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의 역사
조회수 : 2342       날짜 : 2018.12.15
폭력의 역사폭력의 역사폭력의 역사폭력의 역사폭력의 역사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32]
신용대출    (12-15 )
비극의 뫼비우스
ㅎㅎ    (12-15 )
대물림된다...무서운성격마저....나는 화가나면 사람을 째려보는 습관이 있는데..그게 좀 정말로 사람을 죽인다는 느낌이 든다더라.....근데 이게 대물림된거다.....
ㅇㅇ    (12-15 )
조까 그렇게 따지면 저 할배는? 부모가 x같아도 잘 크는넘도있고 그지같이 자라서 부모탓하는 색히도 있는거지
ㅇ    (12-15 )
보고 자라서 그대로 한다기보다 그 무서운 걸 견디려고 안에서 강해지다보니 나중에는 자신도 주체할 수 없을만큼 강해지고 독해지는 게 아닐까? 그 어린 애들이 그걸 견디려고..
ㅎㅇㅇ    (12-15 )
ㅇㅇ 도망치지 않는 이상..결과적으로 그 상황을 억지로라도 이해를 하던지 아니면 포기하고 순응하던지해서
받아들일 수 밖에 없음..그러면서 인격이 형성되고 변해가는 거지
으음    (12-15 )
폭력은 전염됨.
단순히 과거의 폭력뿐 아니라 현재의 폭력도 전염됨.
저 아버지도 그런 폭력적인 환경에서 내리 갈굼을 하고 있는 것일 수도 있음.
그리고 그런 폭력적인 환경에서 사는 사람은 예민하고 스트레스에 취약한 사람으로 변함.
왜냐하면 스트레스를 격는다는 것은 자신이 폭력에 노출될수 있다는 말과 같은 것이다.
왜 신경이 예민해지면 폭력적으로 변하는지 이해하고 다스릴 필요가 있음.
예수    (12-15 )
그냥 유전아냐? 이성적으로 억제하는것뿐
...    (12-15 )
야 스케이트 선수 이상화랑 결혼 하려면 어떻게 하면 되냐.
ㅎㅎ    (12-15 )
다시 태어나야해...ㅋㅋ
정배    (12-15 )
보쌈
ddd    (12-15 )
아버지처럼 살지말자고 가끔 다짐했는데
매일 매일 되뇌어야겠다.
11    (12-15 )
공감하시는 분들이 적지 안구나... 나도 저랬던 경험이 있다.

폭력... 이라기보다는 분노조절장애라고 해야하나..?

남들같으면 그냥 무시해도 되는 문제인데 집작해서 일을 크게 만들고 싸우고..

그래서 아.. 정말 그렇게 다짐했는데도 어쩔 수 없이 튀어나오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 후로 결혼 생각을 버렸다.

그리고, 우리형은 공부 열심히해서 사회적으로 성공한 케이스인데

술만 마시면 아버지랑 비슷한 성향이 나오더군...

가정교육 정말 중요해...

지금은 아버지 돌아가셨지만 보고싶은 마음도 없고.. 미운 생각도 안든다.

다 그들만의 고민과 문제가 있었겠지..

나이 좀 먹으니까 그걸 내가 다 이해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이 들더라.

다만 내가 똑같이 그럴까봐 무서운 마음에 결혼 안하는게 어머니한테 미안할뿐이지.
ㅌ    (12-15 )
음 글쎄 저런경우 엄마의 역할이 중요한데 엄마도 그럴경우 되물림 되지만 아버지가 싫어서 연을 끊을정도면 아버지 이름만 나와도 경기 할텐데
맛츔봅빌런    (12-15 )
대물림0 되물림x
나는    (12-15 )
대물림X 대물임
ㅇㅇ    (12-15 )
폭력의 대물림 이라고 하는데.. 보고 겪고 자란것 때문이 아니다.

그 유전자가 대물림 되는거다.

해악을 일으키는 유전인자를 가진 인간들을 전세계 스케일로 모두 제거 했으면 좋겠다.
에프킬라    (12-15 )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산다는거 쉽게 보이지만 그렇게 쉬운일은 아닌듯하다.
전문용어로    (12-15 )
모성의 대물림
SD1728    (12-15 )
나만이 아니란 것에 안도감이 든다. 고맙다. 힘내자.
사나    (12-15 )
대물림 당한 남편한테 7번 맞고 이혼했습니다
아이 혼자 키워야할 앞날이 막막하지만
마음만은 편하네요
암외리칸 김수석    (12-15 )
헐... 마음 편하다니 다행입니다.
ooOoo    (12-15 )
안하겠다고 하지만 본인이 어릴 때 배운게 때리고 언성 높이는 것 밖에 없어서 아이가 말을 안들으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모름. 배운게 도둑질이라는 말처럼 배운게 그거 뿐이라 그렇게 하게됨. 즉, 아이 키우는 것도 배워야하는 거임.
ㅇㅇ    (12-15 )
혈통은 짜증날만큼 절대적이다. 내가 가장 싫어하는 말투가 우리 꼰대 말투였는데 어느새 정신차리고 보니 내 말투더라.
ㅇㄹ    (12-15 )
나도 부모님 안좋은모습 안배우려고 노력했는데 결과적으로는 똑같음
222    (12-15 )
저런거 보면 유전이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됨.
ㅇㄹ    (12-15 )
유전적인 영향도 없다고는 안하지
웹툰영재    (12-15 )
피터 존슨의 책을 보면 폭력을 당한 아이가 자신의 아이에겐 더욱 폭력을 쓰지 않는 확률이 높다고 나옴.
123    (12-15 )
배운게 그거뿐이라는걸 끊어 내야 하는데.. 그게 쉽나..
111    (12-15 )
다 유전이야 또한 정신분열증 우울증 이러한 것들도 유전과 높은 상관관계가 있다
ㅁㄴㅇㄹ    (12-15 )
아닌데 나 아빠한테 맞고 자랐고 지금은 연락도 끊고 사는데 우리 딸 둘은 정말 안때리고 키운다 오히려 못때린다 진짜... 부모한테 맞는게 얼마나 상처되는지 알기에 그 감정을 느끼게 하기 싫어서랄까 ..... 아무튼 훈육목적으로 손바닥 때치 한거 6년중에 한 두번 빼곤 한번도 없다 때린적
패턴    (12-15 )
잘 하고 계시네요
좋은 아빠입니다
123    (12-15 )
폭력뿐만 아니라 다른 것도 다 대물림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1여경 풀영상 공개 후 그분들 반응 [20] 2019.05.18315
2뭐? 17살 차이 커플? [13]2019.05.18354
3여성 경감의 반박 [15]2019.05.18186
4진정한 여성 경찰 [13] 2019.05.18157
5박수홍 업소 드립 [7] 2019.05.18172
6여성 예능 레전드 [1] 2019.05.18145
7우리나라 보도블럭 특징 [18]2019.05.18172
8반도의 사채꾼 [8]2019.05.18168
9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24] 2018.07.1616771
10강도 잡는 여경 보셨나요? [12] 2019.05.18143
11부드러운 카리스마 [18] 2019.05.18150
12위기에 처한 아저씨를 도와주는 아줌마 [6] 2019.05.18133
13남자들조차 헷갈려한다는 전역과 제대의 차이 [8]2019.05.18146
14모르는 여자한테 치명적인 척 해보기 [16]2019.05.18159
15남친이 떡볶이 시켜먹은 게 너무 화가 남 [16] 2019.05.18139
16어른이 되었다 느끼는 순간 [6] 2019.05.18123
17중국인이 알려주는 중국인이 안 씻는 이유 [8]2019.05.18137
18러시아와 전쟁해서라도 영토 되찾자던 일본 의원 [7]2019.05.18136
19근무 중 빡쎈 화장 [11] 2019.05.18116
20공사판 노가다 고인물 [4]2019.05.18135
21미국의 약값이 비싼 진짜 이유 [24]2019.05.18143
22제가 먼저 계산해도 될까요? [14] 2019.05.18112
23외박하고 들어온 남편 [1]2019.05.18106
24혐오스러운 차 튜닝? [11]2019.05.18124
25지금보니 고문관이 아니라 보편적 생각이었음 [4] 2019.05.18112
26거북이 장례식 유튜버 논란 [4]2019.05.18118
27페미들은 사나 욕 안 했는데요? [4] 2019.05.18109
28태풍 부는 날 여객선 실내 [8]2019.05.18119
29사장님의 패드립 [6] 2019.05.18102
30꿈의 직장 [2] 2019.05.18102
31늠름한 출동 [14] 2019.05.18100
32운동하면 좋은 점 [36] 2018.11.237581
33쓰레기로 길막 [13]2019.05.18110
34경찰의 협조 요청 [6] 2019.05.1889
35신림동 금기어 [5]2019.05.18116
36공무집행방해 대응 정석 [5] 2019.05.1886
37엄마한테 보낸 문자 [9] 2018.12.296420
38댓글로 팩폭하는 언냐 [23] 2018.12.1214304
39부산시장 클라스 [3]2019.05.1888
40익스트림 그네 [3] 2019.05.1879
41이미 인간은 불로장생의 열쇠를 갖고 있다 [9]2019.05.18102
42골목식당 여수 라면집 솔루션 결과 [14]2019.05.18106
43국가경제는 견실합니다 [36]2019.05.18105
44여경 무쓸모 기사 댓글 티키타카 [5]2019.05.18105
45노이어 귀도컷 [8] 2018.07.115606
46아버지는 세월호가 지겹다 하셨어 [13]2019.05.1886
47제주도 논란의 사건 [7]2019.05.1891
48위안부 할머니 돕는다던 인간 [4]2019.05.1882
49문프 취임 직후 일성 [5] 2019.05.1876
50국내 유튜브 시장을 주도하는 세대 [6]2019.05.1886
51모텔비가 없어서? [14]2019.05.17200
52강원랜드 장기 주차 차량 [4] 2018.08.302771
53열도의 도발 [14]2019.05.17242
54진짜로 허락보다 용서가 쉬울까? [7]2019.05.1883
55열도의 딸바보 [15] 2018.09.2710712
56너무 이기적인 삼성 [49] 2018.12.178001
578kg 쪘다는 선미 [7]2019.04.06474
58한국인 관광객들 [14]2019.05.17197
59조수애 취집 성공 [63] 2018.11.293521
60미국의 유일한 약점 2018.09.221653
61징역 10년 구형한 범죄 [1]2019.05.1879
6239세에 일본 유학가서 느꼈던 감정 [8]2019.05.17179
63순실공화국 녹취록 [9]2019.05.1866
64영원히 죽지 않는 바다생물 [13]2019.05.17186
65이다지 선생 집 [4] 2018.07.221672
66남자 외모의 중요성 [42] 2018.10.162454
67박주영을 만난 강부자 [4]2019.05.1875
68투블럭 해달라고 했더니 [17] 2018.11.205568
69자신을 버린 주인을 100km 걸어서 찾아간 이유 [8] 2018.12.066137
70우리나라에 흡혈귀가 없는 이유 [17] 2019.01.033295
71요즘 잘 나가는 한국의 소울푸드 [6]2019.05.17147
72약간 소름 끼치는 천재 아이 [8]2019.05.17161
73욕구가 너무 강한 여자 [14]2019.05.17258
74가져가려면 160억 내놔 [4]2019.05.17131
75조개구이녀 [10] 2018.08.126705
76수상소감 레전드 [26] 2019.01.015935
77에버랜드 140억 짜리 놀이기구 [4]2019.05.17158
78너무 예쁜 시누이 [61] 2018.11.241243
79인도적인 노르웨이의 교도소 설계 [6]2019.05.17252
80일본의 초보운전 마크 [7]2019.05.17143
81목욕탕 계엄령 [21] 2019.01.044006
82아줌마의 어원? [9]2019.05.17124
83한화 응원녀 [7] 2019.05.19137
84운명을 건 6행시 [9] 2018.07.126392
85여장 정모 처음 본 일반인 [1] 2018.08.291489
86목숨을 건 스웩 [16] 2018.12.103253
87공포의 탈코르셋 [17] 2018.10.154925
88컨테이너 하우스 [34] 2018.09.162921
89대구에서 또 대형참사 날 뻔 [16]2019.05.17140
90야구선수의 헤어스타일 [5]2019.05.17120
91현실화 된 걸복동 예고편 [10] 2019.04.061630
92처제의 숨겨져 왔던 감정 [11] 2019.01.046364
93본인이 뉘우치니까 더 믿어보는 거죠 [23] 2018.10.172524
94선릉역 칼부림 사건의 진실 [24] 2019.01.012115
95멕시코의 치안 [30] 2019.01.045316
96도심 공원에서 대마 재배 [12] 2018.12.302180
97더 이상 마시멜로우 안 부르겠다 [16] 2018.12.053307
98버스에서 노인을 밀어 사망하게 한 여자 [15]2019.05.17190
99폭력의 역사 [32] 2018.12.152343
100여성 주취자 처리 실습 [7] 2019.05.1979
처음 | 이전 | 1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