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쳐먹기 대참사
조회수 : 665       날짜 : 2018.12.03
훔쳐먹기 대참사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5]
로스트아크    (12-03 )
참교육
ㅇㅇ    (12-03 )
한 수업 수준이 아니라 졸업을 시켜버렷는데
11    (12-03 )
복어알 말리면 독성 없어짐 ? 아니라면 가끔 찾는 사람은 누구 죽이려고 찾는거임?
저런건 훔쳐먹은 사람과 독극물을 방치한 사람 둘다 벌받아야 할거 같은데
독사    (12-03 )
죽음을 넘다는듯 맛을 즐기기 위해 치사량 이하로 아주 조금씩 먹는 사란들이 있음
nbiiiii    (12-03 )
평생교육
ㅇ    (12-03 )
근데 60%밖에 안되네 청산가리 1000배인데
몽고국해군사령관    (12-03 )
저런 독은 위를 세척하면 살아날수 있어서 그런거 같은데... 수은은 백퍼이지 않슴?
어쩔수없어    (12-03 )
정의구현
ㅎㅎ    (12-03 )
애들이 입에 갖다대면 어쩌려구.......아무나 손댈 수ㅜ없게 해야지....
네거    (12-03 )
벌받은겨
네거    (12-03 )
벌받은겨
ㅇ    (12-03 )
벌받았다고 하기엔 좀 심한거 같은데.. 누가 너네집 근처에 그라목손 든 생수병 갖다놨는데 너희 부모님이 먹고 뒈짐 벌받았네 잘뒤졌네 할거임?
gv5    (12-03 )
집 근처에 널부러져 있는 생수병을 마시는 미개한 새끼는 내 부모가 아니다
ㄴ    (12-03 )
남의거에 손 안대서 그럴 일 없음
테트로톡신    (12-03 )
아니 훔처먹은 사람도 잘못 됐지만
저렇게 위험한 독을 그냥 자기집도 아니고 냇가에 말려놓는거는 뭐냐?
gv5    (12-03 )
어디다 말리든 훔쳐먹은 새끼가 훔쳐먹지 않았으면 아무 문제 없었겠지?
ㄷㄷㄷ    (12-03 )
애가 먹었으면 어쩔려고?
1    (12-03 )
음.복어 알이 엄청 미식재료라고 하긴 하더라.
몇년전에 본 일본쪽 영상에서는 사시미칼로 복어 알에서 실핏줄을 하나하나 다 손으로 제거하더만.
그렇게 처리하면 먹을수 있다는건 본적 있음.
맛은 안먹어봐서 모르겠다만 미식 재료라 하면 엄청 맛있지 않을까?
.    (12-03 )
아플라톡신, 마비의 맛, 특이한 것, 맛있다는 건 노이해.
빠와빠와    (12-03 )
궁금해서 그러는데
공공장소인 냇가에 위험한 음식을 말린 사람에게 일말의 책임도 없는 건가?
만약 저 사건이, 다섯살짜리 꼬마가 호기심에 입에 넣어봤다가 죽은거라면 ?
gv5    (12-03 )
다섯살 짜리 꼬마는 훔쳐 먹어도 됨?

교육이 부족한 부모 잘못임
ㅉㅉ    (12-03 )
2015년 뉴스를 왜 지금
요단강    (12-03 )
정29현
111    (12-03 )
몇번 씩 훔쳐 먹으니 열받아서 걍 노린것인지도
브로    (12-03 )
에휴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6038냉부 출연한 소감 [4] 2019.09.193
76037화성연쇄살인 사건 범인 검거 [11] 2019.09.1917
76036야릇한 연우 [3] 2019.09.1928
76035공대녀가 군대 간 남친에게 쓴 비밀 편지 [33] 2019.09.1922
76034양준혁 레전드 [4] 2019.09.1929
76033스티브 인터뷰 기사 댓글 [10] 2019.09.1919
76032LG가 또 [11] 2019.09.1927
76031한껏 내민 이린이 [3] 2019.09.1930
76030탈코세대 20대 여성 [10] 2019.09.1934
76029별명이 바나나인 이유 [4] 2019.09.1935
76028유재석 바라기 어린이들 [2] 2019.09.1922
76027고령화 문제 해결책 [8] 2019.09.1921
76026폭로 당한 양준혁 [22] 2019.09.1934
76025심해어 튀겨먹은 낚시꾼 [5] 2019.09.1932
76024어느 여배우의 경험담 [6] 2019.09.1934
76023강릉여고 졸업사진 [6] 2019.09.1936
76022내가 장교를 그만둔 이유 [14] 2019.09.1935
76021양준혁의 해명 [7] 2019.09.1936
76020파주에서 돼지열병 확진 [3] 2019.09.1923
76019봉준호 감독의 헛물 [7] 2019.09.1958
76018딸 같다던 택시기사 [1] 2019.09.1960
76017우민끼 최신 반응 [37] 2019.09.1863
76016고등학생이 경찰 2명을 죽인 사건 [33] 2019.09.1871
76015갓병대 근황 [23] 2019.09.1884
76014그녀의 추억 회상 [8] 2019.09.1879
76013열도의 충전 문화 [35] 2019.09.1872
76012한 마리에 백만원 요즘 낚시터 [19] 2019.09.18126
76011서울대 로스쿨 교수 집안에서 하는 짓 [23] 2019.09.18126
76010여성의 패션만 보고 소개팅 하기 [21] 2019.09.18115
76009서비스직 고백 논란 [11] 2019.09.18146
76008미국인이 싫은 일본인 할머니 [17] 2019.09.1896
76007풀세팅 송지효 [3] 2019.09.18148
76006컴퓨터 잘 모르면 삼성꺼 사라고 하는 이유 [14] 2019.09.18127
76005후전드와 사진 찍는 여성 [7] 2019.09.18122
76004범죄의 재구성 출연배우 당시 나이 [6] 2019.09.18114
76003인사팀장 사과 문자 [5] 2019.09.18108
76002이미 지나간 현실이야 [7] 2019.09.1893
76001실외에서 흡연하면 괜찮을까? [59] 2019.09.18114
76000뇌한테 사기치는 운동법 [36] 2019.09.18125
75999적반하장의 대명사 [34] 2019.09.1891
75998스티브 인터뷰 [54] 2019.09.1868
7599780년대 논산훈련소 입소풍경 [29] 2019.09.1892
75996재벌가 후손들이 마약에 손대는 이유? [23] 2019.09.1899
75995북한의 백화점 [16] 2019.09.1891
75994공무원 강사의 냉엄한 일침 [37] 2019.09.1894
75993독도는 한국땅 외치는 이유 [8] 2019.09.1893
75992음주운전자를 보내준 경찰의 최후 [14] 2019.09.18113
75991레깅스녀에 대한 생각 [25] 2019.09.18154
75990아이폰11 가격인하 [28] 2019.09.18103
75989참교육을 위해 [18] 2019.09.18102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