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생 팩폭하는 강사
조회수 : 337       날짜 : 2018.09.28
공시생 팩폭하는 강사공시생 팩폭하는 강사공시생 팩폭하는 강사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9]
모던PC    (09-28 )
공부는 안 하고 맨날 계획만 세움
ㅋㅋ    (09-28 )
9번 말되네
어떻게든 핑계를 만들어내는거지 좋은쪽은 좋은쪽으로 나쁜쪽은 나쁜쪽으로
한심    (09-28 )
무슨일을 하든지 실패나 어려움에 대해 핑계부터 찾는 인간은 믿고 걸러라
책임감 없고 의지도 없는 인간 떨거지니까
ㄷㄷ    (09-28 )
허수 새키들 보면 인강에만 의존하는 새키들 존나 많더라
이새키들은 꼭 어떤 선생 커리를 타면 그 선생 인강은 다 듣고 봄
정작 문제풀이는 뒷전이고 불안할수록 뒤지게 인강만 쳐 듣더라

애새키들 전부 인강 박사임
한심 ㅇㅇ    (09-28 )
인강듣는 시간을 공부한 시간이라고 생각하는 머저리 지능떨거지들이나 그럼ㅇㅇ 제일 한심한 새끼들이 인강만 오질나게 쳐듣고 오늘 공부 많이했다고 자위질하는 등신들이지
다음날 되면 어제 쳐들은거 리셋잼
ㅇㅇ    (09-28 )
제작년 초시볼때 인강만 보고 기출 많이 안풀어서 떨어짐
작년 재시 인강 요약내용 한번만 돌리고 기출만 존나 품
붙엇음 ㅋㅋㅋ
근데 초시는인강비율이 높을수밖에없음...
ㅎ    (09-28 )
ㅋㅋㅋㅋ 합격 수기만 쳐보는 놈도 있었는데
한번씩 밥 사주면서 이야기하면 그놈이 누구누구는~ 합격한놈 이야기 보따리만 푼다.
물론 지금은 공뭔 공부 포기.
ㅇㅇ    (09-28 )
나는 교행 직원인데 공부할때 옆에있던애들 개답답햇음 우리나라에서 학창시절보내고 공부조금만했어도 5지선다 시험은 진짜 아무것도 아닌데.. 과목별로 기본서 흐름이해하고 기출만 반복풀면되는데 그 간단한걸 못하는애들이태반
응    (09-28 )
나도 공부를 잘 하는 편이 아니었는데 항상 시험을 잘 보는 케이스였거든
근데 내가 옆에서 보면 공부 못 하고 시험도 못 보는 애들은 항상 따라가려고 함
그리고 항상 지름길만을 찾으려고 함

지름길 찾는 건 좋음, 근데 에너지를 지름길을 찾는 데에만 쓰고 그 뒤는 알아서 될 것처럼 말함...
따라가다가도 아 이게 나한테 맞다 하고 거기만 파는 애들이 있는 반면, 여기서 뭐라고 하면 여기 가고 저기서 뭐라고 하면 저기 가고
이건 포괄적으로 말하면 목표 의식이 없는 거임 그냥... 내가 해야겠다고 생각하면 수단 방법 안 가리고 둘러가더라도 어떻게든 하는 게 사람임
그냥 이렇게 하다 보면 어떻게 되겠지 싶은 거고
요행이 있을 수는 있지만 그런 식으로 인생을 다 살 수는 없음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4600성실한 인턴쉽 프로그램의 결과라니까요 [37] 2019.08.203
74599무서운 성형수술 [5] 2019.08.207
74598의사 커뮤니티 반응 [18] 2019.08.2011
74597자살까지 생각했다는 분 [16] 2019.08.2026
74596고백녀가 내준 퀘스트 [18] 2019.08.2030
74595개그맨 부부 중 이혼한 사례가 없는 이유 [11] 2019.08.2035
74594일제 오토바이 내구성 시험 [16] 2019.08.2035
74593유전자의 힘 [12] 2019.08.2044
74592철도공사 근황 [9] 2019.08.2036
74591여자들 사이에서 공감 100% [4] 2019.08.2053
74590판교 현대백화점 단골 [18] 2019.08.2047
7458940년 전 사딸라 [6] 2019.08.2044
74588계곡 식당 바가지 속에서 꽃피는 유일한 양심 [9] 2019.08.2054
74587물 오른 아이유 [10] 2019.08.2079
74586모두에게 잊힌 얼굴 [12] 2019.08.2067
74585설리가 설렁설렁한 이유 [32] 2019.08.2074
74584조국 논란을 보며 느끼는 점 [44] 2019.08.2053
74583태국 두리안 근황 [25] 2019.08.2062
74582민정수석의 채무 탕감 [50] 2019.08.2055
74581허재의 전성기와 서장훈 [24] 2019.08.2073
74580여전한 홍콩 풍경 [29] 2019.08.2073
74579힙찔이들에게 일침 [33] 2019.08.2065
74578외고생이 대학갈 때는 어문전공으로 진학하도록 [36] 2019.08.2056
74577목동 어느 아파트가 소송을 낸 이유 [42] 2019.08.2079
74576샘 해밍턴 드립 수위 [7] 2019.08.2088
74575유니클로 난입한 애국자 [14] 2019.08.2090
74574유명인들의 빈번한 자살 생각 고백 [17] 2019.08.2086
74573NO 아베 운동 [9] 2019.08.2066
74572요즘 트럼프의 관심사 [13] 2019.08.2067
74571일본 방송에 특별 출연한 한국인 [20] 2019.08.2085
74570한강 시신훼손 살인범 근황 [27] 2019.08.2096
74569조국의 딸 [50] 2019.08.2095
74568맥콜을 처음 마셔본 외국인 [13] 2019.08.2093
74567조이 vs 권은비 같은 옷 대결 [13] 2019.08.20125
74566부산대 의전원 장학금 레전설 [43] 2019.08.2080
7456510년간 해외에서 버틴 세 사람 [13] 2019.08.20129
74564노홍철의 비율 [10] 2019.08.20114
74563모모의 나쁜 손 [2] 2019.08.20144
74562파도파도 명언만 [18] 2019.08.20138
74561유아의 레깅스 핏 [1] 2019.08.20173
74560잘 나가던 회사를 그만두고 AMD로 이직한 이유 [16] 2019.08.20122
74559미우새 공개 예정이었던 스토리 [3] 2019.08.20133
74558별풍선 쏘는 사람들의 주 연령대 [15] 2019.08.20134
74557이만기의 전성기와 강호동 [4] 2019.08.2098
74556인천공항 근황 [64] 2019.08.20124
74555허재 감독시절 연패 탈출 비법 [20] 2019.08.2087
74554구혜선이 먼저 이혼 준비 [45] 2019.08.20122
74553한남더힐 커뮤니티 순혈 논란 [26] 2019.08.20100
74552일본 국제정치학자의 분석 [20] 2019.08.2073
74551제2의 정유라 [87] 2019.08.20137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