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즈할 생각이 없는 남친
조회수 : 439       날짜 : 2018.07.15
프로포즈할 생각이 없는 남친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4]
요즘 분위기    (07-15 )
요즘은 상폐녀라는 놀림도 심하고 서른 되가면 여자 쪽에서 초초한 게 사실이지

오래 사귀다 서른 넘어서 헤어지면 여자만 망하는 거니까
ㅇㅇ    (07-15 )
4년 사귄 남자가 거르면 거를 이유가 분명히 있겠지

잘먹고 갑니다~ 하고 뜨는 남자가 승리자
ㅎ    (07-15 )
29이면 아직 더 하고싶은 거 많을 나이다.
대학 4년 군 2년 휴학 1년 하다보면 직장 생활하고 돈 벌면서 얼마나 하고싶은 거 해봤겠냐. 난 저 마음 이해 간다.
ㅇㅇ    (07-15 )
여자 더 만나고 싶지.. 쟤는 대안이 생기면 바로 통수각이다
1    (07-15 )
여자만 급하지 남자는 이제 시작인데 결혼할리가...
DDD    (07-15 )
반지를 본인이 사서 프로포즈하면 되겠네.
왜 무조건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거지...
ㅇㅇ    (07-15 )
음 언젠간 하겠지 근데 넌 아니야
파오후    (07-15 )
결혼하고 싶다고 먼저 말하는게 자존심 상하는거냐?
남친은 이미 알고있는듯
야는 내 결혼상대가 아니라는것을
응    (07-15 )
여자 쪽에 조언을 해주면
여자가 들이대야 될 때네, 그래야 결혼이든 이별이든 나올 거 같다
스스로가 30으로 리밋을 정해놨으나 남자는 냉정하게, 30 중후반까지도 아쉬울 게 별로 없는 게 사실임
더 냉정하게 하면 이 여자 아니면 안 되겠다가 아닌 거임
그러니 여자가 적극적이어야 할 때임, 저렇게 미적지근하게 흘릴 때가 아니고...
물론 상황 보니 남친한테 담판 지으면 99% 그만 하자고 할 거 같기는 하다만...

이거 질질 끌면 여자만 손해야, 옆에 있는 여자애면 한번 찐하게 얘기해보고 결론 꼭 내라고 말해줄 듯
에휴    (07-15 )
남자는 진짜 1도 생각없음. 남자는 29에도 결혼에 생각없고 30초에도 생각없고 30중반에도 결혼이라는 개념이 없음.
결혼은 정말 여자 친구를 위해서 하는거고 여자 친구를 진심으로 위해준다면 당근 저렇게 질질 끌지도 않음.
123    (07-15 )
그렇게 준비없이 생각없이 결혼하는게 아닙니다.
결혼 이후 계획이나 자녀계획에 대해 충분히 상의하고 준비 철저하게 해야 됩니다.
그러니 이혼율도 높고 대책없이 자식들 키우고 하는거에요.
그런면에서 여자들은 준비도 안되어 있는데도 불구하고 결혼부터 하자고 말합니다. 현실적인 부분은 개무시한채로요.
ㅇ    (07-15 )
결혼안하면 사랑해도 헤어지는거고
사랑하지 않아도 조건 맞으면 결혼하는거고
참 희안하네...결혼이 무슨 하나의 목적이 된듯
ㅇㅇ    (07-15 )
스물아홉이면 핏덩이인데 결혼은 무슨ㅋㅋㅋㅋㅋㅋ안그래도 4년 사귀었으면 시들시들할 시기인데 보채면 더 매력 떨어지지 니가 남자라고 생각해봐 니 나이가 스물 아홉이고 돈도 좀 있는데 동갑 여친이 자꾸 결혼하자 그러면 정 안떨어지겠냐? 멍청한거냐 순수한거냐ㅋㅋㅋㅋㅋㅋㅋ
돌싱    (07-15 )
그냥 혼자 살아. 무슨 결혼이야 요즘세상에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4600성실한 인턴쉽 프로그램의 결과라니까요 [37] 2019.08.203
74599무서운 성형수술 [5] 2019.08.209
74598의사 커뮤니티 반응 [18] 2019.08.2013
74597자살까지 생각했다는 분 [16] 2019.08.2028
74596고백녀가 내준 퀘스트 [18] 2019.08.2030
74595개그맨 부부 중 이혼한 사례가 없는 이유 [11] 2019.08.2037
74594일제 오토바이 내구성 시험 [16] 2019.08.2035
74593유전자의 힘 [12] 2019.08.2044
74592철도공사 근황 [9] 2019.08.2036
74591여자들 사이에서 공감 100% [4] 2019.08.2056
74590판교 현대백화점 단골 [18] 2019.08.2049
7458940년 전 사딸라 [6] 2019.08.2045
74588계곡 식당 바가지 속에서 꽃피는 유일한 양심 [9] 2019.08.2055
74587물 오른 아이유 [10] 2019.08.2079
74586모두에게 잊힌 얼굴 [12] 2019.08.2067
74585설리가 설렁설렁한 이유 [32] 2019.08.2075
74584조국 논란을 보며 느끼는 점 [44] 2019.08.2054
74583태국 두리안 근황 [25] 2019.08.2062
74582민정수석의 채무 탕감 [50] 2019.08.2056
74581허재의 전성기와 서장훈 [24] 2019.08.2074
74580여전한 홍콩 풍경 [29] 2019.08.2075
74579힙찔이들에게 일침 [33] 2019.08.2066
74578외고생이 대학갈 때는 어문전공으로 진학하도록 [36] 2019.08.2056
74577목동 어느 아파트가 소송을 낸 이유 [42] 2019.08.2079
74576샘 해밍턴 드립 수위 [7] 2019.08.2088
74575유니클로 난입한 애국자 [14] 2019.08.2091
74574유명인들의 빈번한 자살 생각 고백 [17] 2019.08.2086
74573NO 아베 운동 [9] 2019.08.2066
74572요즘 트럼프의 관심사 [13] 2019.08.2067
74571일본 방송에 특별 출연한 한국인 [20] 2019.08.2085
74570한강 시신훼손 살인범 근황 [27] 2019.08.2096
74569조국의 딸 [50] 2019.08.2095
74568맥콜을 처음 마셔본 외국인 [13] 2019.08.2093
74567조이 vs 권은비 같은 옷 대결 [13] 2019.08.20125
74566부산대 의전원 장학금 레전설 [43] 2019.08.2080
7456510년간 해외에서 버틴 세 사람 [13] 2019.08.20129
74564노홍철의 비율 [10] 2019.08.20114
74563모모의 나쁜 손 [2] 2019.08.20144
74562파도파도 명언만 [18] 2019.08.20138
74561유아의 레깅스 핏 [1] 2019.08.20174
74560잘 나가던 회사를 그만두고 AMD로 이직한 이유 [16] 2019.08.20122
74559미우새 공개 예정이었던 스토리 [3] 2019.08.20134
74558별풍선 쏘는 사람들의 주 연령대 [15] 2019.08.20134
74557이만기의 전성기와 강호동 [4] 2019.08.2098
74556인천공항 근황 [64] 2019.08.20124
74555허재 감독시절 연패 탈출 비법 [20] 2019.08.2087
74554구혜선이 먼저 이혼 준비 [45] 2019.08.20123
74553한남더힐 커뮤니티 순혈 논란 [26] 2019.08.20100
74552일본 국제정치학자의 분석 [20] 2019.08.2073
74551제2의 정유라 [87] 2019.08.20137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