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조회수 : 29988       날짜 : 2018.07.16
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9]
ㅇㅇ    (02-06 )
주작이면 그냥 넘어가겠지만 주작이 아니라면 저건 진짜... 국영수 100점이면 대단한건데
ㅇㅅㅇ    (03-20 )
누가 봐도 주작 요즘 부모들 대학에 신경쓰지 성적 자체에 신경쓰는 부모들이 어딨다고
ㅇㅅㅇ    (03-20 )
누가 봐도 주작 요즘 부모들 대학에 신경쓰지 성적 자체에 신경쓰는 부모들이 어딨다고
66    (05-30 )
주작아닐거같은데 나도 국영수는 100점 나머지도 한두문제씩 틀려서 90점대 유지했는데 그 한두문제 틀린걸로 다음 시험기간까지 달달볶음 하루는 시험보는데 컴싸로 내 손등 찍어버리고 싶더라 100점 아니면 어떡하지 사람취급 못받을 거 같은데 손목 잘라버리고 싶단 생각들고 결국 충동적으로 그 날 본 시험 세과목 전부 1번으로 찍음 부모님 귀에 당연히 들어갔고 개쳐맞았는데
ㄸㄸ    (06-22 )
참고로 내친구중 저렇게 점수 못내면 집에서 눈치디게 주는집안이 실제로 있음 ㅇㅇ....걔가 전교 8등안에는 들어가는데 안습임ㅠㅠ
ㅇㅇ    (09-01 )
차라리 주작이였음 좋겠음 진짜면 저기 나오는 사람 숨막혀서 어떻게 살아ㅠㅠ 고등학생이라 괜히 더 감정이입됨 힘내라짜슥
ㅇㅇ    (09-15 )
저 미친
1    (10-20 )
병신들

언제쩍짤을
ㅇㅇ    (07-16 )
학창시절에 공부 존나 못했을듯
ㄹㅇ    (07-16 )
ㅇㄱ
ㅇㅇ    (07-16 )
주작이길.. 저걸 부모라고 할 수 있는건가
자식이 하고 싶은 걸 찾아주진 못할 망정 그저 높은 점수에만 급급하니..
점수 잘나오면 주위 애엄마들한테 전화 돌리겠지
우리 애가 글쎄.. 점수가.. 어쩌구 저쩌구..
ㅇㅇ    (07-16 )
저아줌마 왜 자식을 남편갈구듯 갈구냐 ㄷㄷ
ㄹ    (07-16 )
주작인거 같은데.

사실이면 저런 엄마 만난 아이 참... 에휴.
ㄴ    (07-16 )
주작이지 저점수가 개판? 국영수 100점이면 성공아니냐
주작아녀    (07-16 )
아냐... 우리 부모님 저거 비슷하게 하셨었어...
그래서 부모님이랑 싸우고 사춘기때 완전 공부 손놨었지...
전교 10등으로 입학해서 졸업할때 반에서 30등으로 졸업했어
한반 35명인데...
34    (07-16 )
나이스샷
664    (07-16 )
공부 잘해서 나름 성공한 부모님들은
강요안함
자식들이 부모님들 사는거 자연스럽게
보면서 자라 알아서 공부를 하거나
아니면 지들이 잘하는거 알아서 함
ㅇㅇ    (07-16 )
주작은 아닌거 같다
실제로 난 중학교때 저렇게 극성맞은 부모를 봤거든
ㄴㅁ    (07-16 )
딱봐도 주작임.
저런 부모는 존재할수 없음
ㅇㅇ    (07-16 )
자격지심으로 똘똘 뭉친 부모들은 대부분 저럼

마치 자기가 왕좌에 앉을 수 있었을텐데..하고 착각했던 부류들

어차피 자긴 주제가 안 되서 못 앉은건데
이랫으면, 저랫으면 하면서 허황된 꿈꾸고

그게 자식한테 바로 투영되는거임ㅋㅋ

성공한 집안 자식은 애들 터치 거의 안하더라

그냥 부모 삶 자체가 멘토니까 뭐..

영재반 친구 집 놀러가봤는데 부모가 정말 터치도 딱히 없고
게임도 자유롭고 간식 등등 다 자유로웠는데 그 친구 카이스트 갔다.

반면 부모가 저렇게 애새끼 옥죄고 꽁꽁 싸매면서 키우던 놈 있었는데
지거국도 떨어져서 적당한 4년제 들어가더라 ㅋㅋ

저렇게 옆에서 꽉꽉 쪼여봤자 고3까지 유지 못해..
ㅇㅇ    (07-16 )
될놈이면 거지같은 환경에서 하지말라고 해도 된다.
1    (07-16 )
도덕점수는 대충 때려 맞춰도 90점이 넘었는데
도덕점수가 제일 낮은거보면 주작 같어
ㅂㅂㅂㄱ    (07-16 )
ㅋㅋㅋㅋㅋㅋ ㅇㄱㄹㅇ
어으    (07-16 )
중학교때 국영수사과는 잘하는데 도덕 점수 낮은애들 꼭 한둘잇었는데ㅋㅋ
ㅇㅇ    (07-16 )
부모가 저러면 삐뚤어짐 ㄹㅇ
22    (07-16 )
에휴 미친년...
ㄴㄴ    (07-16 )
개씹주작이지 ㅋㅋ 어떤엄마가 카톡으로저런말을짖씨부리냐ㅎㅎㅎ
ㅁㄴㅇㅎㅁㄴㅇㅎ    (07-16 )
진실이라면 아이 죽고 나서 후회 해봐야 소용없다는걸.....
ㅇㅅㅇ    (07-16 )
주작일듯.
요즘 공부잘하는 애들 부모 수준도 높고
애들에게 정서적 뒷바라지 엄청 공들인다.
애들도 자기애 강하고.
저런 계모같은 엄마가 요즘 어딨냐.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1인구밀도가 높아지면 생기는 일 [39] 2018.12.1433491
2너무 이기적인 삼성 [51] 2018.12.1727489
3설리 사망 보고서 소방 직원이 유출 [11] 2019.10.19138
4피해의식에 사로잡힌 언냐 [27] 2018.12.2420487
52m 날아간 이유 [6]2019.10.19166
6옆집 미용실 여자와 만난 썰 [17] 2019.10.19131
7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29] 2018.07.1629989
8요즘 핫한 그 대학생들 [40] 2019.10.19140
9아싸 우리도 면제다 [11] 2019.10.19143
10멕시코의 치안 [30] 2019.01.0410082
11피아식별 못하는 언니들 [14] 2019.10.19118
12영화 같은 안영미 남친 사귄 썰 [5] 2019.10.19116
13군대 안 다녀온 걸로 매번 오해받는 배우 [20] 2019.10.19164
14그렌저 신형 디자인 [49] 2019.10.19108
15초딩과 교사의 격투 [18] 2019.10.19140
16콜라의 진실 [9] 2019.10.19112
17결국 나온 스티커 [16] 2019.10.19107
18컴퓨터 의자 구매후기 레전드 [4]2019.10.19147
19문프의 집념 [26]2019.10.19108
20억울했던 유승준 아버지 [31] 2019.10.19103
21영국 10대 소년들이 개발한 아이템 [9] 2019.10.19114
22입학 첫날부터 교수 말빨로 턴 썰 [21] 2019.10.19101
23댓글로 팩폭하는 언냐 [24] 2018.12.1224915
24자신을 버린 주인을 100km 걸어서 찾아간 이유 [8] 2018.12.0613754
25본인이 뉘우치니까 더 믿어보는 거죠 [23] 2018.10.177905
26인공조미료 혐오한다는 사람들에게 일침 [33] 2019.10.19102
27파출소에서 만난 무당파와 소림사 [19] 2019.01.074864
28박지원의 예언 [9] 2019.10.19109
29인도에서 살아남기 [5]2019.10.19124
30정신 나간 정부 [38] 2019.10.1996
31사체로 사료 제조 [16] 2019.10.19113
32한국인 정보를 중국에 넘긴 애플 [13] 2019.10.19125
33인사 안 하는 후배한테 인사하자고 했다가 [33] 2019.10.19177
34엄마한테 보낸 문자 [10] 2018.12.2916980
35영화 조커를 보고 온 민국이 [19] 2019.10.19139
36우리나라에 흡혈귀가 없는 이유 [17] 2019.01.037412
37비긴어게인 나온 사람이죠? [3]2019.10.19120
38극한직업 트럼프 통역관 [14] 2019.10.1990
39반려동물 고려장 [22] 2019.10.1983
40예비 입주자의 센스 [10]2019.10.19114
41법무부의 코피노 대책 [12] 2019.10.19108
42목함지뢰로 다리를 잃은 중사 근황 [8] 2019.10.1983
43윤후 준수 근황 [4] 2019.10.1995
44부모와 자녀가 생각하는 학교폭력 원인 [8] 2019.10.1989
45페미들을 감복시킬 그 단어 등장 [4]2019.10.19113
46춤까지 완벽하게 소화 [8] 2018.07.243990
47정신과의사가 분석한 곽철용 캐릭터 [7]2019.10.19110
48박병일 명장이 구매 추천하는 자동차 [28] 2019.10.1982
49인간은 어떻게 치명적인 천연두 바이러스를 정복했을까? [17] 2019.10.1983
50나르샤가 미료에게 전하는 마음 [17] 2019.10.1987
51운명을 건 6행시 [9] 2018.07.1211806
52트럼프가 좋아한다는 햄버거 [9]2019.10.19106
53그분들 본진 여론조차 이 지경 [31] 2019.10.1978
54남초 여초 회사 다니면 안 되는 이유 [34] 2019.01.082279
55손흥민이 양념 당하는 이유 [21] 2019.10.19132
56홍콩 지하철역에 돈을 놔두고 간 이유 [18] 2019.10.19121
57방탄 군면제 제안한 국개의원 클라스 [25] 2019.10.19127
58표절이 패션계에 미치는 영향 [4]2019.10.1996
59열도의 딸바보 [16] 2018.09.2723281
60캐나다식 환경보호 [8]2019.10.1990
61한국인이 좋아하는 과일 [5]2019.10.19102
62폭력의 역사 [33] 2018.12.157973
63세르비아 기상캐스터의 태권도 실력 [11] 2018.07.0610075
64가난한 동네 살다보면 [2] 2018.10.094150
65운동하면 좋은 점 [36] 2018.11.2314430
66배달 경력직이 말하는 음식 배달 사고 [28]2019.10.18123
67클라이밍 그까이꺼 [4] 2019.10.1987
68이상화 강남 결혼식 2부 사회자 [8]2019.10.18133
69노림수 실패한 이철희 [47]2019.10.1994
70예지의 몸부림 [6]2019.10.18215
71더 이상 마시멜로우 안 부르겠다 [16] 2018.12.0510176
72노이어 귀도컷 [8] 2018.07.1111359
73북한이 그럴 수도 있지 축구는 축구로 봐라 [42]2019.10.1989
74대놓고 오글거리는 새끼 [2] 2018.09.292523
75설움 폭발한 임산부 [42] 2018.12.154725
76승희가 읽는 악플 [14]2019.10.1896
77차명 ID 하루 1400개씩 받아 밤새워 조작 [8]2019.10.18106
78투블럭 해달라고 했더니 [18] 2018.11.2011513
79최신 대통령 지지율 현황 [28]2019.10.1981
80강원랜드 장기 주차 차량 [5] 2018.08.3010446
81전직 여검사의 폭로 [21]2019.10.18141
82한국 대학생들이 미국 국회의사당 가서 부른 노래 [27]2019.10.1977
83선릉역 칼부림 사건의 진실 [24] 2019.01.015158
84왜 추모 안 하냐고 악플 세례 중인 오지라퍼들 [19]2019.10.1974
85우리나라에서 제일 깊은 지하철역 [17]2019.10.18132
86기차 좌석 혼자 2개 쓰는 게 이상한가요? [58] 2018.12.015496
87죽고 싶은 이별 [7] 2018.10.114392
88요즘 중국이 삼성에 저자세인 이유 [14]2019.10.18145
89페미 친구한테 조롱 당한 언냐 [33] 2019.01.044930
90조수애 취집 성공 [63] 2018.11.299947
91여장 정모 처음 본 일반인 [1] 2018.08.295276
92젊은 시절 성동일 [1] 2019.10.20121
93악플러만큼 짜증나는 인간들 [11]2019.10.18110
94예의바른 모범생 스타일의 독수리 타투 2018.09.221644
95컨테이너 하우스 [34] 2018.09.166738
96역대급 아가리 파이터 [16]2019.10.18160
97치킨 광고 계약 끝난 유재석 [3]2019.10.18145
98주얼리 정 20대 시절 [18]2019.10.18142
99이상화를 여자친구로 사귀면 좋은점 [8]2019.10.18182
100아이유의 배려심 [2] 2018.07.267070
처음 | 이전 | 1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