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아직도 사기꾼 논란 많은 인물
조회수 : 535       날짜 : 2018.09.30
미국에서 아직도 사기꾼 논란 많은 인물미국에서 아직도 사기꾼 논란 많은 인물미국에서 아직도 사기꾼 논란 많은 인물미국에서 아직도 사기꾼 논란 많은 인물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9]
아우디    (09-30 )
지금까지 상황 봐서는 거의 현대판 돈키호테로 가는 분위기임

테슬라 모델별 개발 시점도 계속 미뤄지고 실적은 개판이고 회사는 거의 돈 빨아먹는 블랙홀이고

그가 보여준 추진력이나 이상향은 대단했지만 현실화 하는 과정에서 헛짓거리를 너무 많이 함
ㅇㅇ    (09-30 )
설령 전기자동차가 쓸만하더라도 석유회사들이 쟤를 잠자코 보겠냐

전기자동차 시장 활성화 시키려고 베터리 특허 무료로 푸는거로 봐서 100% 사기꾼은 아닌거같음
팩트    (09-30 )
전기자동차 시장은 활성화될 거고 거스를 수 없는 대세인데 그게 테슬라가 될 거 같지는 않음

그리고 테슬라가 공개한 배터리 특허가 애시당초 뭐 대단한 게 아님요
ㅇㄹ    (09-30 )
카이스트가 만든신형 베터리가 진또배기
ㅇㅇㅇ    (09-30 )
기름값이 끊임없이 상승세라 전기차가 고민되네요.
촌이라서 관공서나 동사무소 외에는 전기충전 인프라가 없으니 불편하고.
미국이 알래스카에서 석유 존나게 뽑아서 기름값 내렸으면 졸겠다
ㅁㅇㅁ    (09-30 )
존나게 뽑아도 기름값 안떨어질껄요?
ㅇㄹㄷㄴㅇ    (09-30 )
지구에 매장된 석유가 전 인류가 1000년을써도 사라지지않을 양이라던데..
팩트    (09-30 )
우리나라가 우물 안 개구리라 그렇지 유럽이나 중국이나 북미나 일본이나 전기차 인프라 졸라게 깔고 있음

기름이 아무리 많이 나와도 전기차 시장으로 가는 대세는 돌이킬 수가 없다

문제는 그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의 포지션이 애매하다는 거지

머스크는 계속 일만 벌리고 수습은 안 하고 자꾸 기행만 보여주니까 투자자들 다 도망가고
ㅇㅇ    (09-30 )
이미 런던은 2040년까지 석유자동차 폐기 하기로 했어.

전기자동차가 대세가 되긴 할거야
토끼똥    (09-30 )
50년을 두고 보면 전기저동차는 과도기
궁극적으로는 수소연료전지로 가지 않을까

근데 많은 단점을 뒤로하고 전기차가 먼저 슬금슬금 퍼지는걸 보면

역시 인프라의 힘이 대단한가 싶기도 하고
글쓰니    (09-30 )
메이저 회사들이 다 수소차로 전향하지 않는 이상 전기차 못이겨
효율은 수소차가 갑인데.. 지금 배터리 효율로는 아마 단거리 전기차 장거리는 수소차 이렇게 갈 가능성이 커 보임
수소버스도 있고 트럭도 있고
1    (09-30 )
돈이 저렇게 몇조가 잇어도 하루아침에 망하는구나

회장도 세계 재벌도 진짜 아무나 하는거 아니네
ddfe    (09-30 )
여기 이슈인 아재들이 나이가 80~90살쯤되야 전기차가 메인스트림 자동차가 될듯.

아직은 과도기임. 멀었음. 내연기관 자동차가 여전히 대세임.
??    (09-30 )
그거야 니가 뭘 몰라서 하는 소리고 다른 선진국들은 대부분 10년 정도 후면 팔리는 차량의 상당수는 전기차로 대체될 거야 중국은 그보다 더 빠를 거 같고

선진국 대도시들은 지금 법규 자체가 전기차 이외의 차량은 도심 운행 자체를 못하게 하는 쪽으로 바뀌고 있어
ㅇㅇㅇㅇ    (09-30 )
그니까 아재들 80~90살 쯤 되야 한다는 말이 맞지 않아?
ㄴㄴㄴ    (09-30 )
<p>여기 아재들 이미 80~90살 쯤 되지 않았냐</p>
ㅇㅇ    (09-30 )
유럽중심으로 2030~2040에 내연기관 퇴출운동 진행중
-,.-    (09-30 )
코닥의 필름 카메라
LG의 초콜렛 폰..
이때도 이런 얘기했는데..

그렇지만 충전 속도는 주유속도보다 한참 느리니
아직 대세가 아닌것은 맞는듯.
ㅇㅇ    (09-30 )
현실의 토니 스타크가 될 줄 알았는데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4600성실한 인턴쉽 프로그램의 결과라니까요 [37] 2019.08.205
74599무서운 성형수술 [5] 2019.08.2011
74598의사 커뮤니티 반응 [18] 2019.08.2014
74597자살까지 생각했다는 분 [16] 2019.08.2030
74596고백녀가 내준 퀘스트 [18] 2019.08.2032
74595개그맨 부부 중 이혼한 사례가 없는 이유 [11] 2019.08.2040
74594일제 오토바이 내구성 시험 [16] 2019.08.2036
74593유전자의 힘 [12] 2019.08.2045
74592철도공사 근황 [9] 2019.08.2036
74591여자들 사이에서 공감 100% [4] 2019.08.2059
74590판교 현대백화점 단골 [18] 2019.08.2049
7458940년 전 사딸라 [6] 2019.08.2045
74588계곡 식당 바가지 속에서 꽃피는 유일한 양심 [9] 2019.08.2055
74587물 오른 아이유 [10] 2019.08.2080
74586모두에게 잊힌 얼굴 [12] 2019.08.2068
74585설리가 설렁설렁한 이유 [32] 2019.08.2075
74584조국 논란을 보며 느끼는 점 [44] 2019.08.2054
74583태국 두리안 근황 [25] 2019.08.2063
74582민정수석의 채무 탕감 [50] 2019.08.2056
74581허재의 전성기와 서장훈 [24] 2019.08.2074
74580여전한 홍콩 풍경 [29] 2019.08.2075
74579힙찔이들에게 일침 [33] 2019.08.2066
74578외고생이 대학갈 때는 어문전공으로 진학하도록 [36] 2019.08.2057
74577목동 어느 아파트가 소송을 낸 이유 [42] 2019.08.2080
74576샘 해밍턴 드립 수위 [7] 2019.08.2088
74575유니클로 난입한 애국자 [14] 2019.08.2092
74574유명인들의 빈번한 자살 생각 고백 [17] 2019.08.2086
74573NO 아베 운동 [9] 2019.08.2067
74572요즘 트럼프의 관심사 [13] 2019.08.2067
74571일본 방송에 특별 출연한 한국인 [20] 2019.08.2085
74570한강 시신훼손 살인범 근황 [27] 2019.08.2096
74569조국의 딸 [50] 2019.08.2095
74568맥콜을 처음 마셔본 외국인 [13] 2019.08.2093
74567조이 vs 권은비 같은 옷 대결 [13] 2019.08.20125
74566부산대 의전원 장학금 레전설 [43] 2019.08.2080
7456510년간 해외에서 버틴 세 사람 [13] 2019.08.20130
74564노홍철의 비율 [10] 2019.08.20114
74563모모의 나쁜 손 [2] 2019.08.20144
74562파도파도 명언만 [18] 2019.08.20138
74561유아의 레깅스 핏 [1] 2019.08.20175
74560잘 나가던 회사를 그만두고 AMD로 이직한 이유 [16] 2019.08.20122
74559미우새 공개 예정이었던 스토리 [3] 2019.08.20134
74558별풍선 쏘는 사람들의 주 연령대 [15] 2019.08.20135
74557이만기의 전성기와 강호동 [4] 2019.08.2098
74556인천공항 근황 [64] 2019.08.20125
74555허재 감독시절 연패 탈출 비법 [20] 2019.08.2087
74554구혜선이 먼저 이혼 준비 [45] 2019.08.20123
74553한남더힐 커뮤니티 순혈 논란 [26] 2019.08.20100
74552일본 국제정치학자의 분석 [20] 2019.08.2073
74551제2의 정유라 [87] 2019.08.20137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