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의 역사
조회수 : 3292       날짜 : 2018.12.15
폭력의 역사폭력의 역사폭력의 역사폭력의 역사폭력의 역사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33]
김창렬    (05-25 )
나도 아버지가 술마시고 도박하고 바람피우다 그년이 돈요구하니깐 살인하고 깜방댕겨와서도 폭행,바람,도박 계속해서 그냥 연끊고 사는데 그 유전자가 내몸속에도 흐를까봐 여자안만나고 술안마신다. 욱하는 성격이 있어서 화나면 사고칠까봐 자리부터 피하고본다.. 이런 내가 행복해 질수 있을지 걱정이다..
신용대출    (12-15 )
비극의 뫼비우스
ㅎㅎ    (12-15 )
대물림된다...무서운성격마저....나는 화가나면 사람을 째려보는 습관이 있는데..그게 좀 정말로 사람을 죽인다는 느낌이 든다더라.....근데 이게 대물림된거다.....
ㅇㅇ    (12-15 )
조까 그렇게 따지면 저 할배는? 부모가 x같아도 잘 크는넘도있고 그지같이 자라서 부모탓하는 색히도 있는거지
ㅇ    (12-15 )
보고 자라서 그대로 한다기보다 그 무서운 걸 견디려고 안에서 강해지다보니 나중에는 자신도 주체할 수 없을만큼 강해지고 독해지는 게 아닐까? 그 어린 애들이 그걸 견디려고..
ㅎㅇㅇ    (12-15 )
ㅇㅇ 도망치지 않는 이상..결과적으로 그 상황을 억지로라도 이해를 하던지 아니면 포기하고 순응하던지해서
받아들일 수 밖에 없음..그러면서 인격이 형성되고 변해가는 거지
으음    (12-15 )
폭력은 전염됨.
단순히 과거의 폭력뿐 아니라 현재의 폭력도 전염됨.
저 아버지도 그런 폭력적인 환경에서 내리 갈굼을 하고 있는 것일 수도 있음.
그리고 그런 폭력적인 환경에서 사는 사람은 예민하고 스트레스에 취약한 사람으로 변함.
왜냐하면 스트레스를 격는다는 것은 자신이 폭력에 노출될수 있다는 말과 같은 것이다.
왜 신경이 예민해지면 폭력적으로 변하는지 이해하고 다스릴 필요가 있음.
예수    (12-15 )
그냥 유전아냐? 이성적으로 억제하는것뿐
...    (12-15 )
야 스케이트 선수 이상화랑 결혼 하려면 어떻게 하면 되냐.
ㅎㅎ    (12-15 )
다시 태어나야해...ㅋㅋ
정배    (12-15 )
보쌈
ddd    (12-15 )
아버지처럼 살지말자고 가끔 다짐했는데
매일 매일 되뇌어야겠다.
11    (12-15 )
공감하시는 분들이 적지 안구나... 나도 저랬던 경험이 있다.

폭력... 이라기보다는 분노조절장애라고 해야하나..?

남들같으면 그냥 무시해도 되는 문제인데 집작해서 일을 크게 만들고 싸우고..

그래서 아.. 정말 그렇게 다짐했는데도 어쩔 수 없이 튀어나오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 후로 결혼 생각을 버렸다.

그리고, 우리형은 공부 열심히해서 사회적으로 성공한 케이스인데

술만 마시면 아버지랑 비슷한 성향이 나오더군...

가정교육 정말 중요해...

지금은 아버지 돌아가셨지만 보고싶은 마음도 없고.. 미운 생각도 안든다.

다 그들만의 고민과 문제가 있었겠지..

나이 좀 먹으니까 그걸 내가 다 이해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이 들더라.

다만 내가 똑같이 그럴까봐 무서운 마음에 결혼 안하는게 어머니한테 미안할뿐이지.
ㅌ    (12-15 )
음 글쎄 저런경우 엄마의 역할이 중요한데 엄마도 그럴경우 되물림 되지만 아버지가 싫어서 연을 끊을정도면 아버지 이름만 나와도 경기 할텐데
맛츔봅빌런    (12-15 )
대물림0 되물림x
나는    (12-15 )
대물림X 대물임
ㅇㅇ    (12-15 )
폭력의 대물림 이라고 하는데.. 보고 겪고 자란것 때문이 아니다.

그 유전자가 대물림 되는거다.

해악을 일으키는 유전인자를 가진 인간들을 전세계 스케일로 모두 제거 했으면 좋겠다.
에프킬라    (12-15 )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산다는거 쉽게 보이지만 그렇게 쉬운일은 아닌듯하다.
전문용어로    (12-15 )
모성의 대물림
SD1728    (12-15 )
나만이 아니란 것에 안도감이 든다. 고맙다. 힘내자.
사나    (12-15 )
대물림 당한 남편한테 7번 맞고 이혼했습니다
아이 혼자 키워야할 앞날이 막막하지만
마음만은 편하네요
암외리칸 김수석    (12-15 )
헐... 마음 편하다니 다행입니다.
ooOoo    (12-15 )
안하겠다고 하지만 본인이 어릴 때 배운게 때리고 언성 높이는 것 밖에 없어서 아이가 말을 안들으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모름. 배운게 도둑질이라는 말처럼 배운게 그거 뿐이라 그렇게 하게됨. 즉, 아이 키우는 것도 배워야하는 거임.
ㅇㅇ    (12-15 )
혈통은 짜증날만큼 절대적이다. 내가 가장 싫어하는 말투가 우리 꼰대 말투였는데 어느새 정신차리고 보니 내 말투더라.
ㅇㄹ    (12-15 )
나도 부모님 안좋은모습 안배우려고 노력했는데 결과적으로는 똑같음
222    (12-15 )
저런거 보면 유전이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됨.
ㅇㄹ    (12-15 )
유전적인 영향도 없다고는 안하지
웹툰영재    (12-15 )
피터 존슨의 책을 보면 폭력을 당한 아이가 자신의 아이에겐 더욱 폭력을 쓰지 않는 확률이 높다고 나옴.
123    (12-15 )
배운게 그거뿐이라는걸 끊어 내야 하는데.. 그게 쉽나..
111    (12-15 )
다 유전이야 또한 정신분열증 우울증 이러한 것들도 유전과 높은 상관관계가 있다
ㅁㄴㅇㄹ    (12-15 )
아닌데 나 아빠한테 맞고 자랐고 지금은 연락도 끊고 사는데 우리 딸 둘은 정말 안때리고 키운다 오히려 못때린다 진짜... 부모한테 맞는게 얼마나 상처되는지 알기에 그 감정을 느끼게 하기 싫어서랄까 ..... 아무튼 훈육목적으로 손바닥 때치 한거 6년중에 한 두번 빼곤 한번도 없다 때린적
패턴    (12-15 )
잘 하고 계시네요
좋은 아빠입니다
123    (12-15 )
폭력뿐만 아니라 다른 것도 다 대물림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1언니 제발 개수작 부리지마요 2019.06.20869
2유부녀의 실수 2019.06.20761
3열도의 딸바보 [15] 2018.09.2713679
4고증해 본 다비치 다리.gif 2019.06.20590
5자신을 버린 주인을 100km 걸어서 찾아간 이유 [8] 2018.12.068299
6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26] 2018.07.1619878
7엄마한테 보낸 문자 [9] 2018.12.299650
8피해의식에 사로잡힌 언냐 [26] 2018.12.2411553
9댓글로 팩폭하는 언냐 [23] 2018.12.1216328
10너무 이기적인 삼성 [49] 2018.12.1710185
11운동하면 좋은 점 [36] 2018.11.239335
12여자는 왼쪽, 남자는 오른쪽 선택한다는 사진2019.06.20443
13미친 선생들만...입는 옷....2019.06.19437
14우리가 고기만 먹고 야채를 안먹어도 되는 이유2019.06.20418
15학생주임한테 걸려 도망치는 고딩2019.06.20407
167군단 체력훈련 중 허리디스크 반응2019.06.20403
17변호사녀에게 29살이라 소개팅 취소된 남자2019.06.22395
18터미네이터(ver.2019).gif2019.06.20363
19채식주의자 콩고기에 대한 모순2019.06.23368
20A컵녀의 슬픈공감 ㅜㅜ2019.06.23356
21강원랜드 장기 주차 차량 [4] 2018.08.304586
22결혼 하는 이유2019.06.20344
23긍정왕의 코스튬 플레이2019.06.19344
24더 이상 마시멜로우 안 부르겠다 [16] 2018.12.054954
25요즘 동화책 근황.gif2019.06.20335
26조수애 취집 성공 [63] 2018.11.295747
27배우 송강호 충격적인 사실.jpg2019.06.20332
28자위행위 중독 진단2019.06.19328
29수상소감 레전드 [26] 2019.01.017910
30YG 계약서에 적힌 6대 금지 사항2019.06.19313
31오타쿠소리 안듣는 오타쿠 특징2019.06.20309
32치킨은 역시 튀겨야 맛있음2019.06.20308
33대륙의 처자.gif2019.06.23304
34유두노출 광고2019.06.19298
35노이어 귀도컷 [8] 2018.07.117265
36폴란드 여자 배구 선수 [6] 2019.01.27679
37상상과 현실2019.06.20292
38피노키오는 진실을 말했다2019.06.23291
39세르비아 기상캐스터의 태권도 실력 [11] 2018.07.065690
40콜라가 치아에 미치는 영향2019.06.20255
41친자 확인 의뢰 건수2019.06.23255
42점원의 이상한 취향2019.06.23249
43노숙자가 출연한 대학교2019.06.20245
44기아차 최신 광고 근황2019.06.20243
45독서실 금지 볼펜2019.06.20242
46공대생이 아빠가 되면2019.06.20240
47투블럭 해달라고 했더니 [17] 2018.11.206893
48너무 잘해도 안됨2019.06.23234
49방송사고 1초전2019.06.23234
50타노스 어딨어?2019.06.23226
51PIKA PIKA2019.06.23223
52한국인들 99.8 %가 가지고 있는 말투 특징2019.06.20219
53폭력의 역사 [33] 2018.12.153293
54요즘 학교에서 벌어지는 일2019.06.19213
55예비군 지각임박과 퇴소시간.2019.06.19211
56치코리타 목욕 후2019.06.23212
57피아식별 불가 [20] 2019.01.055818
58본인이 뉘우치니까 더 믿어보는 거죠 [23] 2018.10.173399
59열도의 풍속 문화2019.06.19208
60한국이 세계에서 1등인 부분2019.06.20207
61여름철 호불호 원탑 음식.jpg2019.06.23211
62게임중독이라고??2019.06.23206
63도심 공원에서 대마 재배 [12] 2018.12.303200
64남자 외모의 중요성 [42] 2018.10.163708
65배달의민족 레전드.JPG2019.06.19197
66공포의 탈코르셋 [17] 2018.10.155828
67처음 본 여자 머리 두번 내려친 썰2019.06.20196
68주사위로 만든 그림2019.06.20196
69와이프에게서 악마를 보았다2019.06.19196
70벗기려다.. 걸림2019.06.23197
71여자의 그거에 대해 알아보자2019.06.20193
72유쾌한 여자 손님2019.06.20192
73우리나라에 흡혈귀가 없는 이유 [17] 2019.01.034397
74백종원의 목살 스테이크 카레 레시피.jpg2019.06.23191
7580년대 첨단기술..2019.06.19189
768kg 쪘다는 선미 [7] 2019.04.061527
77동안이시네요??2019.06.20188
78학교다닐 때 리얼2019.06.23187
79펩시가 세계 6위의 군사력을 갖게된 날2019.06.20186
80너희 이거 할 줄 알아?2019.06.23187
81(ㅇㅎ)그녀의 기술2019.06.23185
82벽타고 올라가는 생선가시2019.06.19183
83여장 정모 처음 본 일반인 [1] 2018.08.292371
84한국군 최초로 야외 6주 훈련한 11사단 병사 후기2019.06.20178
85중국 삼합회 간부 초딩아들내미 클라스 ㅋㅋㅋ2019.06.23176
86[약혐] 국과수 감식반 현장2019.06.19176
87컨테이너 하우스 [34] 2018.09.163898
88멕시코의 치안 [30] 2019.01.046154
89검색으로 서핑하기 좋은곳가면 안되는 이유2019.06.20172
90사무라이의 나라2019.06.23174
9113일 하루에만 그린란드 빙하 40% 넘게 사라져...2019.06.20168
92핏불이 아이를 물었다면, 강형욱의 대처는?2019.06.19166
93거북왕 물대포2019.06.19165
94비상금 어디에 숨기면 좋을까요2019.06.23168
95한국영화 키스씬 레전드2019.06.19162
96개에게 물리는 2살 아이2019.06.20162
97업어치기 한 판2019.06.23163
98답이 생각 안 나 춤만 추는 전소민(스압)2019.06.20162
99모쏠들의 착각2019.06.19161
100오유 레전드) 딸딸이와 홍등가2019.06.20161
처음 | 이전 | 1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