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
조회수 : 1271       날짜 : 2018.12.25
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4]
아스텔리아    (12-25 )
짠하다.....
배리나    (12-25 )
안녕하세요
뷰티 유튜버 배리나입니다
구독해주세요 개꿀띠
ㅇㅇ    (12-25 )
후스댓걸    (12-25 )
후..
ㅠㅠㅠ    (12-25 )
ㅆㅂ
ㅁㅁㅁ    (12-25 )
아이들과 마지막 인사에서 터졌다. ㅆㅂ
ㅇ    (12-25 )
피파... ㅗㅜㅑ
김밥천국 불신맨밥    (12-25 )
설마 이런 게시물에서 어그로 끌 필와인이 있을까?
ㄴㅇㄹㄴㅇㄹ    (12-25 )
폐암에 걸린 할머니와 어머니면, 어머니도 폐암에 걸린건 아니지?

할머니랑 어미니 둘다 폐암에 걸린거면 뭐라고 써야됨?
용국이    (12-25 )
간호사년들 왜케 싸가지 없는거임? 중증환자 그리고 보호자들 위 사진처럼 힘겹게 싸우고 있는데... 환자 보호자 보는곳에서 지들끼리 웃고 장난치고 물론 일부가 그러는것이겟지만
아버지 병원에 계실때    (12-25 )
간호사들이 웃고 장난쳐도 난 아무렇지도 않았다 오히려 좋았다 매일매일 아픈 사람들만 보고 있는 간호사들이 너무 불쌍했고 아이들이 병원에 들릴때나 잠깐 웃음꽃이 필뿐인 곳에서 간호사들이 웃어주면 병실분위기도 좋아졌다 오랜 투병생활에 환자들도 지치고 간병인도 지치고 분위기는 착 가라앉아있고 그럴때 누구라도 웃어주면 그걸 마다하는 사람은 별로 없었다 사는게 그런 것이다 방금 옆 침상의 환자가 죽어 나갔어도 할아버지를 문병온 손자손녀들은 병실에서 웃으며 뛰어논다 아버지는 병원에서 그만 퇴원하시라는 얘길 듣고 집에 돌아와 몇달 후 돌아가셨다
파오후주작냄새    (12-25 )
간호사는 니가 며칠보는걸 매일 보거든
웃지 않으면 못 버티는 정신 극한 직업임
현직간호사    (12-25 )
환자,보호자있으면 웃지도 말아야 하나요..?
간호사는 그냥 일 하는 내내 환자와 보호자의 눈치를 보면서 일해야 하나요..?
우리는 환자의 건강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간호를 제공하는 직업입니다.
아프게 병과 싸워가는 환자 및 가족들 앞에서 하하호호 웃기위해 초를 켜놓고 나이팅게일 선서식을 한 것이 아닙니다.
당신같은 사람들 눈치를 보면서 벌벌 기어야 하는 사람들이 아니라는걸 알아줬으면 좋겠네요.
0119    (12-25 )
떠난 아버지의 마지막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
그립다..
ㅇㅇ    (12-25 )
좋은 곳에서
글쓴이가 천수를 누린 후
다시 만나기를 기다리고 있으실겁니다.
악    (12-25 )
착하신 분
Lee    (12-25 )
행복하게 잘 지내시면서
지켜 보시고 계실겁니다
저도 늘 그렇게 생각해요
힘내세요
문수    (12-25 )
아지태!!!!!!
ㅇㅇ    (12-25 )
죽음을 앞두다..게시물 제목이 처음 몇 장의 사진에는 안 어울린다고 생각되네요
파오후주작냄새    (12-25 )
다들 부모님께 전화 한 통 넣어드렸지?
직접 찾아가면 더 좋구.
예전에 싸운 친구랑은 화해했나? 사실 별 거 아니었는데 말야.
배우자랑 작은 의견으로 얼굴 보기 싫은가? 그 사람 내일부터 못 볼수도 있는게 세상이야.
일기일회
모든 만남과 헤어짐에 최선을 다해야 후회하지 않아
아직도 기억나
아버지가 쓰러지기 전날 내 이름 부르셨던 목 소리
adsf    (12-25 )
인생 짧지도 길지도 않다. 인생 중간만가도 행복하다고 욕심버리고 지금같이있는 가족과 싸우지않고 행복하게 삽시다~
ㅇ    (12-25 )
저런거 보면 볼수록
딴건 모르겠고 내가 나라는 인지 가지고 사지멀쩡하게 하루라도 더 자유롭게 살고 싶다....
ㅇ    (12-25 )
육신 빠졋네~ 사지육신 멀쩡하게~ ㅋ
럽이    (12-25 )
눈물이 나는 사진들이네요 ㅜ ㅜ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6200아직 해결되지 않은 가슴 아픈 미제사건 [33] 2019.09.2278
76199쫄리면 뒤지시던가 [22] 2019.09.2275
7619821년째 엄마를 업고 다니는 아들 [6] 2019.09.2257
76197한끼줍쇼 이경규 깜짝 [12] 2019.09.2256
76196민주당 그 치트키 발동 [14] 2019.09.2263
76195시리아의 과거와 현재 [12] 2019.09.2273
76194권나라가 개명한 이유 [16] 2019.09.2279
76193특혜 몰아주는 고등학교 [8] 2019.09.2266
76192음식점에 뜬금없는 메뉴가 있는 이유 [11] 2019.09.2269
76191네덜란드가 바다를 이기는 방법 [4] 2019.09.2261
76190험난했던 90년대 초딩들 [15] 2019.09.2275
76189남주혁 정도는 되어야 분위기 띄울 수 있는 드립 [6] 2019.09.2254
76188그 놈의 한국 농구 [14] 2019.09.2252
76187남자라면 환장할 수 밖에 없는 캐릭터 [6] 2019.09.2274
76186한국 경제를 살릴 비장의 카드 [19] 2019.09.2246
76185월급 700넘게 찍을 수 있지만 [7] 2019.09.2272
761845년간의 섭외 끝에 출연 [6] 2019.09.2255
76183이민정 특유의 아재 말투 [9] 2019.09.2262
76182위안부는 매춘 [8] 2019.09.2249
76181미국 고등학교 선생님이 한국 가요를 부르게 된 이유 [5] 2019.09.2244
76180맘스터치 보고 문화충격 받은 외국인 [3] 2019.09.2260
76179실험적인 예슬이 [3] 2019.09.2269
76178아이폰11 프로맥스 노트10+ 사진 비교 [8] 2019.09.2254
76177모모와 언니 [2] 2019.09.2266
76176도쿄올림픽 선수촌 공사 상황 [1] 2019.09.2246
76175조국 동기 현직 검사 [66] 2019.09.2247
7617410평에 5층 건물 [34] 2019.09.2168
76173PC방에서 12인분 먹방한 권나라 세자매 [13] 2019.09.2181
76172낙원으로 위장한 지옥 [9] 2019.09.2188
76171희대의 살인마 [11] 2019.09.2185
76170요즘 배달오토바이 [32] 2019.09.2188
76169조국 임명에 대한 임종석의 생각 [24] 2019.09.2162
76168별풍선을 쏘는 심리 [21] 2019.09.2186
76167두 달 일하고 10억 버는 회사가 있다? [13] 2019.09.2189
76166이국종 유년시절 [16] 2019.09.2176
76165이명박근혜 시절에도 이렇게 보도하던 기자들인데 [10] 2019.09.2166
76164남편이 전 여친과 바람났어요 [3] 2019.09.21125
76163의문의 암 치료제 [13] 2019.09.21104
76162살인의 추억 봤다 [2] 2019.09.2174
76161요즘 씨름 선수들 몸매 [5] 2019.09.21140
76160블랙박스 레전드 [5] 2019.09.21107
76159다음달에 개봉하는 대형 떡밥 [4] 2019.09.2186
76158처음 자취할 때 땡기는 집 [6] 2019.09.2186
76157전설의 마리텔 팟수 드립 [1] 2019.09.2196
76156눈치 참 없는 대군마마 [8] 2019.09.2180
7615530살 고졸 7급 공무원의 눈물 [35] 2019.09.21138
76154조이가 악착같이 다이어트한 이유 [6] 2019.09.21150
76153미국의 최저임금제도 [18] 2019.09.2193
76152화성 살인사건 이춘재가 부산교도소에서 맡았던 역할 [17] 2019.09.2195
76151남녀 연령별 조국 장관 임명 찬반 비율 [35] 2019.09.2161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