 점 [36] 2018.11.2314352
16폭력의 역사 [33] 2018.12.157908
17멕시코의 치안 [30] 2019.01.049923
18노이어 귀도컷 [8] 2018.07.1111302
19세르비아 기상캐스터의 태권도 실력 [11] 2018.07.069997
20남자 외모의 중요성 [42] 2018.10.167036
21강원랜드 장기 주차 차량 [5] 2018.08.3010392
22죽고 싶은 이별 [7] 2018.10.114345
23덕후들이 갤럭시 폴드를 사는 이유 [7] 2019.10.081037
24조수애 취집 성공 [63] 2018.11.299898
25남자들은 절대 여자 못이김 [27] 2019.10.011007
26딸에게 늘 감시당하는 아빠 [12] 2019.10.07979
27가난한 동네 살다보면 [2] 2018.10.094080
28처제의 숨겨져 왔던 감정 [12] 2019.01.0410345
29컨테이너 하우스 [34] 2018.09.166698
30친절한 이웃에게 그녀가 저지른 만행 [10] 2019.10.01875
31오달수 미투 사건 결과 [12] 2019.10.03871
32기차 좌석 혼자 2개 쓰는 게 이상한가요? [58] 2018.12.015428
33라이언 반갈죽 한정판 에디션 세상에 단 .. 2019.07.26957
34여장 정모 처음 본 일반인 [1] 2018.08.295233
35레고를 밟으면 아픈 이유 [5] 2019.09.141058
36선릉역 칼부림 사건의 진실 [24] 2019.01.015096
37위기의 30대 [10] 2019.10.09801
38까치 구해주고 여자친구 생김 [6] 2019.09.30793
39우리나라에 흡혈귀가 없는 이유 [17] 2019.01.037318
40주작 프로그램 저격 [4] 2019.10.05785
41몸뚱아리가 도화지냐? [6] 2019.10.09764
42피아식별 불가 [21] 2019.01.059806
43중국인들을 착하게 만드는 중국말 2019.06.14843
44파출소에서 만난 무당파와 소림사 [19] 2019.01.074762
45한국 방문한 졸리 [6] 2019.08.21868
46수술실 CCTV 반대하는 의사 [36] 2019.10.08729
47자선냄비 찬바람 [31] 2019.01.15983
48설움 폭발한 임산부 [42] 2018.12.154673
49아름다운 흑마 [2] 2018.05.17934
50베스킨 광고 중징계 2019.07.27901
51오구오구 사나 [2] 2017.01.22770
52모쏠들에게 조언해주는 일본 누나 [19] 2019.09.27687
53이 정도면 많이 괴롭혔다 그만하자 [14] 2019.08.22823
54한반도에 서식했던 고대 동물 [27] 2018.11.061024
55적폐 청산 ing [31] 2018.12.13996
56올해의 선수상 노쇼한 날강두 [14] 2019.09.26654
57세계 흥행 영화 1,2위 찍은 여배우.jpg 2019.07.23906
58공포의 탈코르셋 [17] 2018.10.159023
59세워지지 않아서 시무룩 [19] 2018.11.221036
60이용규 아내의 아찔한 내조 [3] 2018.05.19960
61집 15km 앞까지 배달하는 택배사 [17] 2019.05.01922
62고양이 자세 2019.08.05893
63남초 여초 회사 다니면 안 되는 이유 [34] 2019.01.082188
64돈가스집 돈가스가 느끼하면 안 되는 이유 [24] 2019.10.01625
65포켓몬고가 한국에 출시된다면 [2] 2017.01.26721
66회식 장면 있으면 진짜 술을 마셔요 [10] 2019.10.05609
6739세 이동욱 최근 비쥬얼 [24] 2019.09.26607
68밥 먹으랬더니 버럭 [7] 2019.08.25729
69아이유의 배려심 [2] 2018.07.267038
70뒤를 돌아보면 안돼 2019.06.23721
71요즘 참 조용하신 분들 [12] 2019.08.22695
72페미 친구한테 조롱 당한 언냐 [33] 2019.01.044889
73기본을 중시하는 팀 [3] 2018.03.28808
74긴장해라 더 큰 놈이 온다 [12] 2019.03.06987
75신기한 음식 조합 [7] 2019.04.01807
76숫자 1 못봐서 전과자 될 뻔 [13] 2019.09.19567
77외도를 목격한 남편 [68] 2018.12.225001
78국내게임사의 카페 알바 면접 2019.07.08741
79젊은 친구들이 회식을 싫어하네요 [61] 2019.01.011340
80곱슬의 비애 [1] 2017.12.06758
81눈물났던 냉장고를 부탁해.jpg 2019.07.26716
82목욕탕 계엄령 [21] 2019.01.045960
83목 밑으로만 씻는 아내 [22] 2018.10.123115
84김경수가 총영사 제안 [2] 2018.05.16743
85딸치다 누나한테 걸린 2019.06.20690
86대놓고 오글거리는 새끼 [2] 2018.09.292469
87불편한 기자양반 [1] 2018.05.21656
88음주운전 후 사죄 회견 [2] 2018.05.16725
89서양에서 이 이모티콘의 의미 [1] 2017.12.06726
90국내 머무는 시리아 난민들 [1] 2018.05.16774
91국제결혼 남편 국적 통계에서 놀라운게.. (베트남 관련) 2019.07.11719
92조선족의 불만 [20] 2019.09.08638
93위기의 홍석천 [6] 2019.01.036791
94수상소감 레전드 [26] 2019.01.0111377
95뼛속까지 친일기업 롯데마트 근황 2019.07.30629
96이니 근황 [5] 2018.05.19624
97군대가 또 [3] 2019.08.13602
98안녕하세요에 출연한 동일인물 [7]2019.10.02465
99평범녀 vs 비키니녀 [11]2019.10.06464
100마광수의 한국 작가 평 [25]2019.09.19457
처음 | 이전 | 1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