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
조회수 : 391       날짜 : 2018.12.18
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백종원도 감탄한 홀서빙 마스터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34]
빨래방    (12-18 )
저 아줌마의 세심한 서빙 vs 조보아의 어설픈 서빙
ㅇㅇ    (12-18 )
ㄷㅎ
어쩔수없어    (12-18 )
닥후
121313    (12-18 )
조보아가 장국 나한테 엎어도 닥후
111    (12-18 )
조보아가 내 카츠 먹어도 됨
222    (12-18 )
조보아가 내 코츠 먹어도 됨
젖찰청    (12-18 )
조보아가 내 피카추 먹어도 됨
브로콜리    (12-18 )
조보아랑 30초랑 이야기만 해도 돈까스비 낼 수 있음.
12    (12-18 )
상상만해도 엄청 좋았는지 시간이랑도 대화 하시려고 하네 ㅋㅋ
311    (12-18 )
아조씨 많이 떨려써여?
웃기는놈들이네    (12-18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ㅇㅇ    (12-18 )
조보아 가래침 돈카츠 한가운데 뱉어도 먹음
뱉어도 먹는다고?    (12-18 )
침뱉은건 로열티 붙습니다
ㅇㅇ    (12-18 )
넘겸마
앙곰호띠    (12-18 )
ㅇ ㅇ 토핑비 따로 받음
ㄴ    (12-18 )
업계포상이잖아
허    (12-18 )
홍탁집 암치료를 여기서 할듯
ㅇㅇ    (12-18 )
백종원 뒤에 웃음꽃 cg인줄 알았네ㅋㅋ
ㅇㅇ    (12-18 )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ㅇㅇ    (12-18 )
저기 카레나 카츠 빼고 다른 것도 파나?
ㅇㄹ    (12-18 )
다른 메뉴도 있었던거 같은데 백종원이 당분간 메뉴 줄이라고 해서 카츠종류만 팜
케인    (12-18 )
학교 다닐 때 가끔 편의점 알바했는데, 자주 오는 분들은 뭐 살지 다 맞췄었는데. 아침 5시쯤 오는 노가다 하시는 분은 만원에 디스 네 갑 사가니까 미리 준비했다가 바로 주고. 매일 스포츠 신문이랑 더 원 사가는 손님. 캔커피랑 말레 사가는 손님. 대략 20명 정도. 노가다 아저씨는 아직도 기억남. 미리 준비했다가 드리면 환하게 웃으면서 정중하게 인사도 해주시고 좋은 분 같았음.
화이팅    (12-18 )
아저씨 같은 사람들 덕에 우리나라 국가경쟁력이 그나마 아직 남아있는거 같아. 아저씨 같은 사람이 많아져서 한국이 세지고 다같이 잘먹고 잘살았으면 좋겠어.

요즘 직원 꾸려서 옮겨야 하는데... 진짜 아저씨 같은 사람이 너무 없네...

뭘 하든지 성공해!
asd    (12-18 )
저분 같은 사람들은 남 밑에서 오래 안 머물지..
ㅅㅇㅇ    (12-18 )
나 닭집 알바할 때 점심 팔아서 맨날 드시러 오시는 분 계셨는데 그분 오면 인사하고 가볍게 눈 마주치면 알겠습니다 하고 물어보지도 않고 메뉴 주문해줬었는데... 그 이후로 로망생겨서 나도 저래야지 하고 자취방 근처 단골집에 맨날 똑같은 메뉴주문하는데도 맨날 새로 말해야함 ㅠㅠ 2년 넘어가는데.... 근데 계산을 내가 할 정도로 사장님이 맡기심ㅋㅋㅋㅋ
ㅇㅇ    (12-18 )
근데 원래 자주오는 사람 메뉴 기억하는건 기본아님?
칭찬받을일인가
아님 홍탁이가 너무 병신이라 상대적으로
빛나보이는건가
ㅇㄹ    (12-18 )
1.자료보면 오랜만에 온 손님도 기억한다.
2.워낙 이 프로그램 나오는 식당들이 개판인 곳이 많아서 그런것도 있음
ㅇㅇ    (12-18 )
장사 잘하는 집에선 자연스레 저렇게 하는데

평소에 그런데가 많을까 오든가 말든가 하는데가 많을까..?
설렁설렁좀    (12-18 )
단순히 기억 하나가지고 그러는게 아녀
바우와우    (12-18 )
우리 어머니도 책대여점 하실때 모든 책의 위치, 손님들 성향, 손님들이 요즘 뭘 보고 있는지 다 알고 계시더라.
방학때마다 아침에 가게 봤는대도 만화책 위치를 다 외우진 못했는데. 그때 어머니가 참 대단해보였음.
응    (12-18 )
난 홍탁이 ㅄ 같기는 하지만 마냥 욕은 못 하겠더라
홍탁이 잘 했고 평범하다는 얘기는 아님
근데 그런 면이 나도 그렇고 누구에게나 있고 항상 굴복의 유혹이 있으니까, 혹시 한번 기를 쓰고 열심히 할 기회가 없었던 건 아닐까 싶다
그리고 이번 주도 그렇고 다음 주 골목식당은 시청률 어마어마하겠지...
11    (12-18 )
골목식당 맨날 잘하는집 하나넣고 못하는집 하나넣어서
드라마처럼 선악을 대비시킴 당분간 시청률 걱정은 없겠더라
냉큼    (12-18 )
얼굴부터 마이너스감점이다. 홀서빙은 친절이생명인데 불친절함.
ㅋㅋ    (12-18 )
감탄 할 꺼 꺼지야....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6200아직 해결되지 않은 가슴 아픈 미제사건 [33] 2019.09.2279
76199쫄리면 뒤지시던가 [22] 2019.09.2275
7619821년째 엄마를 업고 다니는 아들 [6] 2019.09.2257
76197한끼줍쇼 이경규 깜짝 [12] 2019.09.2256
76196민주당 그 치트키 발동 [14] 2019.09.2263
76195시리아의 과거와 현재 [12] 2019.09.2273
76194권나라가 개명한 이유 [16] 2019.09.2279
76193특혜 몰아주는 고등학교 [8] 2019.09.2266
76192음식점에 뜬금없는 메뉴가 있는 이유 [11] 2019.09.2269
76191네덜란드가 바다를 이기는 방법 [4] 2019.09.2262
76190험난했던 90년대 초딩들 [15] 2019.09.2275
76189남주혁 정도는 되어야 분위기 띄울 수 있는 드립 [6] 2019.09.2254
76188그 놈의 한국 농구 [14] 2019.09.2252
76187남자라면 환장할 수 밖에 없는 캐릭터 [6] 2019.09.2274
76186한국 경제를 살릴 비장의 카드 [19] 2019.09.2246
76185월급 700넘게 찍을 수 있지만 [7] 2019.09.2272
761845년간의 섭외 끝에 출연 [6] 2019.09.2255
76183이민정 특유의 아재 말투 [9] 2019.09.2263
76182위안부는 매춘 [8] 2019.09.2250
76181미국 고등학교 선생님이 한국 가요를 부르게 된 이유 [5] 2019.09.2245
76180맘스터치 보고 문화충격 받은 외국인 [3] 2019.09.2261
76179실험적인 예슬이 [3] 2019.09.2269
76178아이폰11 프로맥스 노트10+ 사진 비교 [8] 2019.09.2254
76177모모와 언니 [2] 2019.09.2266
76176도쿄올림픽 선수촌 공사 상황 [1] 2019.09.2246
76175조국 동기 현직 검사 [66] 2019.09.2247
7617410평에 5층 건물 [34] 2019.09.2168
76173PC방에서 12인분 먹방한 권나라 세자매 [13] 2019.09.2181
76172낙원으로 위장한 지옥 [9] 2019.09.2188
76171희대의 살인마 [11] 2019.09.2185
76170요즘 배달오토바이 [32] 2019.09.2188
76169조국 임명에 대한 임종석의 생각 [24] 2019.09.2162
76168별풍선을 쏘는 심리 [21] 2019.09.2186
76167두 달 일하고 10억 버는 회사가 있다? [13] 2019.09.2189
76166이국종 유년시절 [16] 2019.09.2176
76165이명박근혜 시절에도 이렇게 보도하던 기자들인데 [10] 2019.09.2166
76164남편이 전 여친과 바람났어요 [3] 2019.09.21125
76163의문의 암 치료제 [13] 2019.09.21104
76162살인의 추억 봤다 [2] 2019.09.2174
76161요즘 씨름 선수들 몸매 [5] 2019.09.21140
76160블랙박스 레전드 [5] 2019.09.21107
76159다음달에 개봉하는 대형 떡밥 [4] 2019.09.2186
76158처음 자취할 때 땡기는 집 [6] 2019.09.2186
76157전설의 마리텔 팟수 드립 [1] 2019.09.2196
76156눈치 참 없는 대군마마 [8] 2019.09.2180
7615530살 고졸 7급 공무원의 눈물 [35] 2019.09.21138
76154조이가 악착같이 다이어트한 이유 [6] 2019.09.21150
76153미국의 최저임금제도 [18] 2019.09.2193
76152화성 살인사건 이춘재가 부산교도소에서 맡았던 역할 [17] 2019.09.2195
76151남녀 연령별 조국 장관 임명 찬반 비율 [35] 2019.09.2161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